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님 모시고 떠나야 할 충북 효도 관광지 : 법주사, 배영숙 산야초밥상, 영동 국악체험존, 선병국 가옥

부모님 모시고 떠나야 할 충북 효도 관광지 : 법주사, 배영숙 산야초밥상, 영동 국악체험존, 선병국 가옥



어릴적 우리의 손을 잡고 좋은 곳에 많이 데려가 주시고 맛있는 것은 자식들 먼저 먹으라시던 부모님. 생계에 치여서 마땅할 여행도 잘 못해보신 분들이 많으신데요, 이런 부모님을 위해 자식들이 효도할 수 있는 국내 관광지가 있어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어르신들의 취향에 꼭 맞는 전통적인 감성의 여행코스를 함께 떠나보시죠!





올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선정된

법주사



속리산 국립공원 자연관찰로


하늘다람쥐가 뛰노는 속리산 국립공원 자연관찰로를 따라 걷다보면 그 끝에는 충북의 자랑 법주사 절이 위치하고 있습니다. 법주사는 올해 7월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우리나라의 자랑스러운 사찰입니다. 이러한 문화적 가치 때문인지 더운 날씨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아름다움을 구경하러 오신 내국인 뿐만 아니라 외국인 분들도 쉽게 볼 수 있었습니다.


여느 절이나 그렇듯, 절 입구에는 부처의 세계로 통하는 문과 함께 불교 신자들을 위한 장식용 기념품들이 진열되어 있었습니다. 절 입구의 문은 알록달록하면서도 웅장한 자태 덕분에 사람을 압도시키는 듯한 기운을 내뿜고 있었습니다. 또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불교용 소품들은 불교 신자들에게 선물하기에도 좋아 보였습니다.

법주사 금동미륵대불


법주사는 신라 진흥왕 때부터 존재했던 사찰로서 현재까지 약 1500여 년 동안 보존되어온 곳입니다. 이곳이 한창 왕성했던 때에는 스님 3000여 분이 함께 생활했을 만큼 거대한 곳이었다고 하네요. 법주사에 들어가서 가장 먼저 눈에 들어오는 것은 법주사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이 금동미륵대불입니다. 일반적인 사찰에서는 보기 힘들 정도로 큰 크기의 불상이라 독실한 불교 신자들에게 인기가 많을 듯 해 보였습니다.

법주사 팔상전


대웅전으로 가는 길에는 대한민국 국보 제 55호로 지정된 법주사 팔상전 목탑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팔상전 내부는 부처님이 태어나서 돌아가실 때까지의 일대기를 여덟폭의 그림으로 그려서 두 폭씩 동서남북에 배치해 놓은 것이 특징입니다. 팔상전이 목조 건물이라 불에 취약하다는 점을 직시하고 탑의 가장자리에 용 모양의 구조물을 배치하기도 했습니다. 팔상전이 얼핏보면 목탑이라는 느낌을 받기가 힘든데요, 팔상전 계단에 과거 부처님의 사리가 있었기 때문에 과거에 탑으로 사용되었던 것으로 유추할 수가 있다고 하네요.

법주사 팔상전과 금동미륵대불


절에 가면 속세를 떠난다는 기분에 마음이 편안해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법주사 팔상전은 과거 목탑이었기 때문에 이곳에 들어가서 시계 방향으로 세바퀴를 돌며 소원을 빌면 그 소원이 이뤄진다는 이야기도 전해져 내려옵니다. 단, 팔상전 내부 입장은 가능하지만 사진 촬영은 금지되어 있으니 이 점 유의해주세요.

법주사 (왼쪽) 마애여래좌상, (오른쪽) 쌍사자석등


법주사에서는 대한민국 보물 제216호로 지정된 미애여래좌상을 볼 수도 있습니다. 법주사 마애여래좌상은 고려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한국에서는 보기 드문 자세인 의자에 앉은 자세를 취하고 있습니다. 마치 간다리 미술에서 볼 수 있을 듯한 석상인 것이 인상 깊습니다. 또한 대한민국 국보 제5호로 지정된 쌍사자 석등은 통일신라시대에 제작되어 지금까지 전해지고 있습니다. 신라시대에 우리나라에 사자가 있었을 리가 없는데 쌍사자 석등을 만든 것은, 당시 서방세계에 다녀온 스님께서 묘사한 것을 돌에 옮겨 표현했기 때문이라고 하네요! 보지도 않은 것을 언어로 된 묘사로 상상해서 만들었는데 그게 실제 사자와 유사하다는 것이 놀라웠습니다.


또한 법주사에서는 템플스테이가 진행중인데요, 템플스테이 경험을 통해 마음의 휴식과 비움을 경험하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 법주사

주소  충청북도 보은군 속리산면 법주사로 405
요금  개인 어른 4,000원 / 청소년 및 군인 2,000원 / 어린이 1,000원
문의  043-543-3615
홈페이지  http://beopjusa.org/

 
 



속리산 산채비빔밥 거리에 위치한

배영숙 산야초밥상



배영숙 식당 내부


속리산에서는 가을이 되면 속리산의 주봉인 천왕봉의 높이를 상징하는 1058인분의 산채비빕밥 만들기 행사가 진행됩니다. 그만큼 속리산 산채비빔밥이 유명하다고 할 수 있는데요, 법주사 템플 투어를 한 후 반드시 가야할 맛집이 있습니다. 지금 소개해드릴 속리산 산채비빔밥 거리에 위치한 배영숙 산야초밥상이 그곳입니다.
 

배영숙 산야초밥상 밑반찬


속리산 산채비빔밥 거리는 속리산 시외버스터미널을 지나자마자 바로 시작됩니다. 대략 100여 곳이 넘는 산채비빔밥 식당들이 모여있는 곳에 위치한 배영숙 식당은 비빔밥에 들어간 재료의 식감이 좋을 뿐만 아니라 가게 내부의 청결에도 굉장히 신경을 쓴 탓인지 무더운 여름임에도 불구하고 쾌청하고 깨끗한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배영숙 산야초밥상 산채비빔밥


이 거리에 위치한 산채비빔밥에는 일반적으로 무려 열두 가지의 나물이 들어간다고 합니다. 봄이되면 여기에 두 세 가지의 나물이 추가된다고 하네요! 도라지, 무생채, 고사리, 숙주 등 도시 식당에서도 흔히 볼 수 있는 재료도 있는가 하면 산취, 참나물, 뽕잎, 다래순, 가지버섯, 목이버섯, 애꽃버섯, 홑잎나물 등 흔하지 않은 재료들도 맛볼 수 있는 점이 좋았습니다. 익숙한 일상의 맛에 젖어있는 부모님을 위해, 새로운 맛을 느끼게 해드리는 것도 좋은 효도의 방법 중 하나일 듯 합니다.


배영숙 산야초밥상은 특히나 산야초 건강 음식 전문점입니다. 모든 고객들의 건강에 소망을 담아 근방의 풀을 뜯어 반찬을 만들고 속리산의 100가지 산야초를 모아 발표액을 담가 사용한다고 합니다. 이곳에서는 보은의 특산물인 대추로 밥을 지어내는 대추정식을 맛볼 수 있다는 것이 특징입니다.


산채비빔밥거리에 있는 맛집들의 대표메뉴는 산채비빔밥이지만, 충북의 전통음식인 버섯전골과 올갱이 해장국, 송이백숙 등도  함께 먹으면 비빔밥의 식감을 더욱 풍성하게 해주기도 합니다. 속리산에 왔다면 절대 지나칠 수 없는 산채비빔밥거리. 법주사와 함께  묶어서 관광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 배영숙 산야초밥상

주소  충청북도 보은군 속리산면 법주사로 253
영업시간  오전 9:00 ~ 오후 9:00 연중무휴
전화  043-543-1136
대표메뉴  속리산 산채비빔밥 8,000원 / 대추 정식 15,000원 / 속리산 정식 20,000원



일상의 지친 몸과 마음을 치유할

영동 국악체험촌




영동국악체험촌 소리창조관


이번 여행지는 남녀노소 가릴 것 없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국악체험촌입니다. 다들 국악이라고 하면 어려울 것이라는 편견이 있는데요, 영동 국악체험촌에서는 난타, 가야금 등 우리나라의 악기를 쉽고 빠르게 체험할 수 있는 장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영동국악체험촌 난타체험


영동 국악체험촌 소리창조관에서 진행되는 난타체험은 단 30분 안에 난타의 전반적인 틀을 알려줍니다. '따-다구다궁' 등 정해져있는 박자에 맞춰 온몸을 흔들며 앞에 놓여진 난타를 내리칠 때면 몸속에 축적되어있던 흥이 돋아나 저절로 웃음이 나왔습니다. 난타의 색깔도 빨주노초파남보 무지개 색으로 칠해져있어서 시각적인 즐거움을 경험할 수도 있었습니다. 특히나 국악체험촌은 무더운 여름 실내체험 현장으로도 활용하기에 적합한 곳이므로 부모님을 모시고 가보시길 추천합니다.



영동국악체험촌 천고각


국악체험촌 소리창조관을 빠져나와 무지개 계단을 타고 올라가면 세계 최대의 북 '천고'가 안치되어있는 천고각이 기다리고 있습니다. 천고는 지름 5.54m, 울림통 지름 6.4m, 울림통 너비 5.96m, 무게 7톤 규모로 세계 기네스북에 등재되어있습니다. 천고를 쳐보길 원하시는 분은 소리창조관 사무실로 연락주시면 1인 1회(3타)를 3천원에 체험이 가능합니다. 세계에서 가장 큰 북이라 그런지 북을 쳤을 때의 울림이 온몸으로 퍼지는 듯한 기분이었습니다. 부모님과 함께 타북을 하면서 서로의 소망을 빌어보는 것은 어떠신가요?



국악체험촌에서는 난타, 가야금 등의 체험프로그램 뿐만아니라 명상체험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중에 있으며, 숙박이 가능한 국악누리관이 국악체험촌 내에 있으니 온 가족들과 함께 즐거운 추억을 만들려 오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 영동 국악체험촌

주소  충북 영동군 심천면 국악로 1길 33
전화  043-740-3676 / 043-740-3891
홈페이지  http://gugak.yd21.go.kr
난타 이용요금  단체 1,500원/1인(30분), 영동군민 2,000원/1인(30분), 개인 3,000원/1인(30분)



어머니의 소녀감성을 일깨워줄

선병국 가옥



선병국 가옥



끝으로 소개해드릴 여행지는, 어머니의 정겨운 시골집을 연상시킬 수 있는 전통적인 집 '선병국 가옥'입니다. 1919~1921년 당대 최고의 목수가 지었다는 선병국 가옥은 '선을 행하는 것이 가장 큰 즐거움'이라는 가풍을 고수했다고 합니다. 그 때문에 주위의 어려운 사람들이 배고픔을 몰랐다고 할 만큼 과거에 선을 베푼 따뜻한 집이었다고 하네요.

선병국가옥(중요민속자료 제134호)


선병국가옥에서는 장독들이 끝없이 나열된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둥그스런 모양의 장독들이 반복적으로 규칙을 이루며 진열된 모습을 보는 것만으로도 일상의 피로가 풀리는 듯하고 마음이 편안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습니다.


선병국 가옥에서는 한옥스테이를 즐길 수 있는데요, 그 안의  이색체험으로 양갱 및 화전 만들기 체험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화전 만들 때 사용하는 꽃은 식용꽃으로 선병국 가옥 근처에서 직접 딴  꽃을 사용한다고 합니다. 벌이 앉지 않는 꽃은 식용이 불가능하다고 하니 이점 참고할 필요가 있을 듯 해요.


양갱 만드는 것이 어렵지 않을가 생각하실 수도 있지만, 양갱에 들어가는 재료와 앙금을 녹여서 예쁜 틀에 넣으면 끝입니다. 시중에서 파는 양갱과는 다르게 단맛이 덜해서 양갱 재료 본연의 맛을 더욱 즐길 수 있는게 특징이죠.

선병국가옥 화전만들기 체험



화전은,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적당히 두른 후 미리 준비된 찹쌀 반죽을 잘 눌러서 구워야 합니다. 기름을 지나치게 많이 붓거나 적게 부우면 찹쌀이 잘 익지 않거나 탈 위험이 있으니 조심해야해요. 한 면이 노릇하게 구워지면 그 면을 뒤집은 후 꽃으로 예쁘게 장식해주면 돼요. 뒷면까지 익었다 싶을 때 화전을 꺼내서 설탕에 묻혀주면 내가 만든 DIY 화전 끝! 꽃으로 예쁘게 장식된 음식을 부모님과 나눠 먹으면서 새로운 추억을 만드는 것도 좋은 방법일 듯 합니다.

 







bmkim    4477 조회



AMP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