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gn up   Login  



나이키 런닝화 줌 시리즈 3종 비교 - 나이키 줌 스터럭처20 / 줌 보메로12 / 줌 페가수스34

나이키 런닝화 줌 시리즈 3종 비교 - 나이키 줌 스터럭처20 / 줌 보메로12 / 줌 페가수스34




나이키 러닝화 군에서 대표적인것이 줌 시리즈
그 줌 시리즈 중에서도 중간 위치를 오랜시간 유지하고 있는
대표 3종을 비교해보겠습니다.


나이키 줌 스트럭처 20
나이키 줌 보메로 12
나이키 줌 페가수스 34

물론 버전은 최신은 아님
오히려 구버전이라 가격도 저렴하게 구할 수 있는 러닝화이다





좌측부터 줌 스트럭처 20  /  줌 보메로 12 / 줌 페가수스 34
(이하 '줌' 은 생략)

현재 최신 버전은
스트럭처22
보메로13
페가수스35 까지 나왔다
스트럭처를 제외하고는 바로 전 버전들이다

가격은 스트럭처 139,000원
보메로 169,000원
페가수스 139,000원이다.

보메로만 3만원 높고 스트럭처와 페가수스는 가격이 동일하다
보메로가 3만원 높은 이유는 아래에서 찾아보도록 하자
가격대가 다르고 기능면에서도 약간은 다르지만 요정도가 나이키 러닝화 줌 시리즈 중 중간위치라 생각해서 비교해 보기로 함


아래로는 좀더 저렴버전 (10만)의 줌 스트릭,스트라이크,윈플로우 등도 있고
상위 버전으로는 줌 플라이, 베이퍼 4%도 있다.



자,
컬러는 개인 취향입니다만
좌측부터 스트럭처20 회
보메로12 검
페가수스34 빨

큰 디자인은 차이가 많이 없다
하지만 성능으로 분류를 하자면
스트럭처 = 과내전 안정화
보메로 = 쿠션화
페가수스 = 쿠션화 
정도로 나뉠 수 있겠다
보메로와 페가수스는 같은 쿠션화로 분류하지만 가격이 조금 더 높은 보메로가 쿠션이 더 풍부하다 보면 되겠다









먼저 어퍼 디자인
스트럭처가 발볼이 가장 넓고 앞코도 둥글다
보메로는 셋중 중간정도의 발볼 넓이에 앞코는 약간 좁다
페가수스는 셋중 발볼이 가장 좁은 느낌에 앞코도 약간 좁다
하지만 그 차이는 미약하다










힐컵의 폭은 큰 차이가 없다

스트럭처의 어퍼

보메로의 어퍼

페가수스의 어퍼
모두 메쉬재질이지만 약간의 차이가 있다 셋 다 한겹의 얇은 메쉬는 아니고 두겹 정도의 메쉬로 되어있다
어퍼의 쿠션은 보메로-스트럭처-페가수스 순으로
보메로가 푹신한 느낌이 있다






아웃솔 디자인
크게 내측과 외측의 아웃솔이 나뉜것은 비슷하다
스트럭처와 페가수스는 많이 닮았다
보메로가 가장 많이 나뉘어져 있고

스트럭처가 가장 적게 나뉘어져 있다.
아웃솔을 많이 조각낼 수록 유연성이  더 좋은거 같다.
그래서인지 보메로의 착화감이 좀 더 편안하게 느껴진다
 





아웃솔 디자인의 차이를 체감으로 느끼기는 어렵겠지만.

아웃솔 폭은 거의 차이가 없다










 









힐컵 차이
대체로 스트럭처와 페가수스의 디자인이 비슷하다 가격대가 같은 이유가 이런건가





스트럭처의 내측 미드솔은 좀 더 단단한 소재를 사용함으로써 과내전의 안정성을 높혀준다 

보메로는  충만한 쿠셔닝의 미드솔으로 발이 너무 편안한 느낌이다
다만 너무 푹신하다보니 탄성과 안정성은 다소 아쉬운 느낌


페가수스는 위의 두 모델보다 적정한 쿠션을 보여준다
괜찮은 쿠션과 가벼운 느낌이 좋다







설포 두께 
셋 중 스트럭처가  중간


보메로는 몹시 뚱뚱한 설포를 가지고 있다
덕분에 발등이 푹신하고 편안하게 느껴진다


페가수스가 가장 얇다 최소한의 착화감으로 경량에 초점을 맞춘 느낌



신발끈 구멍 디자인
스트럭처는 어퍼를 접은 형태로 끈을 잡아줌
페이퍼 4%로 이런 디자인이다




보메로는 구멍과 와이어가 함께 사용된다 


페가수스도 보메로과 비슷한 디자인이다








어느 브랜드이건 안정화가 무거운 편인데
스트럭처는 체감은 별로 안무거운데 측정하면 꽤 나온다

빵빵한 쿠션이라 그런지 보메로가 스트럭처보다 무겁다


페가수스가 셋 중 가장 가볍지만 차이는 미미하다
페가수스 생각보다 무겁네







인솔의 형태는 큰차이가 없다





재밌는것
스트럭처의 내부 바닥 면적이 몹시 좁다









어퍼가 발을 전체적으로 감싸는 역할을 하는건가?
체감으로는 별로 못느끼겠지만







종합 평
발실측 270mm 칼발 / 평균 275mm 착용 합니다.



1. 스트럭처20 - 과내전 안정화로 꽤 풍성한 쿠션까지 가지고 있어서 만족스럽다. 어퍼도 적당히 핏이 잘 나왔고 발볼도 적당했다. 하지만 새끼발가락쪽에 간섭이 약간있다. 그렇다고 280을 신자니 길이와 발가락 간섭은 없는데 발볼이 넓어져서 헐렁한 핏이 되어버려서 러닝할때 만족스럽지 못하다.
(275mm,280mm 둘다 보유중인데 꽉끈해서 275mm가 좀더 착화감이 좋다)


2.보메로12 -  셋 중 가장 쿠션이 좋은 모델이다. 최근 모델인  에픽 리액트와 비교하자면 더 풍성한 쿠션과 편안한 착화감을 가지고 있는듯 하다.
체중이 많거나 관절이 약하거나 혹은 편안한 착화감을 원한다면 보메로를 추천하고 싶다.
다만 가벼운 러닝화는 아니며 착지 안정성에서 약간은 아쉽기도 하다
275mm 신는데 어퍼가 약간의 신축성이 있어서 그런지 앞코가 약간 좁음에도 불구하고 발볼과 발가락이 편안하다
길이도 정사이즈로 나온듯. 착화감은 보메로가 가장 편안하다.

3. 페가수스34 - 같은 쿠션화군인 보메로보다 3만원 가벼운만큼 무게도 좀 더 가볍고 착화감도 좀 더 가벼운 느낌. 쿠션도 보메로보다는 조금 덜 하지만 (굳이 비교하자면 울트라부스트와 퓨어부스트의 차이 정도?)  달릴 때 좀 더 가볍게 나가는 듯하다. 
역시 안정화 기능은 없지만 충분한 쿠션에 여러모로 만족스러운 러닝화다

275mm의 경우 불편함이 없다 길이는 다소 여유가 없게 느껴지기도 하는데  꽉끈 스타일은 큰 문제 없을듯.
발볼도 적당함









bmkim    3877 Views



AMP  
(0) liked
(0) commented

After you login, you can see the comments and like the post.  Log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