[보은 맛집] 배영숙 산야초밥상

[보은 맛집] 배영숙 산야초밥상



보은에 도착하면 점심 때일 것 같아 일단 밥부터 먹어야겠다 싶어 검색을 해봤다.
속리산 근처 식당에서 파는 주요 메뉴는 대추한정식버섯전골, 산채비빔밥 정도.

법주사 가는 길 앞



법주사 입구까지 가는 길인 법주사로의 양 옆은 모두 식당이었다.
선택지가 많은데다 파는 메뉴도 비슷하니 미리 찾아보고 오지 않았다면 선택장애가 왔을지도.




우리가 간 곳은 배영숙 산야초밥상이다.
요즘은 보기 드문 커다란 항아리들이 많이 나와있었다. 오늘 장맛 기대해도 되나요:)

방송출연, 수상경력에 특허내역까지 빼곡히 적혀있다.
요즘은 먹방이 많아져 TV출연했다는 곳이 너무 많아 방송출연했다는 사실은 놀랍지 않은데,
 음식 특허는 처음보는 듯 하다.

  



이곳은 음식에 산야초 효소가 들어간다고 한다:)
산야초는 산과 들에 자생하는 약초와 약이 되는 나무다.
약선요리와 비슷할 것 같아 기대기대 >_<


밑반찬과 버섯전골



자연산 모듬버섯전골과 대추약고추장비빔밥을 시키고 잠시 기다리니, 전골과 밑반찬이 먼저 나왔다.
밑반찬은 무침 아니면 절임류 !


도토리묵무침

아카시아꽃으로 만든 장아찌



(뜨든.. 아카시아꽃이 식용이었다니 !!) 
외식할 때 밑반찬을 잘 안먹는 편인데 처음 보는 게 많아서 저절로 손이 갔다.
간이 심심한 듯 심심하지 않게 배어 있었다. 음식들이 전반적으로 간이 세지 않은 편.

사실 이때 한창 대만여행 사진을 정리 중이었는데, 맛집 외관 사진은 거의 전멸에다,
음식사진도 흔들린게 많은게 아쉬워 앞으로는 많이 찍겠다 다짐했지만, 음식 앞에선 번번이 그러기가 어렵다.
결국 먹으면서 찍기 시작했다는. 아무래도 난 한 번에 잘 찍는 법을 마스터 해야겠다.  




국물이 맵지 않아서 더 좋았던 버섯전골
자타공인 국물킬러인 아빠와 동생이 국물을 다 마셔버릴까봐
재빨리 엄마가 앞접시에 한 번 더 퍼주실 때 국물을 많이 달라고 했다.

 



전골 한 접시를 다 비울 때쯤 나왔던 대추약고추장비빔밥
밥은 돌솥밥에 따로 지어져 나왔다.




흑미밥에 잘게 썬 대추 등이 박혀있던 돌솥밥.
돌솥밥은 보통 고들고들한 편인데, 이건 대추 탓인지 수분을 약간 머금고 있었다.
 



모듬산채에다 비빔밥에 빠질 수 없는 계란후라이까지, 푸짐했던 비빔밥 재료들 ! 
산뽕잎, 고사리, 표고, 느타리, 취나물, 당근채, 도라지가 들어갔다고 메뉴판에 적혀있었다.
재빨리 양푼에 돌솥의 밥을 옮겨놓긴 다음 돌솥에 뜨거운 물을 붓고 비빔밥부터 먹기 시.작.


입구에 있던, 모양이 특이했던 꽃. 생화일까 조화일까?



점심도 배불리 맛있게 먹었으니 
지금부터 본격적으로 보은을 구경해볼까나:)

 

 






bmkim    3845 조회



AMP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