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 줌 페가수스 35 터보 (NIKE ZOOM PEGASUS 35 TURBO)

나이키 줌 페가수스 35 터보 (NIKE ZOOM PEGASUS 35 TURBO)

 

 나이키 줌 페가수스 35 터보 (NIKE ZOOM PEGASUS 35 TURBO) 

 

 

 

주위에서 자꾸 물어봐서 빠르게(?) 후기를 작성합니다...

7월19일에 몇몇 국가에서 선발매를 하고 8월2일부터 정식 발매를 앞두고 있습니다.

나이키에 새로운 미드솔인 줌엑스가 들어간 두번째 모델이라 발매 전부터 많은 관심을 모았었습니다.

 

줌엑스가 들어간 첫번째 양산형 모델인 베이퍼플라이4%가 워낙 구매하기도 힘들고 고가라

쉽게 접하기 힘들었고 반응도 좋았어서 줌엑스솔이 들어간 새로운 모델 루머에 기대를 했었고

선발매때 바로 득하여서 사용해 보았습니다.

 

선발매 이전에 런칭행사가 도쿄에서 있었는데, 이것도 좀 언급하고 가자면

많은 사람들이 기대하고 있는 모델이였고 당연히 나이키코리아에서도 기자들을 데려다가 기사를 쓰게 했지만

데려간 기자들에 신발에 관한 이해도나 러닝에 대한 이해도가 좀 아쉬운 부분이 있었습니다.

3군데 정도 기사를 봤는데, 제품설명에 대한 설명에 오류도 있었고 마라톤에 대한 배경지식도 부족해 보였습니다.

 

신발개발자가 나와서 초청된 기자들이나 블로거, 유투버들에 질문에 상당히 성실히 대답해주었고

이전에 출시된 베이퍼플라이4%, 줌플라이, 페가수스35 와 이번에 나온 페가수스 터보까지

분해된 미드솔 내부를 보여주고 구조와 차이들을 설명해 주던게 인상 깊었는데,

이런걸 기사화 할만큼 나이키 러닝화에 대한 이해도가 있는 국내기자를 데려가지 못한건 큰 아쉬움이였습니다.

추후에 이런 내용을 중화권 스니커즈 유투버의 영상을 보고 이런게 있었구나 했습니다...

러닝화 관련 유투버도 아니고 스니커즈 유투버인데, 차라리 나코도 그런분을 데려가는게 좋았지 않았을까 싶네요.

 

깊은 아쉬움을 뒤로하고 다시 페가수스 터보로 돌아가 보겠습니다.

 

 

 

 

탁한 민트색 베이스가 핑크색 스우시가 인상적입니다.

여기에 설포부터 아웃솔까지 이어지는 띠가 디자인의 포인트 같구요.

 

바깥쪽 갑피는 속이 보일만큼 얇은 매쉬로 되어있습니다.

 

 

 

 

 

풀네임은 나이키 줌 페가수스 35 터보 입니다.

 

 

 

 

 

측면에는 갑피부터 미드솔까지 이어지는 큰 스우시가 들어가 있습니다.

 

미드솔을 보면 접합부가 보이는데, 발에 가까운 안쪽에는 줌엑스를 바깥쪽에는 리액트를 사용하여

접합하는 방식으로 미드솔을 구성하고 있습니다. 보면 상단은 쭈글쭈글하죠...줌엑스의 단점같은 특징입니다.

 

줌엑스가 85%라는 높은 수치에 반발력을 가지는게 가장 잘 알려진 특징인데,

반대로 높은 압축력을 가지고 있는것도 특징입니다.

 

압축력이 높은 만큼 쿠션감도 좋은거지만 반대로 안정적이진 못하는 가장 큰 단점이 있습니다.

그래서 바깥쪽 미드솔에 리액트를 붙여서 안정성과 내구성을 높였습니다만

85%에서 약 70%까지 반발력을 떨어트리는 부작용을 초래하게 됩니다. (출처는 러너스월드 랩입니다.)

 

 

 

 

 

앞쪽 22mm, 뒤쪽 32mm 정도로 10mm의 힐드랍을 가지고 있습니다.

줌엑스와 리액트의 비중을 보면 전족부를 보면 줌엑스가 조금 더 두꺼워 보입니다.

이는 나이키가 어떤 방식에 주법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지 알게 해줍니다.

 

미드솔 뒤쪽은 너무 튀어 나와서 조금 어색한 느낌도 있습니다.

 

안쪽 스우시는 뭘 붙인건지 투명하진 않네요.

 

 

 

 

 

외부갑피는 한겹에 얇은 매쉬지만 내부갑피는 살짝 볼륨감이 있는 매쉬로 되어있습니다.

토캡이나 신발끈이 들어가는 아일렛은 보강이 되어있고 플라이와이어를 통해서

미드풋을 단단히 잡아줍니다.

 

길이는 살짝 여유있게 나온 편이지만 볼은 여유가 없는 편입니다.

일반 러닝화 사이즈와 똑같이 가시면 좋을거 같습니다.

 

 

 

 

 

갑피에 자잘한 무늬들이 있고 미드솔에 줌엑스라고 강조를 하고 있습니다.

스우시 하단에 페인팅 디테일이 많이 아쉽습니다...

 

 

 

 

안쪽 측면에는 베이퍼플라이같이 문구가 있네요.

 

 

 

 

 

힐컵에는 반사띠와 필름으로 보강되어 있고 재봉선이 있습니다.

하나의 갑피로 이루어져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힐컵 상단 디테일이 이상하게 뒤로 빠져있는데, 페가수스35부터 들어간 디테일로

전족부부터 착지하는 주자들이 달릴때 아킬레스건을 압박하지 않도록 끝을 뒤로 뺀 디자인을 하고 있습니다.

 

 

 

 

 

설포부터 시작한 스트라이프가 아웃솔까지 내려와 있습니다.

아웃솔은 오각형 패턴으로 되어있고 전체적으로 신발을 두르고 있어서 신발에 유연함 정도를 제어하는 것 같고

전족부와 후족부에만 아웃솔이 있고 중간부분은 미드솔이 노출되어 있습니다.

 

 

 

 

 

신발을 신고 빠르게 달려보면 전족부 아웃솔이 끝나는 지점에서 확 접히는 게 아쉬운 점입니다.

조금 더 아래쪽까지 아웃솔이 있는게 좋지 않을까 생각되네요.

그냥 달릴때는 느껴지지 않는 미세한 차이니 크게 상관하지 않으셔도 될거 같습니다.

 

 

 

 

 

후족부도 꽤 넓게 아웃솔이 분포되어 있습니다.

 

 

 

베이퍼플라이처럼 미드솔이 마름모꼴로 펴지며 안정성을 높이는 구조로 되어있습니다.

다만 중간이 너무 좁고 미드솔이 부드러워서 전체적인 안정성은 떨어질거 같고 사람마다 느껴지는게 다를거 같습니다.

 

전 안정성이 떨어진다고 느꼈습니다. 베이퍼플라이를 신을때처럼

발 앞쪽으로만 착지하여 사용하고 있습니다.

 

 

 

 

후족부도 베이퍼플라이처럼 하단이 전족부만큼 넓게 펴지진 않습니다.

 

페가수스35는 베이퍼플라이에서 많은 부분을 따서 만들었고

그 페가수스35를 베이스로 만들었기에 베이퍼플라이와 많이 유사한거 같습니다.

 

 

 

 

 

인솔은 그냥 러닝이라고 써있네요.

인솔을 보면 발볼이 넓은편은 아닙니다.

 

 

 

 

 

인솔은 두꺼운편입니다.

 

 

 

 

 

인솔을 빼고 보면 줌엑스 미드솔이 보입니다.

 

 

 

 

 

내부에 어퍼가 두툼한 느낌이지만 통기성은 좋은편입니다.

 

 

 




 

255mm 실측무게는 207, 208g 입니다.

줌플라이보다 약 10g정도 가벼운편입니다.

 

 

상당히 고가에 신발이라 선뜻구매하기가 어려운 신발입니다.

쿠션에 비해서는 가벼운 장점이 있고 안정성이 떨어져서 보통의 아치를 가진 사람에게 적합합니다.

반발력이 뛰어난 편은 아니라서 대회용 보다는 트레이닝용도로 사용하면 좋을거 같은데,

과연 이 고가에 신발을 연습용으로 사용할 사람이 얼마나 있을지는...

서브4 나 330 정도를 목표로 한다면 대회용으로 사용해도 괜찮을거 같습니다.

 

 

 

 






bmkim    4082 조회



AMP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