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워킹패드 실제 사용후기

샤오미 워킹패드 실제 사용후기

안녕하세요,

제 블로그에서 많은 분들이 검색해서 들어오시고,

또 많은 문의를 주시는 워킹패드에 대하여 4개월 가량 사용한 후기를 공유드리려 합니다.

일단 실제 사용하면서 느낀 점과 문의해주신 내용을 Q&A 식으로 작성했는데

추가로 궁금하신 점 댓글로 남겨주시면 확인 가능한 부분은 답변 드리도록 하겠습니다ㅎ

Q. 속도가 최대 시속 6km 인데 과연 운동이 될까요?

A. 일부 유튜브나 블로그 동영상을 보면 살짝 뛰기도 하는데, 빠른 걸음 정도로 가능합니다.

물론, 가볍게 조깅하는 식으로도 할 수는 있는데..이름이 워킹패드이니 걷는 용도입니다.

근처 공원이나 학교에서 아주머니들 걷기 운동하는 속도와 비슷하거나 조금 더 빠릅니다.

그래서 결론은 [운동이 됩니다]

주로 시속 5~6km 로 이용을 하는데, 15~20분 정도 지나면 땀이 나기 시작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식후에 30분 정도 하면 적당히 소화되고 딱 좋은 것 같습니다.

미드 한 편 분량(40~50분)도 괜찮았습니다.

Q. 소음이 어느 정도 인가요? 층간소음은 문제 없을까요?

A. 이전 포스팅에서 언급한 바와 같이 그냥 사용하기에는 충격이 좀 있습니다.

사실 조금 애매하게 느껴지긴 하는데 요가매트를 안깔았을 때 아래층에서 한 번 올라왔습니다.

요가매트를 추가로 설치한 이후로는 괜찮은 것 같습니다.

한 장만 해도 괜찮은 것 같긴한데.. 아내가 꼭 2장을 깔아놓고 있습니다.

대각선으로 있는건.. TV 때문입니다ㅋ

요가매트가 조금 눌리는데.. 어느 정도 사용하면 바꿔줘야 할지도 모르겠습니다.

Q. 사용시간에는 제한이 없나요?

A. 최대하중에는 90kg 제한이 있습니다만, 설명서나 제품 설명에 시간 제한은 없습니다

실제로 한 번에 1시간 이상 사용한 경우에도 별다른 문제가 없었고, 나눠서 하기는 했지만 하루에 2~3시간 사용해도 발열이 심하다든가 이상 증상이 나타나진 않았습니다.

Q. 관리 및 사용에 주의할 부분이 있을까요?

A. 패드가 한 쪽으로 쏠리지 않도록 조정을 하는게 필요합니다. 저도 처음에는 아무 생각없이 그냥 바로 사용을 했었는데 패드가 한쪽으로 쏠리면서 한쪽 끝 부분의 코팅?이 벗겨졌습니다. 쏠린 상태에서 지속적인 사용은 패드 및 기계작동부위에 무리를 줘서 고장의 원인이 될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육각렌치로 조정이 가능한데, 왠만하면 처음 사용 시에는 초반에 10분 정도는 패드가 한쪽으로 쏠리지 않는지 확인하면서 사용하는게 좋습니다. (조정 방법은 이전 포스팅을 참조해주세요)

접을 수 있어서 이동 및 보관이 편리하다고 홍보하는 제품입니다만...

직접 받아보시면 생각보다 무겁기도 하고 귀찮아서.. 한 곳에 펼쳐두고 계속 사용하게 됩니다.

그래서... 초반에는 몰랐던 사항인데... 분진이 발생합니다....

우연히 워킹패드를 이동시키려 하다가 바닥을 보고 놀랐습니다.

주변에 날려서 보일정도로 많이 나오지는 않고, 갈수록 양은 적게 나오는 것 같습니다.

검은색 가루가 처음보다는 적게 나옵니다

[총평]

저도 구매하기 전에는 가격도 만만치 않고 괜히 돈 낭비하는게 아닌가 싶었던 제품입니다.

아마 지금 이 글을 읽고 계신 분들도 그런 생각으로 검색해서 보고 계신 것이겠죠?ㅎㅎ

4달이 넘는 기간동안 꾸준히 사용하진 않았지만, 집에서 편안하고 부담없이 운동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는 좋은 점수를 주고 싶습니다. 특히 요즘처럼 미세먼지가 심한 날에는 공기청정기 켜놓고 TV를 보면서 간단하게라도 20~30분 걸으면 왠지 뿌듯합니다. 그리고 임신중이거나 갓난아기가 있어서 밖에 나가는게 어려운 경우에도 도움이 될 것 같은 제품입니다.(실제로 사촌이 사용해본 뒤에 구매했습니다)

제품은 무겁습니다. 상품 홍보 사진에 나오는 것처럼 가녀린 여성분이 손쉽게 다룰 정도는 절대 아닙니다. 아, 그리고 청소할 때 걸리적 거립니다. 이 점만 유의하시면 장점이 많은 제품입니다.

쓰다보니 제품 홍보처럼 되긴 했는데... 저는 뽐뿌만 넣을 뿐, 선택은 여러분의 몫입니다 :)






bmkim    4053 조회



AMP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