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hone

APPLE IPHONE XS AND XS MAX REVIEW: SMOOTHED OUT  
(0) - (0)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 2018.09.19
#apple  #iphone xs  #iPhone xs max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보기   보기 AMP  


Solid updates to a winning formula

 

Last year, Apple did something out of character: it introduced the usual update to the iPhone, the iPhone 8, while simultaneously introducing the iPhone X with a flurry of hype. The iPhone X was a total rethinking of the iPhone, with a new gesture system, Face ID unlocking, and an edge-to-edge screen that prompted a wave of app redesigns.

The iPhone X was meant to usher in the future of phones, and it succeeded; its influence (and its notch) are all over the industry now. Apple has gone from being an iPhone company to being an iPhone X company. This year, the iPhone X comes in one of two flavors: the updated, high-end iPhone XS and the midrange iPhone XR, which won’t arrive until next month.

APPLE HAS GONE FROM BEING AN IPHONE COMPANY TO BEING AN IPHONE X COMPANY

There are two iPhone XS models: the 5.8-inch XS and the new iPhone XS Max, which has a much larger 6.5-inch display and a frankly ridiculous name.

Really, both iPhone XS models are fundamentally just spec-bumped updates to the iPhone X. They have a new main camera sensor, a new processor, and a bunch of small updates that add up to a much nicer device than the X. One year after the notch, the arrival of the iPhone XS means we can look back at all the changes introduced by the iPhone X and see how they’ve gone, while looking at where Apple’s pushing the high end of phones next.

8.5VERGE SCORE

APPLE IPHONE XS

GOOD STUFF

  • Terrific display
  • Great speakers
  • Long battery life

BAD STUFF

  • Very good but not great camera
  • Portrait Mode is extremely hit or miss
  • Expensive

Buy for $999.00 from Apple

8.5VERGE SCORE

APPLE IPHONE XS MAX

GOOD STUFF

  • Terrific display
  • Great speakers
  • Long battery life

 

BAD STUFF

  • Very good but not great camera
  • Portrait Mode is extremely hit or miss
  • Expensive
  • If you buy a XS Max, you might have to say “iPhone XS Max” out loud

 

 

Buy for $1,099.00 from Apple

XS MAXIMUM

Let’s start with the XS Max. Apart from the size, the XS and the XS Max are identical. They have the same A12 Bionic processor, same cameras, and the same OLED display tech with 458 pixels per inch. The XS Max also has a larger battery, which is nice. After a week of using it as my primary phone, the XS Max feels both bigger and smaller than I expected. Physically, it’s the same size as the iPhone 8 Plus and the Pixel 2 XL, and it definitely shares the same surfboard quality as Apple’s previous Plus-sized phones — at least when you look at it from the back.

 

But the edge-to-edge screen makes it seem much more reasonable from the front. The XS has the same OLED display as last year’s X, and the XS Max looks exactly like that display, just bigger. Because the screen fills the entire front of the phone, the XS Max doesn’t seem as huge as the Plus phones. It’s absolutely killer for watching videos or playing games on its huge, gorgeous display. I love it.

At the same time, the XS Max’s size gets away from it. The large bezels on the older Plus phones mean the top of the display is actually lower on the phone, making it easier to reach. To pull down notifications or Control Center on the XS Max, you have to reach the very top of the device. I have big hands, and I basically can’t do it without tipping the phone over in my hand; I ended up having to use two hands most of the time. You can use Apple’s reachability feature to pull down the UI and then swipe, but that’s two swipes for one thing, and it just makes me a little sad.

The XS Max also doesn’t really do a ton in software to take advantage of that big display: there’s no extra row of home screen icons or picture-in-picture for video. Some apps that haven’t been updated look a little broken right now, particularly Instagram. Everything else is mostly just bigger; apps like Slack, Gmail, and Twitter show you the exact same amount of information as the smaller XS. If you think big things are funny (they are) check out the size of the status bar when you pull Control Center down. AT&T WIFI, it bellows at you. THE TIME IS 4:12PM, AND YOU HAVE 68 PERCENT BATTERY. I giggle every time, just as I did with the original Plus phones.

EVERYTHING IS MOSTLY JUST BIGGER ON THE XS MAX

There are some software changes for the bigger display that are familiar from the Plus: in landscape mode, certain apps can switch to a sidebar view, and you’ll see tabs (with favicons if you turn them on) in Safari. But that’s really it. Apple told me that it doesn’t want to overstuff the display because it doesn’t want the interface elements to be too small to tap on, and most people really do just want a bigger interface on a large phone, which makes sense. I just wish I had the option to up the information density on the XS Max just a little.

 

So yes, if you want a huge screen, get a XS Max. It’s a gigantic, beautiful screen, and I have enjoyed looking at it a lot. But nothing about it is easier to handle than the old Plus phones, and in some cases, it’s harder.

DISPLAY AND FACE ID

The iPhone XS has the same OLED display as the X, with curved corners and the notch. After a year of looking at this display, I’m confident in saying that it’s one of the best displays available, with excellent color reproduction and brightness. And Apple’s TrueTone and Night Shift features are terrific; it’s easy to look at this screen all the time. (I also think Apple’s claim that this display supports HDR10 and Dolby Vision is a little silly. Sure, it gets brighter, but it’s nothing like HDR on a real TV.)

ONE OF THE BEST DISPLAYS AVAILABLE

Last year, we were wondering how Apple would handle burn-in on this new OLED display, and this year we know:there are basically no problems with burn-in on the iPhone X display. I would expect the XS to keep that up.

We’ve also learned that the iPhone X scratches way more easily than you’d expect. The glass on the front and back of the XS is supposed to be more durable, so we’ll see. My review units look pretty good so far, but that’s only after a week of use.

It’s also been a full year since Apple introduced Face ID, and we know that it works pretty well most of the time. Face ID on the XS is ever-so-slightly faster than the X. It’s noticeable side by side, but it’s not so much faster that you won’t find yourself pointedly staring at the phone to unlock it from time to time. iOS 12 lets you add a “secondary appearance,” which allows you to set up a second person if you want, which is nice.

A YEAR LATER, AND FACE ID SEEMS EASIER TO SET AND FORGET THAN TOUCH ID

Other than the minor speed increase and secondary appearance support, Face ID is still Face ID: it doesn’t work in landscape or upside down or anything like that. If you wear glasses like me, you’ll still have to enter your passcode every morning when you wake up because you’re holding the phone too close to your face for it to work. And sunglasses that block IR light will still prevent it from working. Apple says it’s working with sunglass makers to ship new kinds of sunglasses that support Face ID. (Only Apple can get another entirely different industry to adapt to its phone, instead of the other way around.)

A year later, and it’s pretty clear that Face ID is easier for people to set up and forget about than Touch ID, which means more people are securing their phones. That’s a good thing.

CAMERAS

The camera upgrades on the XS over the X are significant. The XS makes the X camera look terrible most of the time. But we’ve been saying the best smartphone camera on the market is Google’s Pixel 2 for a year now, so that’s the standard to beat. And… I think the Pixel 2 still has a better camera than the iPhone XS. Don’t get me wrong: most people are going to like the photos they get from the iPhone XS. It has a solid camera, and I prefer it to the Galaxy S9. But compared to the Pixel 2, the XS doesn’t really do it for me.

I THINK THE PIXEL 2 STILL HAS A BETTER CAMERA THAN THE IPHONE XS

The front camera on the iPhone XS is the same as the iPhone X: a 7-megapixel sensor with a f/2.2 lens that takes depth information from the TrueDepth system to support Portrait Mode. The rear telephoto camera is also the same as the iPhone X: an optically stabilized f/2.4 lens with the same 12-megapixel sensor.

But the rear wide angle camera (that you’ll use most often) has been updated: it’s still an optically stabilized f/1.8 lens with a 12-megapixel sensor, but each of those 12 megapixels is physically bigger now, which means they can collect more light. They are bigger, at 1.4µm pixels instead of 1.22µm, and deeper, at 3.5µm instead of 3.1µm. There’s also twice as many “focus pixels,” which is what Apple calls its phase-detect autofocus system.

Apple’s also revamped its image processing in a new system it’s calling Smart HDR, which runs photos through the A12 Bionic’s new integrated image signal processing subsystem and the Neural Engine. The basic idea is very similar to what Google’s doing on the Pixel 2: the iPhone XS takes a series of images at different exposures and combines them into a final photo. Like the Pixel 2, the iPhone XS starts a rolling buffer of four images the second you open the camera app, which allows for zero shutter lag. The image has already been captured the instant you push the shutter button.

THE IPHONE XS GENERALLY TAKES FAR BETTER PHOTOS THAN THE IPHONE X, BUT IT LOOKS MORE LIKE SAMSUNG’S CAMERAS THAN EVER

But while the Pixel 2 combines several underexposed frames, the iPhone XS also captures an additional overexposed image for each shot in the buffer, which picks up additional detail in the shadows of your image. Then, it looks at the other frames in the buffer to see if they can add additional detail, before merging several images together to create the final photo. It also detects faces and motion, so it knows what it’s looking at and adjusts the processing accordingly.

This whole concept is called “computational photography,” and it takes a lot of computing power. No DSLR or mirrorless camera to date can pull stuff like this off, especially not in real-time. That A12 Bionic does all of this capture and layering work in the instant it takes you to snap a photo.

The new Smart HDR feature lets the iPhone XS generally take far better photos than the iPhone X. They’re brighter, they’re better in low light, they have more detail, you name it. Over the past year, I’ve become less and less impressed with the iPhone X camera, and the iPhone XS is a solid improvement.

iPhone XS.

 

iPhone X.

But Smart HDR is extremely aggressive — overly so, to my eye. It flattens out contrast in images and consistently smooths detail out of photos. You can see it clearly when you zoom in to a 100 percent crop of the same photo taken on the Pixel 2 and the iPhone XS: the Pixel captures more detail, while the iPhone tends to smooth it out. This loss of detail is the thing that bothered me the most about the iPhone X camera, and while the iPhone XS is better, the smoothing still disappoints me every time I see it.

iPhone XS.

 

Pixel 2XL.

iPhone XS at 150% (left) | Pixel 2XL at 150% (right)

Apple used to talk a big game about having a more accurate camera than Samsung, which has done aggressive smoothing and saturation tricks for years, but images from the iPhone XS camera look more like Samsung’s cameras than ever. And that might be fine for most people — most of these photos will only ever be viewed on mobile displays, and XS photos look fine to great on smartphone screens — but I don’t think they hold up to scrutiny the way Pixel 2 photos do.

iPhone XS (left) | Samsung S9+ (right)

Loss of detail is one thing, but there are some subjective things I prefer about the Pixel 2 as well: the XS shoots extremely warm photos, while the Pixel is more true to life, if a little muddier in the reds. Pixel 2 photos are extremely contrasty and somewhat desaturated, which I like but some people find harsh. This is all part of an age-old battle between what’s accurate and what people like to look at, and there’s really no right answer.

I would never try to tell you what photos you should like better, but it seems obvious that Apple and Samsung are chasing a different overall look than Google. And I can definitely tell you that more detail in photos is better than less.

iPhone XS (left) | Pixel 2XL

Apple’s also updated Portrait Mode on the XS, which blurs out the background and adjusts the lighting on your face to make your phone photos look more like photos taken with big cameras and lenses. The iPhone XS has a big new trick: it lets you adjust the blur after you take the shot. Samsung’s phones have allowed you to change the blur like this for a while, but Apple’s portrait photos look a lot better to me because the phone is doing a lot more work. But that doesn’t mean they always look good.

The XS does a lot of things very quickly when you shoot a Portrait Mode photo: it identifies the faces in the scene and splits apart the background and foreground. Then it creates a depth map of the entire scene, particularly the subject in the foreground. Then it applies blur progressively to that depth map to model how a real lens on a real full-frame camera would smoothly transition the blur from foreground to background.

It’s pretty neat to adjust the blur after the fact and watch different parts of the image get blurrier at different rates. It’s definitely doing more than just cutting the background out and making it all blurry. It’s nicer than what phones like the Pixel 2 and S9 can do, although it still struggles around the edges and it has a tendency to cut off glasses.

Apple says it modeled the Portrait Mode blur against prime lenses on full-frame cameras, so we tested it against a 50mm lens on a Canon 5D Mark IV. As you’d expect, the Canon won running away. Apple’s software blur just isn’t there yet. But most people don’t have big cameras and expensive lenses, and Portrait Mode will do a lot for them. But it’s still a little gimmicky: I took close to 5,000 photos with my iPhone X over the past year, and just 207 of them were in Portrait Mode. I don’t think the new Portrait Mode on the XS is going to make me use it much more.

iPhone XS f2.2 (left) | Canon 5D Mark IV f2.2 (right)

On the video front, there are some new software stabilization algorithms on the rear cameras and entirely new stabilization for the front camera as well as the ability to record stereo audio. I didn’t take too many videos with the XS in my testing, but to me, it looks just as good as the X, which has been great over the past year.

Apple’s not wrong when it says the iPhone is the most popular camera in the world, and every improvement the company makes is welcome. It means more people are taking better photos. But I don’t think it’s the best smartphone camera out there anymore, and that’s even before the Pixel 3 comes out in just a few weeks.

PROCESSOR AND BATTERY LIFE

Last year’s iPhone X had an A11 Bionic chip, and this year’s iPhone XS has an A12 Bionic. In terms of CPU performance, the A12 really isn’t that much faster: Apple only quotes a 15 percent performance improvement, and I didn’t really see a noticeable speedup over my iPhone X.

The A12’s GPU is 50 percent faster, but, as usual, that feels like headroom for the future since these devices tend to stick around for so long. Last year’s A11 GPU was 30 percent faster than the A10, and it’s not like developers are maxing that out after a year. Apple has a huge performance lead over the entire smartphone industry, and I think it’s great that it’s using that lead to make its devices last as long as possible, instead of running them at the bleeding edge of power and performance all the time.

I GOT A FULL 12 HOURS OF BATTERY LIFE OUT OF THE XS MAX WITHOUT USING LOW POWER MODE

The big change to the A12 is the new Neural Engine, which accelerates machine learning. Apple claims the Neural Engine on the A11 could perform 600 billion operations per second, while the A12 can do 5 trillion. That’s a huge increase — especially since the system also uses much less power — but in real-world use, the apps just aren’t really there yet. You’re basically just looking at a bunch of AR demos and the new camera features.

The A12 is also the industry’s first 7nm chip to ship at scale, which is a big deal for a variety of reasons, particularly battery life. I mostly tested the XS Max, and it did great — better than even Apple’s claim of 90 minutes more than the X. In fact, I got a full 12 hours of battery life out of the XS Max without low power mode, and that’s even under my heavy daily use of constant Slack and email, video watching, photo taking, and browsing. The smaller XS is rated to get 30 minutes more than the X, which has run for about eight hours for me this past year. It’s solid.

EVERYTHING ELSE

Apple made a big deal out of the “wide stereo” speakers on the XS during the keynote, which felt a little silly, but the speakers on the iPhone XS are definitely louder and clearer than the speakers on the X. Like the X, the XS boosts the volume of the earpiece speaker to serve as the other stereo channel. But this year, both the earpiece speaker and the bottom speaker are closely matched, which lets Apple do some processing on the audio for greater stereo separation. I don’t think it’s super noticeable, but any improvement to phone speakers is a good one, and this is a good one.

Photo by Amelia Holowaty Krales / The Verge

IOS 12

I didn’t spend a lot of time on iOS 12 in this review since my colleague Chaim Gartenberg just published a detailed iOS 12 review. But here’s his bullet point version:

  • Improved performance, especially on older devices (it’s worth updating for this alone)
  • Screen Time is Apple’s attempt at time well spent — it’s a lot of information, but you’re mostly on your own to set it up and use it
  • Notifications group by app (finally!) and are easier to mute
  • Siri Shortcuts might make Siri way more useful, if developers get on board
  • Memoji is a fun thing you’ll use once and forget about forever

The internal wireless charging coil of the iPhone XS has also been improved, so it’s more forgiving of placement, and Apple says it’ll get to a full charge 30 minutes faster using the same charging pads as before. AirPower, the wireless charging system Apple announced last year, seems to be dead for now; Apple wouldn’t say anything about it when I asked.

Yes, the iPhone XS still has 3D Touch; press on that screen while you still can. And not having a headphone jack or USB-C is still very sad, especially because the entirely Apple-controlled Lightning ecosystem is extremely weak: there are very few Lightning headphones, zero third-party headphone dongles, and exactly one certified iPhone X battery case… that isn’t yet certified for the XS. Apple wants you to buy AirPods, so AirPods you will buy.

Dust and water resistance has been improved to IP68 from IP67 on the X and the XR. That means you can keep the XS at a depth of two meters of water for 30 minutes at a time, which seems like a lot. When you’re done splashing around, Apple recommends letting it dry for five hours before plugging it in to charge. (There’s still no warranty against water damage, though.)

The XS also has dual-SIM support, but we weren’t able to test it yet. It arrives with a software update this fall. We’ll report back when it gets here.

So that’s the iPhone XS. Should you get one?

Well, these are still expensive phones: the iPhone XS starts at $999, and the top-of-the-line iPhone XS Max with 512GB of storage will cost you $1,449. That’s a lot of money. I am sure some people will find it ridiculous, while others will have already happily preordered.

IT’S WORTH WAITING TO CHECK OUT THE IPHONE XR BEFORE RUSHING INTO THE IPHONE XS

I would not rush out to spend another $999 on the XS if you have a X, but if you’re already deep into a preorder, don’t worry: you will love the iPhone XS. It is, indeed, more iPhone, and it will probably hold up for years to come. I definitely prefer the Pixel 2’s camera, but the iPhone XS isn’t that far behind, and it’s still a significant improvement over previous iPhones.

For everyone else, I think it’s worth waiting to see how the iPhone XR turns out before rushing in. It has the same processor and the same main camera for $750. The only major question is how good its 6.1-inch LCD will look in comparison to the OLED on the XS. But for that, we’ll just have to wait and see next month.

빅샷    4424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New iPhone XS 2018 release date, price & specs  
(0) - (0)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 2018.09.19
#iphone xs  #apple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보기   보기 AMP  


Apple has launched its new iPhones, the XS and XS Max, and pre-orders have begun! Here's what you need to know about their release date, new features, design, price & tech specs

 

Apple has, after many rumours and some last-minute leaks, unveiled its iPhones for 2018, and pre-orders have begun. You have three upgrade choices this year: iPhone XS, iPhone XS Max and iPhone XR.

Here we'll talk about the first two, and you can find everything you need to know about the cheaper iPhone XR here.

Somewhat unsurprisingly, Apple has built upon the iPhone X rather than updating the iPhone 8. So new and old models look the same at a glance. Check our iPhone XS Max versus iPhone X comparison so you can see just how much better the new phones are. We also have an iPhone 8 vs iPhone XS comparison.

You can consider the XS the direct upgrade from the X, but the XS Max adds a brand new option with the biggest screen yet seen on an iPhone at 6.5 inches.

Yes, you read that right: not XS Plus, but XS Max. We're into the second decade of iPhone now, so it's reasonable that Apple wants to change its naming strategy. It says it's because the screen is bigger than the 5.5 inch display on an iPhone Plus, but it's also because it is extending its vision of what the iPhone X started. Jonny Ive's words, those, not ours. Most people are likely to pronounce it "excess" rather than "ten ess", but the latter is the correct way of course.

Here are highlights of the new features:

  • A12 Bionic processor
  • IP68 rated
  • Updated 12Mp cameras
  • Adjustable depth of field in photos
  • 512GB storage option
  • Dual-SIM

iPhone XS and XS Max prices

What will they cost you? This table explains what you need to know about US and UK pricing.

 

iPhone XS (5.8-inch)

iPhone XS Max (6.5-inch)

64GB

US$999 / £999

US$1099 / £1099

256GB

US$1149 / £1149

US$1249 / £1249

512GB

US$1349 / £1349

US$1449 / £1449

Colours

Gold, Silver, Space Grey

Gold, Silver, Space Grey

Release date and pre-orders

The new phones, both XS and XS Max, are available to pre-order now, and the first units will ship on 21 September.

You can pre-order on Apple's website, or via the networks and resellers listed below. Also check out our article rounding up the best iPhone XS deals

iPhone XS design and specifications

As this is an 'S' model, no-one will be surprised that the design is the same as the iPhone X. That means your existing cases will fit: buttons and ports are in the same places.

It's made from the same surgical-grade stainless steel, but the screen and rear glass has a new formulation of glass which Apple says is the toughest ever used in a phone.

iPhone XS & XS Max specs, features, cameras

 

Water-resistance has been improved to IP68, up from IP67, so you can leave it submerged at a depth of 2m for 30 minutes. And it won't just survive fresh water, Apple has also tested it in orange juice, tea, wine, beer and salt water.

  • iPhone XS: 143.6x70.9x7.7mm, 177g
  • iPhone XS Max: 157.5x77.4x7.7mm, 208g

Screen

The XS' screen is a minor upgrade to the iPhone X's. Resolution remains the same, as does the 5.8-inch diagonal, but contrast is improved to 1,000,000:1, which Apple says gives is a 60 percent greater dynamic range.

The iPhone XS Max is just.. bigger. It shares the same design but has a 6.5-inch screen in a body that's roughly the same size as the iPhone 8 Plus. That's a whole inch more, a real boon for those who can live with physically larger phone as this is now one of the biggest screens on any phone.

 

iPhone XS & XS Max specs, features, cameras

In order to maintain the same pixel density as the iPhone XS, resolution is higher at 2688x1242 pixels.

Both screens have the same list of features, though:

  • 3D Touch
  • Tap to wake
  • True Tone
  • Wide Colour
  • 120Hz touch layer
  • 625 nits max. brightness

Performance

The new A12 Bionic processor has a similar configuration to the A11 with a six-core CPU and a quad-core GPU. However, it's the first to be manufactured using a 7nm process and this is one of the reasons it's considerably faster than the A11.

Apple says the new Neural Engine is an octa-core chip that can process 5 trillion operations per second, considerably up from the 600 billion which the A11 could handle.

In practice this means apps launch up to 30 percent faster, but apps which use machine learning also benefit from this extra performance.

Trending Articles

 

The best iPhone XS and iPhone X screen protectors

The iPhone XS display shares a 5.8-inch screen size with the iPhone X but…

 

They can use real-time machine learning for better depth detection in Portrait mode and better mapping of Animojis in FaceTime.

FaceID is also quicker thanks to faster algorithms and it runs on a faster version of the secure enclave.

Cameras

On the surface, specs look the same as the iPhone X, as do the cameras themselves, but the main sensor in the wide-angle camera is bigger and houses larger pixels.

iPhone XS & XS Max specs, features, cameras

 

Smart HDR is one highlight of the new camera features.  With the extra power on tap, it takes 9 rather than a mere 4 photos simultaneously. The extra four "inter-frames" deliver even better HDR shots.

A more noticeable difference from the iPhone X's shots is that bokeh has also been improved to look more like the effect you get from a big-lens SLR camera. More importantly, you can now change the depth of field after the photo when you tap Edit.

Hardware

Keen to appeal to those who want a dual-SIM phone, Apple is at last offering an eSIM alongside the physical SIM tray. This is new technology for iPhone, but eSIMs have been in Apple Watch and iPad for some time.

What's an eSIM? All your questions answered.

Only in China will you be able to buy a true dual-SIM iPhone which takes two physical cards. Both the Chinese model and those using an eSIM work using the dual-standby tech that many dual-SIM phones already use, letting you seamlessly switch between two numbers at any time.

Battery life has been improved, and Apple says the iPhone XS and XS Max have biggest ever batteries in an iPhone. Expect 30 minutes longer runtime from the iPhone XS than an iPhone X. The XS Max will last 90 minutes longer than the iPhone X.

We'll bring you reviews of the new phones as soon as we can.

빅샷    4499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애플 아이폰11 프로(Pro) 발표회 정리 - 스펙, 디자인, 가격 핵심만 콕!  
(0) - (0)
iPhone - 2019.09.24
#애플  #아이폰11  #아이폰11프로  #iphone  #apple 
iPhone
보기   보기 AMP  


졸리네요. 어제저녁 장인어른 생신이라 급하게 시골 처가에 내려와서 술도 한잔하고 12시 넘어서 잠들었다가 2시에 깨서 애플의 신형 아이폰 발표회를 봤습니다. 영어라서 잘 알아듣지는 못했고 부분부분 핵심적인 단어와 문장만 들었네요. 그렇게 발표회를 다 보고 나니 4시가 다 됐습니다. 그리고 이제서야 글을 쓰기 시작합니다.

이번 애플의 신형 아이폰, 즉 아이폰11 시리즈는 사실 특별한 내용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그동안 많이 공개됐던 루머들에서 크게 벗어난다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별로 볼 게 없을 수도 있지만, 그래도 발표회인 만큼, 그리고 새로운 정보들도 있는 만큼 간단하게 정리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또한 애플이 이날 발표회를 통해 공개한 제품은 애플워치5, 신형 아이패드 등이 있는데 이 부분은 따로 정리해서 올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발표회 내용 핵심 정리

이번 발표회 내용은 사실 이 영상으로 정리가 끝입니다. 여기서 더 볼 것도 없습니다. 따라서 시간이 좀 있다 싶은 분들, 굳이 길게 글을 읽고 싶지 않은 분들은 이 영상을 보면 애플의 이번 iPhone 11, iPhone 11 Pro가 어떤 특징을 갖고 있는 폰이구나 하는 것을 금방 이해하실 수 있으리라 생각합니다.


왜 프로일까?

이번 신형 iPhone의 관심은 역시나 프로에 집중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저는 올해도 신형 아이폰을 구입할 것이고, 와이프 폰까지 2대를 구입할 예정이거든요. 따라서 아이폰11 프로 맥스의 스펙에 대해 관심을 가질 수박에 없었는데요. 그래서 발표회 때 앞 부분이 얼른 지나가길 바랐습니다. 메인인 만큼 가장 나중에 나와서요... ^^;;

사실 저는 이 디자인을 그다지 좋아하지 않았습니다. 설마설마했죠. 그런데 그 설마가 현실이 되었습니다. 이 부분은 잠시 뒤에 설명을 해드리겠습니다.

애플이 이번 신형 iPhone 시리즈에 Pro라는 이름을 붙인 이유는 사실 별다른 건 없습니다. 그냥 있어 보이게 하려는 의도라고 생각합니다. 사실 카메라가 더 업그레이드된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해서 엄청나게 특별한 것은 아닌데 원래 애플이 예쁘게 꾸미기를 잘하잖아요. 그래서 뜬금없는 프로라는 네이밍을 붙였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애플은 어쨌든 전격 프로 선언이라며 복잡함은 빼고 엄청난 성능만을 더해 사진 촬영의 개념 자체를 바꾸는 트리플 카메라 시스템을 장착했고 배터리 사용시간의 전례 없는 도약, 머신 러닝의 잠재력을 더욱 끌어올리고, 스마트폰의 영역을 확장하는 가공할 성능의 칩을 장착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트리플 카메라

정방형 배열 이유

애플이 이번 아이폰11 프로 시리즈에 장착한 카메라는 3개입니다. 트리플 카메라라고 하죠. 그런데 다른 제조사들과는 다르게 가로도 아니고 세로도 아닌 정방형 배열을 택했습니다. 애플은 이에 대해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처음 프로급 카메라 설계를 시작한 순간부터, 우리는 하나처럼 작동하는 세 개의 카메라를 추구했습니다. 이를 통해 완전히 색다른 촬영 경험을 구현하고자 했죠.

그러나 근본적인 문제에 봉착했습니다. 카메라 센서가 다르면 각각 다른 색감을 낼 수밖에 없다는 사실. 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우리의 엔지니어들은 개별 카메라마다 화이트 밸런스, 노출값 같은 정보를 정밀 보정했습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세 개의 카메라를 연결해서 하나의 시스템으로 다시 보정하는 과정을 거쳤죠.

이렇게 보정한 결과가 당신이 찍는 모든 이미지에 실시간으로 적용됩니다. 세 개의 카메라로 서로 다른 기본 이미지를 찍은 다음, 일관된 느낌과 색감을 자아내도록 처리하는 과정을 떠올려보세요. 이 과정이 단 1초도 안 되는 찰나의 순간에 이루어집니다. 망원에서 와이드로, 다시 울트라 와이드로 바꿔가며 촬영하는 그 짧은 순간에도 제대로 된 디테일을 구현하는 컴퓨팅 파워, 오직 A13 Bionic만이 가능합니다.

우리는 사용자가 어느 상황에서도 탭 한 번으로 원하는 각각의 카메라로 전환할 수 있도록 했습니다. 사진, 인물 사진, 동영상, 타임랩스, 슬로 모션, 무엇을 찍고 있든 상관없이 말이죠. 또한 우리는 한 카메라에서 다음 카메라로 전환되는 과정이 극도로 부드럽게 느껴지도록 공을 들였습니다.

이 모든 일들은 센서 팀, 카메라 소프트웨어 팀, 칩 팀이 한 몸처럼 긴밀하게 협력한 덕분에 가능했죠. 사상 최고로 강력하고 직관적인 카메라는 이렇게 탄생했습니다.

세 개지만 세 개로 느껴지지 않게 하기 위해서였다는 이야기인데 결국 보다 완성도 높은 사진 촬영을 위해서라고 이해하면 될 것 같습니다.

스펙

1200만 화소 광각 카메라, f1.8 조리개, 26mm 초점 거리, 6매 렌즈, OIS 보정

1200만 화소 초광각 카메라, f2.4 조리개, 5매 렌즈, 120° 시야각

1200만 화소 망원 카메라, 더 커진 f2.0 조리개, 52mm 조점 거리, 6매 렌즈, OIS 보정

스펙만으로 보면 타사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카메라 스펙을 뛰어넘긴 합니다. 그래서 향후에 이 부분은 타사 카메라와 비교를 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트리플 카메라가 망원, 광각, 초광각인만큼 배율은 최대 4배라고 보면 됩니다. 실제로 어느 정도의 차이가 있는지는 직접 촬영한 사진을 보면 될 것 같은데요.

사실 타사의 카메라도 이 정도 배율을 지원하기 때문에 4배 더 넓은 장면을 찍을 수 있다는 건 그다지 특별한 부분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다만 중요한 것은 화질이 아닐까 하는데요. 화질 부분은 제가 발표회에서 확대된 부분을 봤는데 퀄리티가 꽤 좋더라고요. 그래서 개인적으로는 상당히 기대하고 있는 부분입니다.

그리고 애플은 이번에 사진 촬영 시 배율 조정도 훨씬 편리하게 했습니다. 드디어 안드로이드폰처럼 배율 조정을 0.5, 1, 2.0 이렇게 버튼 식으로 해놓아서 탭 하기만 하면 됩니다. 물론 배율 조정을 미세하게 할 수도 있게 했습니다.

어쨌든 이번 발표회는 카메라에 상당히 집중했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동영상

동영상은 역시 4K 60fps 촬영을 지원하는데요. 스마트폰 사상 가장 빼어난 퀄리티의 동영상을 지원한다고 하는데요. 놀랍도록 사실적이면서 월등한 수준의 디테일과 훨씬 부드러운 움직임을 자랑하는 동영상을 찍게 해준다고 합니다. 막강한 프로세싱 파워를 갖추고 있기 때문에 확장된 다이내믹 레인지와 시네마틱 동영상 흔들림 보정까지 적용된 4K 동영상을 초당 60 프레임으로 촬영할 수 있다고 하는데요.

그리고 이제는 단순히 찍는 것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편집까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이 부분이 상당히 기대가 됩니다.

또한 기대하는 부분은 4배 더 넓은 장면을 담을 수 있다는 게 아니라 오디오 줌입니다. 갤럭시노트10에 탑재된 오디오 기능과 동일한 것인지는 모르지만 애플은 오디오 줌에 대해 동영상 구도에 따라 포착 범위를 달리한다고 설명하는데요. 이런 설명을 볼 때 비슷한 기능이 아닐까 하고 추측해봅니다.

야간 모드

개인적으로 이번 트리플 카메라에 기대되는 부분 중에 한 가지가 바로 나이트 모드입니다. 야간 모드를 실행하고 하지 않고에 따라서 사진 차이가 확연한데요. 문제는 이 모드에 따른 화소 저하일 텐데 애플은 그런 거 없다고 합니다.

애플은 이에 대해 이렇게 설명하고 있습니다. 촛불이 켜진 로맨틱한 레스토랑, 달빛이 저물어가는 해변 등 빛이 약한 환경에서도 걱정 마세요. 새로운 야간 모드가 똑똑한 소프트웨어와 A13 Bionic을 이용해 지금까지 불가능했던 멋진 저조도 사진을 iPhone에서 처음 선보입니다. 주변을 인식해 자동으로 이뤄지니 그냥 찍기만 하면 되죠. 물론 원한다면 수동 조작으로 디테일을 더욱 살리거나 노이즈를 더 줄이는 등 다양한 시도를 해볼 수도 있답니다.

인물 사진 모드

인물 사진 모드 또한 더 업그레이드되었습니다. 트리플 카메라를 통해 전보다 더 많은 것을 인물 사진에 담아낼 수 있게 해준다고 하는데요. iOS 13에 추가된 하이키 조명 모노 효과로 스튜디오 스타일의 흑백사진을 연출할 수 있고, 인물 사진 조명 기능으로 조명 강도를 세밀히 조절해 피사체를 더 돋보이게 할 수도 있다고 합니다.

스마트 HDR

애플은 이미 예전부터 HDR에 집중해왔습니다. 그리고 새로운 iPhone이 나올 때마다 보다 업그레이드된 HDR 기능을 선보이고 있는데요. 이번 iPhone 시리즈에 탑재된 HDR은 차세대 스마트 HDR이라고 합니다. 첨단 알고리즘을 이용해 사진의 명부와 암부 디테일을 섬세하게 다듬어준다고 하네요. 여기에 이제 머신 러닝까지 활용해 프레임 속 얼굴을 인식하고, 지능적으로 빛을 더해준다고 합니다. 피사체와 배경, 모두의 디테일을 자동으로 따로따로 미세 조정해준다고 하는데 그만큼 더 업그레이드된 사진 퀄리티를 보여줄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Quick Take

이건 그동안 다른 카메라 앱들에서 제공했던 기능입니다. 사진 촬영 중 동영상을 촬영하고자 할 때 모드 변경을 할 필요 없이 셔터를 계속 누르고 있으면 동영상 촬영을 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이 상태에서 동영상을 계속 찍고 싶으면 오른쪽으로 스와이프 하면 되고, 고속 연사 모드 촬영을 하고 싶다면 왼쪽으로 스와이프 하면 된다고 합니다. 센세이셔널한 기능이죠. ㅎㅎ

슬로피(SloFie)

이제 카메라 부분의 마지막 설명입니다. 카메라 설명이 상당히 길죠? 이번 발표회가 카메라 발표회인가 하는 생각이 들었던 이유입니다.

어쨌든 마지막입니다. 신형 iPhone에는 FaceTime 카메라의 화질이 1200만 TrueDepth 카메라로 업그레이드되었는데요. 초당 120 프레임 또는 4K 시 초당 60 프레임의 흥미진진한 슬로 모션 셀피를 찍을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스틸 사진을 찍을 때 iPhone을 가로로 돌리면 카메라가 자동으로 알아서 줌아웃되어서 단체 셀피 촬영도 가능하다고 합니다.

이렇게 해서 트리플 카메라에 대한 설명이 끝났습니다. 그리고 이게 이번 애플 발표회 내용의 60% 정도라고 보면 됩니다. 나머지는 사실 별것 없습니다.


슈퍼 레티나 XDR 디스플레이

아이폰11 프로가 아이폰XS 시리즈보다 업그레이드된 부분 중에 하나는 디스플레이입니다. 애플은 프로급 디스플레이라며 슈퍼 레티나 XDR 디스플레이라고 부르는데요.

Super Retina XDR 디스플레이는 두 개의 새로운 최대 밝기 모드를 지원한다고 합니다. 그리고 각각의 모드를 자동으로 변경해서 적용한다고 하는데요. 태양광 아래에서는 최대 800 니트를 지원하고 극도로 높은 색상 표현 범위를 보여주는 익스트림 다이내믹 레인지로 담은 콘텐츠를 감상할 때에는 최대 1200 니트의 밝기를 지원한다고 합니다.

참고로 iPhone 11은 리퀴드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습니다.

특별 제작한 OLED를 통해서 구석구석까지 일관된 색감과 밝기를 지원하는데 iPhone 사상 가장 밝고, 가장 선명한 디스플레이라고 합니다.

여기서 주목해야 할 부분이 몇 가지가 있는데요. True Tone이야 이전에도 적용되어 있었던 것이 아니기 때문에 별로 대단할 것이 없는데 이번에 3D 터치가 아니라 햅틱 터치가 적용되었습니다. 굳이 카메라 앱을 열지 않고도 셀피를 찍거나 기타 원하는 작업을 보다 빠르게 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합니다.


A13

이번 iPhone 시리즈에 A13 칩셋이 탑재될 것이라는 사실을 몰랐던 분들은 아마 없으리라 생각합니다. 다만 어느 정도의 성능을 보여줄지가 궁금했을 텐데요.

애플은 이번 A13 Bionic 칩을 제작할 때 칩의 모든 부분에 걸쳐 머신 러닝에 초점을 두었다고 합니다. 덕분에 스마트폰 역사상 가장 빠른 칩 성능을 자랑하는 칩을 만들어낼 수 있었다고 하는데요.

2개의 성능 코어는 최대 20% 더 빠른 속도를 자랑하며, 40% 더 적은 전력을 소모한다고 합니다. 또한 4개의 효율 코어는 최대 20% 더 빠른 속도와 25%의 더 적은 전력 소모를 보여준다고 합니다.

GPU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8 코어 Neural Engine은 최대 20% 더 빠른 속도를 자랑하며 최대 15% 더 적은 전력을 소모한다고 합니다. 이것이 트리플 카메라 시스템, Face ID, AR 앱의 원동력이 되어준다고 합니다.

또한 CPU에 장착된 2개의 새로운 머신 러닝 가속장치는 행렬 수학 계산을 최대 6배 더 빠르게 실행해서 CPU가 초당 1조 회 이상의 연산을 할 수 있게 해준다고 합니다.


배터리

애플이 콕 집어서 배터리를 이야기한 건 그만큼 사용시간이 늘어났기 때문입니다. iPhone 11 Pro는 iPhone XS 보다 4시간 더 배터리 타임이 증가되었다고 하고요. iPhone 11 Pro Max는 iPhone XS Max 보다 5시간, iPhone 11은 iPhone XR 보다 1시간 늘어났다고 합니다.

그리고 이번에 급속 충전을 지원해서 30분 충전으로 최대 50%의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다고 합니다. 요건 좀 마음에 드는 부분이죠? ㅎㅎ


Face ID

전보다 30% 더 빨라졌고, 인식률 또한 더 높아졌으며, 더 가까이에서도 더 멀리에서도 더 다양한 각도에서도 인식한다고 합니다.


소재

그리고 스마트폰 사상 가장 단단한 글라스 소재를 사용해서 제작했으며 한 장의 글라스를 통째로 정밀 가공했다고 합니다. 듀얼 이온 교환을 통해 강도를 증가시켰다고 하는데... 그래도 잘 깨지겠죠...;;;


방수방진

최대 수심 4m에서 30분 동안 버틴다고 합니다. 참고로 iPhone 11은 최대 2m에서 30분 버틴다고 합니다. 왜 차이를 둔 건지는 저도 잘...;;


색상

iPhone 11은 퍼플, 옐로, 그린, 블랙, 화이트, 레드 이렇게 6가지 색상이고요. iPhone 11 Pro 시리즈는 미드나이트 그린,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골드 이렇게 4가지 색상입니다. 저는 여기서 iPhone 11 Pro Max 미드나이트 그린을, 와이프는 iPhone 11 Pro Max 골드를 구입하려고 합니다.


가격

아이폰 11 시리즈의 가격입니다. 11은 699달러, 11 프로는 999달러, 11 프로 맥스는 1099달러입니다. 기사를 보니 전작보다 오히려 6만 원 내려갔다고 하네요. 뭐가 됐든지 구입은 해야겠죠. 이번에는 공홈에서 iPhone 11도 구입하려고 합니다. 아무래도 이번에는 11도 꽤 잘 나온 것 같아서요. 구입해서 비교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참고로 저는 iPhone 11 Pro Max 2대는 통신사 판매점 사전예약을 통해서 구입할 예정이고 iPhone 11은 공홈 구매를 하려고 하는데요. iPhone 11 Pro Max 2대는 메인 폰으로 사용하는 거라 통신사 판매점 구입이 혜택이 좋고, iPhone 11은 그냥 테스트용으로 구입할 거라 공홈 구입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

어쨌든 이번 발표회를 정리하자면 카메라입니다. 카메라가 마음에 든다면 구입을 하고, 아니면 그냥 거르면 되지 않을까 합니다. 그래도 가격이 조금 내려간 만큼 구입의 메리트는 충분하지 않을까 합니다.

bmkim    3598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아이폰 11 시리즈 리뷰 성적은?  
(0) - (0)
iPhone - 2019.09.24
#apple  #iphone  #애플  #아이폰11 
iPhone
보기   보기 AMP  


지난주 아이폰 11 시리즈가 공개됐다. 이번 주말 1차 출시국 판매를 앞두고 유명 해외 매체에는 직접 제품을 사용해 본 리뷰가 나왔다. 앞으로 구매를 할까 말까 고민하고 있다면 참고해 볼 만하다. 아이폰 국내 판매 일정은 아직 미정이다. 다음 달 예약판매를 시작할 것으로 기대된다.

◆ 아이폰 11 리뷰 정리

아이폰 11에 대한 평가는 전반적으로 좋은 편이다. 미국 가격 기준으로 50달러가 낮아진 점부터 듀얼 카메라 및 성능 등에서 좋은 리뷰를 받았다.

엔가젯은 아이폰 11에 100점 만점에 91점을 줬다. 매체는 '정말 좋아서 어쩌면 프로 버전이 필요가 없을 정도'라는 문장으로 평가를 정리했다. 엔가젯이 뽑은 장점은 전작인 아이폰 XR 보다 약간 낮아진 가격, 높은 성능, 활용도 좋은 초광각 카메라 그리고 훌륭한 배터리 사용 시간이다.

단점으로 뽑은 부분도 있다. 아이폰 XR부터 지적됐던 고화질이라 부르기엔 아쉬운 디스플레이, 모든 사람들의 취향에 맞을 것 같진 않은 디자인적 요소 그리고 작년과 달라진 색상이다. 일부 사라지거나 바뀐 색상의 경우 호불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더버지는 아이폰 11에 대해 10점 만점에 9점의 평점을 부여했다. 전반적으로 호평인 리뷰는 '디스플레이에 큰 신경을 쓰지 않는다면 프로 모델을 사지 않아도 될 정도'라고 설명한다.

엔가젯과 마찬가지로 가격, 카메라 성능, 배터리 수명이 장점으로 뽑혔다. 단점은 조금 달랐다. 매체는 큰 단일 사이즈, 아직 개선이 더 필요한 새 운영 체계 iOS 13, 시대착오적인 느린 5W 충전기 번들 등이다.

아이폰을 사용했거나 앞으로 사용하고 싶은 소비자 중 디스플레이에 민감하지 않은 사람이라면 아이폰 11을 선택해도 좋을 것 같다. 물론 색상과 무게를 견딜 수 있어야 한다.

◆ 아이폰 11 프로 및 프로 맥스 리뷰 정리

더버지는 아이폰 11프로 두 모델에 대해서도 평점 9점을 줬다. 앞서 출시된 삼성 갤럭시 노트 10은 8점을 받은 바 있다.

매체는 아이폰 11 프로 모델의 늘어난 배터리 수명을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애플은 제품을 발표하며 아이폰 11 프로 두 모델이 전작인 아이폰 XS와 XS 맥스에 비해 약 3~4시간 사용 시간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디스플레이와 카메라 성능 역시 주요 장점으로 설명했다.

단점은 아이폰 11과 마찬가지로 아직도 버그가 많은 iOS 13, 비싼 가격 그리고 비싼데 과거 전작 패키지에 들어있던 번들 헤드폰 잭 동글까지 없는 점이 선정됐다.

엔가젯은 아이폰 11프로 모델에 아이폰 11보다는 낮은 리뷰 점수 90점을 부여했다. 한마디로 '더 낫지만 획기적이지는 않다'라고 설명했다. 매체는 경쟁 모델인 갤럭시 노트 10과 10 플러스에 각각 89점과 90점을 준 바 있다.

장점으로는 역시 배터리 수명이 꼽혔다. 또한 트리플 카메라 등 전반적인 성능을 언급했다. 더버지와 달랐던 점은 새 iOS 13을 단점으로 언급하기보다는 새로운 툴에 집중해 장점에 얘기했다는 점이다.

아이폰 11 맥스 두 모델의 단점에는 비싼 가격이 있었다. 또한 논란이 계속 이어지는 '인덕션'으로 불리는 아이폰 트리플 카메라 디자인과 종종 디테일을 놓치는 광각 카메라가 뽑혔다.

아이폰 11 프로와 아이폰 11을 함께 두고 고민하는 소비자가 많을 거다. 가격과 상관없이 애플이 항상 말하는 '지금까지 나온 아이폰 중 가장 뛰어난 성능을 가진 아이폰'을 갖고 싶다면 아이폰 11 프로 중 디스플레이 크기만 고민해도 될 것 같다. 혹시 지금 쓰고 있는 스마트폰을 1년 더 쓸 수 있다면 더 많이 바뀔 다음 아이폰을 기다리는 것도 방법이다.

테크플러스 에디터 김창욱

tech-plus@naver.com

*네이버 테크 구독하기*

*테크플러스 텔레그램 구독하기*

bmkim    3896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애플 에어팟 왜 유명한지 알겠네  
(0) - (0)
애플 에어팟 - 2019.03.20
#애플에어팟  #에어팟  #에어팟2세대  #신형에어팟 
애플 에어팟
보기   보기 AMP  


Apple이라는 브랜드.. 깔끔한 디자인과

뛰어난 기능의 기기들을 출시하여

거의 전세계 넘버원 브랜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정도로

무수히 많은 관심과 사랑을 한 몸에 받고 있는데요.

한편으로는 핸드폰을 추운 겨울이나

더운 여름에 들고다닐 수 없을 정도로

iPhone이 추위와 더위를 너무 많이 타서

렉이 잘걸린다, 고장이 잘난다는 등의 말들이 많기도 했죠.

때문에 저는 iPhone의 예쁜 디자인이 마음에 들긴 했지만

자주 고장이 나고 수리비 또한 만만치 않다는 말을 듣고

Apple = 비싼 브랜드라는 인식이 강해

제품을 한번도 구입한 적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그런저에게 매력적으로 다가온 에어팟..

sns상에서 에어팟 꾸미기 인증 사진등으로

인기몰이를 하고, 기능 만족도도 거의 98%에 육박할 정도로

만족도가 높은 제품이라 정말 궁금했습니다.

사용하고있는 지인들에게도 물어보니

정말 잘 쓰고 있다고, 가격만큼 제값을 한다고해서

스피킹맥스 에어팟 패키지로 속는셈치고 구매해버렸습니다. ㅎㅎ

뭐.. 묶어서 사는 거니 정 맘에 안들면 에어팟을 팔아버릴 심산으로요..^^;

일단 제가 애플 에어팟을 구매하고 싶었던 이유는

선이 없는 간결한 디자인이었기 때문입니다.

저 같은 경우 평소 노래 듣는걸 너무나도 즐겨하는

사람이기 때문에 집을 나서는 순간부터

귀에 이어폰을 꽂고 다니는데

기존에 사용했던 유선 이어폰들은

어정쩡한 선으로 손에 휴대폰을 들고 있지 않으면

노래를 들을 수 없는 구조로 되어 있어

손에 짐이 많은 날이면 어쩔 수 없이 이어폰 사용이

불가하여 불편했던 적이 한두번이 아니었습니다.

뿐만 아니라, 사람이 많은 지하철이나 버스를 이용할때에는

선이 다른 사람의 가방이나 옷 단추에 걸려서

핸드폰을 떨구는 일이 다반사이기도 했었죠..ㅠㅠ

(한번은 그러다 액정 깨져서 10만원 넘게 주고 간 적도 있는데,

그걸 생각해보니까 왜 무선을 이제야 샀나 싶기도 하네요;;)

Apple AirPods이 무선이라서 그 자체로 편한점이 많더라구요.

손이 자유로운게 이렇게 편할일인지 처음 알았어요.

애플 에어팟은 전용 케이스가 따로 있어

옷 주머니나 가방에 툭툭 넣고 다닐 수가 있는데요.

기존의 유선 이어폰은 어디에 넣고 다니든

선이 엉키는 바람에 다시 사용할때

선을 풀고, 휴대폰에 연결시키는데까지

적어도 1~2분, 길면 5분이상의 시간이 소요되었는데

Apple AirPods은 선이 엉킬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고

케이스가 따로 있어서 눈에 잘띄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든 쉽게 휴대하고 다닐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습니다.

솔직히.. 아무리 이어폰의 음질이 좋다고 하더라도

유선 이어폰의 큰 단점인 휴대성을 보완하지 못했더라면

정가를 다 주고 사는 사람은 많지 않았을텐데

휴대성까지 꼼꼼하게 생각하는 Apple...

이래서 사람들이 애플이라는 브랜드를 찬양하는구나 싶었네요.

또한, 에어팟의 경우 작은 공간에 Apple이

자체적으로 제작한 W1칩을 삽입하여 구동시켜

더 나은 연결성과 향상된 사운드를 제공한다고 합니다.

이 부분은 제가 AirPods을 사용하고 인정한 부분 중

하나로 꼽을 정도로 연결성이 굉장히 뛰어났는데요.

애플 에어팟이 출시되면서 시중에 판매되고 있는

블루투스 무선이어폰들과 비교했을때

확실히 연결성이 우수한건 사실이더라구요.

타사 블루투스 무선이어폰들은 지하철이나

사람이 많은 곳에 가면 노래가 갑자기 끊기고,

블루투스 연결이 끊기는 반면 AirPods은

아무리 사람 많은 곳에 가서 사용해도 끊김 없이

매끄러운 음질로 노래나 영상을 재생할 수 있거든요.

때문에 다른 이어폰들에 비해 가격이 조금 비싸도

사람들이 왜 사는지 이해하게 되었답니다. ^^

이뿐만 아니라 Apple에서 자체적으로 제작한 W1칩은

배터리 수명까지 탁월하게 관리해주고 있는데요.

단 한 번의 충전만으로 최대 5시간 동안 재생할 수 있고,

충전 케이스 완충시에는 무려 24시간 이상 유지가 가능하다고 해요.

참고로 저는 잠들기 전에 핸드폰 충전시 애플 에어팟을

함께 충전하고 아침에 빼서 사용하고 있어요.

따로 충전을 해야겠다 마음 먹으면 매번 까먹기도 하고..

귀찮아서 미루게 되면 계속 충전을 안할 것 같아서

잠들기 전 핸드폰 충전시 같이 충전하는게 좋더라구요.

혹시나 완충된 케이스에 에어팟이 계속 들어있으면

방전되거나 하진 않을까, 그래서 배터리가 빨리 닳진 않을까

생각도 했는데, 안쓰면 안 닳더라구요. 이건 정말 인정!

참고로 저는 일주일에 1번정도 충전을 하는 편이에요.

애플 에어팟이랑 함께 구입한 스피킹맥스도

굉장히 잘 사용하고 있는데요,

에어팟을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수단으로 선택한 것도 있고..

어차피 영어회화는 한국인들의 숙명(?)과도 같은 존재라

배워야겠다는 생각은 항상 하고 있었는데, 잘 시작한 것 같아요.

간단히 소개하자면 '어학연수 온라인판'이라고 할까요..?

2,000여명 이상의 원어민 선생님들이 나오는 것은 물론

현지에서 직접 촬영한 영상으로 현실감 있게

영어공부가 가능한 프로그램으로 유명해요.

빵빵한 음질을 자랑하는 Apple AirPods으로 들으니

인강 영상에 더욱 집중하게 되는 효과가 있더군요.

스피킹맥스 에어팟 패키지를 구입한 후로는

지하철이나 버스에서 노래를 듣는 걸 멈추고

스피킹맥스의 출/퇴근 모드를 켜서 공부를 하고 있는데

자투리 시간을 활용하여 공부할 수 있어서

학습부담도 적고 하루 하루 영어 실력이 좋아지는

제 모습을 보면 기특하기까지 해요.

원래 애플 제품에는 부정적이었던 제가

에어팟 쓰면서는 너무 괜찮다고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을 하니까

아직 AirPods 없는 친구들이 구입 정보 달라고 물어보더라구요.

원래 팬과 안티 사이는 한끗차이라고 하던데..

(물론 전 안티는 아니었지만,) 이번에 정말 애플의 팬이 된 것 같네요.

제 친구들처럼 구입 정보 궁금해하실 것 같은 분들 계실까봐

>> 홈페이지 바로가기 << 링크 남기고 갈테니

들어가셔서 애플 에어팟 정보 확인해보시기 바랄게요!

bmkim    4509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아이폰XS 256 골드 장담점 개봉기  
(0) - (0)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 2018.11.19
#아이폰XS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보기   보기 AMP  


아이폰XS 256 골드 장단점 개봉기

사전예약을 통해서 구입했던 아이뻐를 드디어 수령받았습니다. 예년과 마찬가지로 1차와 2차 출시 국가에 들어가지 못해 직구를 할까 고민을 했지만 미국에 출시된 모델명과 다르고 미리 선공개된 수리 비용에 대한 부담 때문에 우리나라에 정식 출시될 때까지 기다렸습니다.

이번에는 3가지 모델로 출시가 되었고 6.5인치의 맥스도 고민을 했지만 이번에도 선택은 아이폰XS 골드 5.8인치 모델입니다. 다만 전작과 차별화를 두기 위해서 이번에 새롭게 출시된 골드 색상을 선택했습니다.

이번 모델의 시그니처 GOLD로 선택!

XR이 6가지 색상으로 출시가 되었다면 텐에스는 기존의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그리고 골드라는 3종으로만 출시되어 선택지가 적었죠. 특히 5.8인치 모델을 선택하면서 거의 흡사한 디자인 때문에 새로운 아이뻐의 감성을 느끼고자 골드 컬러를 선택할 수밖에 없었고 전작을 사용하고 있는 유저라면 모두 비슷한 생각을 하지 않을까 싶어요.

전작과 마이너 체인지를 보이는 패키지

사설이 길었고 그렇다면 본격적인 256GB 아이폰XS 개봉기 및 실제 제품을 만져보면서 경험한 장점 단점에 대해서도 풀어보도록 할게요. 이미 많은 분들이 직구를 통해서 진행을 했고 특히 제가 선택한 모델은 10주년 모델과 많은 부분이 흡사하지만 구성품이나 성능에선 차별화가 있거든요.

패키지 안에 무엇이 들어있나?

구성품에는 단말기, 충전기, 라이트닝 케이블 그리고 새롭게 바뀐 라이트닝 타입의 이어폰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전작에는 라이트닝 변환 케이블이 포함되어 별도의 아날로그 이어셋을 연결해서 사용할 수 있었다면 이번에는 직결 연결을 통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DAC가 탑재된 이어폰으로 구성품이 변경이 되었습니다.

DAC까지 탑재된 라이트닝 이어팟

아이뻐를 사용하는 분들의 경우 유선 이어셋보다는 에어팟 같은 무선 제품이 거의 대중화되다시피 했기 때문에 해당 이어폰은 거의 사용할 일이 없을 거 같더군요. 에어팟의 경우 출시된 지 2년이 넘었지만 시간이 갈수록 가장 성공적인 무선 이어셋 중 하나이고 내년에는 2세대 모델 출시도 기대감도 있습니다. 최근에는 비슷한 디자인을 가진 모델들도 저렴하게 출시되고 있으니 아이뻐를 사용하는 유저라면 무선 이어셋도 충분히 고려해보시기 바랍니다. AAC 코덱을 통한 음질은 의외로 괜찮거든요.

고속 충전기를 따로 선택하게될 기본 충전기는 아쉽지

충전기는 기존과 동일한 일반 타입으로 포함이 되어 있습니다. 해당 단말기의 경우 50% 배터리 이하에서는 고속 충전도 지원하지만 해당 기능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별도의 충전기를 구입해야 합니다. 12W를 지원하는 정품 충전기의 경우 일반 서드파티보다 비싸다는 단점이 있지만 한번 구입하면 오랫동안 두고두고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애플 유저라면 하나 정도는 가지고 있으면 좋죠.

전작과 작은 설계차이는 있지만 그냥 같아 보이는 디자인
iPhone XS
iPhone X

단말기의 디자인은 거의 쌍둥이 판박이라 할 정도로 10주년 기념 모델과 차별화를 찾아볼 수 없습니다. 제품의 사이즈도 143.6X70.9X7.7mm로 완벽하게 동일함을 보여줍니다. 다만 카메라 위치가 조금 변경이 되어 기존에 사용하던 케이스는 사용할 수 없는 건 아쉬운 부분입니다. 저 역시 상당히 많은 커버 제품을 가지고 있는데 새롭게 다시 구입을 해야 하며 천천히 함께 사용할 수 있는 액세서리도 소개해보도록 할게요.

5.8인치 모델을 선택한 이유는 역시 최적의 그립감!

더 큰 폼팩터인 6.5인치를 두고 5.8인치를 선택한 이유는 2가지입니다. 디스플레이 사이즈를 제외한 모든 기능이나 성능이 동일하면서 한 손에 대한 그립감이 가장 안정적인 이유입니다. 디스플레이도 사이즈만 다르지 동일한 458 PPI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해상력도 차이를 구분할 수 없습니다. 더 큰 디스플레이를 위해서 굳이 100불이라는 금액을 더 투자할 이유는 찾아볼 수 없었거든요.

출시직후 불거졌던 문제들은 없더라

1차 출시 이후 불거졌던 충전이나 데이터 속도 품질 문제도 경험할 수 없을 정도로 완벽하게 정리가 된듯싶더군요. 실제 많은 분들이 선택에 고민을 했지만 저도 해당 내용에 대해서 포스팅으로 전달을 드렸지만 충분히 소프트웨어로 커버가 가능한 이슈로 판단이 되었거든요. 오히려 늦게 출시된 게 더 완성도에서는 더 좋아진 이유이기도 하겠죠.

1년 후에도 이런 감성이 느껴져야할텐데!
외관 디자인

처음으로 살펴보는 골드 색상은 역시나 유려하더군요. 해당 색상은 애플뿐만 아니라 다른 디바이스에서도 만나볼 수 있었지만 한톤 다운되고 글라스를 통해서 전달되는 느낌은 여느 디바이스에서 경험할 수 있는 것과는 판이하게 다르거든요. 실제 최근에 출시된 안드군 모델들과 직접 비교를 해도 디자인, 색상 그리고 한 손으로 잡았을 때 손끝으로 전달되는 고급스러움은 격이 다를 정도입니다. 가벼운 제품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사이즈에 중량의 밸런스도 상당히 좋은 느낌을 받을 수밖에 없거든요.

간편하게 체크해본 성능은 역시 애플스럽더라
아이폰XS 웹페이지 스윕 성능 살펴보기 - 역시 최고!

기존의 10주년 모델을 어제까지 사용하면서 느리다는 생각을 못 했고 이 녀석보다 30% 이상 개선된 AP와 GPU는 벌써부터 기대가 되더군요. 가장 쉽게 할 수 있는 웹페이지 스윕만 보더라도 상당히 청량하고 빠르게 변환되는 화면만 보더라도 그 느낌이 전달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과거에는 하드웨어 성능은 삼성이고 소프트웨어는 애플이라는 말이 요즘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는 모두 애플이라 말할 정도로 안드군들과 성능 차이는 상당히 간극이 넓어졌고 몇년안에 이를 뒤집는 건 불가능할 정도로 넘사벽의 수치를 보여주거든요.

IP68 방수 기능을 가지고 있지만 수분에 의한 파손은 보증하지 않더라

하드웨어 성능뿐만 아니라 이번 모델부터는 기존보다 향상된 생활 방수 기능도 지원합니다. 기존에는 IP67을 지원했다면 이번에 출시된 프리미엄 모델들은 IP68을 지원하거든요. 다만 여기서 주의할 것은 방수가 지원이 되더라도 물의 의해서 아이뻐가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 전적으로 소비자 과실로 처리한다는 사실입니다. IP68로 방수 등급은 존재하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른 열화에 대한 보상을 전혀 하지 않겠다는 사전 고지에 해당하며 역시나 애플이니깐 가능한 발상이 아닐까 싶거든요.

높은 수리비 감당할 자신이 없으면 케어 프로그램

또한 선공개된 수리비도 상당히 고가로 책정되어 사용 중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 높은 수리 비용에 대한 컴펜세이션은 미리 준비를 해야 하지 않을까 싶어요. 통신사를 통해서 구입한 분들이라면 제공되는 혜택 중 보상 프로그램이 있는지 살펴봐야 하며 애플케어플러스도 우회적으로 가입도 가능하니 관심 있는 분들이라면 해당 정보도 빠르게 확인해보시기 바랍니다. 케어 프로그램의 경우 구입 후 일정 기간 내에 완료가 되어야 하는 제약사항도 있거든요.

국내 폰메이커는 다 되는 모바일페이는 여전히 걸음마

애플 디바이스를 사용하면서 가장 아쉬운 건 여전히 국내에서는 제한된 애플페이 서비스입니다. 엘지나 삼성의 경우 마그네틱 방식으로 그들만의 모바일 페이를 지원하지만 애플의 경우 NFC를 이용하기 때문에 국내에서는 거의 제한적으로 해당 기능을 활용할 수 없는 건 가벼운 라이프 스타일을 추구하는 분들에게 아쉬운 건 분명하거든요.

프리미엄 포지션과 리퍼정책은 그래도 장점!

몇 가지 단점도 확인을 해봤지만 단점이 장점이 되는 경우도 있지 않을까 싶어요. 일단 높은 수리비의 경우 분명 부담이지만 실제 사후 정책을 보면 디스플레이를 제외하고 리퍼 시스템을 이용해서 새것 같은 제품으로 교체를 받을 수 있습니다. 특히 리퍼 기간에 따라 중고가도 차이가 많이 발생할 정도로 리퍼 교체 시스템은 비용에 대한 부담만 줄인다면 꽤나 괜찮은 선택이기도 하거든요.

매년 빠르게 업데이트되는 소프트웨어 지원도 만족스럽지

또한 매년 새로운 iOS를 업데이트 받을 수 있는 것도 해당 브랜드의 강점이기도 합니다. 안드로이드의 경우 높은 점유율을 가지고 있지만 운영체제의 업데이트의 오너십은 폰메이커가 가지고 있기 때문에 폰메이커의 의지에 따라 크게 좌우되고 일정 이상 시간이 지나면 그 조차도 받을 수 없는 단점도 있거든요.

젊은층에서 시작한 점유율 갈수록 국내에서도 높아지는 이유는 분명있지

모든 스마트폰은 장단점을 가질 수밖에 없지만 현시점에서 디자인, 성능 그리고 기능까지 하나의 단말기만 선택한다면 아이폰XS 골드 선택이 가장 좋을 정도로 높은 출고가의 부담만 제외하면 최선의 결정이 아닐까 싶어요. 실제 올해 하반기는 아이뻐의 3종이 글로벌 시장에서 높은 기대치를 가지지 않을까 싶었는데 예판을 통해 판매된 수량만 살펴보더라도 점점 현실이 되어가더군요. 국내 시장만 하더라도 20% 전후에서 30% 가까이 올라온 점유율과 내년 상반기에 엘지와 삼성에서 뚜렷한 모멘텀을 만들어 내지 못하면 그 속도는 더 빨라지지 않을까 싶으며 아이폰XS 개봉기 마칩니다. -끝-

bmkim    4448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아이폰 XR 장담점 및 가격 후기  
(0) - (0)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 2018.11.19
#아이폰Xr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보기   보기 AMP  


아이폰 XR 장단점및 가격 후기

국내에 출시된 지 일주일이 지났고 주변 지인들도 새로운 아이뻐를 하나씩 교체하는 속도가 예년보다 더욱 빠르게 느껴집니다. 뉴스에서는 예년보다 못한 예판을 언급도 하지만 실제 지인들을 살펴보면 간극도 느껴지거든요. 고가 논란도 있었지만 6.5인치의 넓은 디스플레이를 가진 MAX 모델이 가장 많이 보이고 그다음 XS, 텐아르 순이더군요.

저 역시 5.8인치 모델을 선택하고 일주일이 지난 시점에서 해당 단말기의 장단점도 조금씩 경험하고 있습니다. 출시 전 통화품질 이슈가 있었고 그전에 사용한 아이뻐X와 비교하면 조금 낮은 감도를 제공하는 건 사실이더군요. 물론 더 사용해봐야 정확하게 알 수 있겠지만 같은 장소에서 갤노트9까지 세개의 디바이스를 놓고 살펴보면 디스플레이에서 확인할 수 있는 LTE 수신 감도가 떨어지는 게 보이거든요. 두 번째는 해질녘에 촬영을 하는 경우 화이트 밸런스가 무너지는 경우도 간혹 보이더군요. 보다 자세한 건 이후에 다뤄보도록 하고 오늘 포스팅에서는 아이폰 XR 가격 및 장단점도 살펴보도록 할게요.


가성비를 따지는 애플 유저라면 선택은 텐아르!

이번에 출시한 3개의 모델 중 가장 기대감이 높았던 건 텐아르 였습니다. 텐에스 모델의 경우 디스플레이 크기 상관없이 출고가 130이 넘어가기 때문에 쉽게 지갑을 열기에 망설여질 수밖에 없거든요. 해당 단말기에 비하면 아이폰 XR 가격 포지션은 99부터 시작하고 스토리지도 64GB, 128GB 그리고 256GB로 구성이 되어 있어 그나마 합리적으로 선택할 수 있는 상대적인 장점이 높거든요.


실제 살펴보면 예쁨주의보 발산!

공식 출시 직후 프리스비 매장에서 확인한 텐아르의 색상은 기대했던 것보다 더 높은 컬러 완성도를 보여주더군요. 가장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했던 코랄, 옐로우, 레드뿐만 아니라 화이트, 블랙, 블루까지도 측면에서 후면 글라스까지 어디 하나 부족함을 찾아볼 수 없었거든요. 다만 아쉬웠던 건 텐에스와 달리 알루미늄 프레임을 사용해서 손끝으로 느껴지는 멋스러움은 조금 떨어진다는 사실이더군요.


생각보다 큰 느낌도 없지 않더라!

디스플레이는 6.1인치로 출시가 되었지만 생각보다 더 크다는 생각도 들더군요. 실제 텐에스와 텐아르를 유심히 살펴본 분들이라면 베젤의 두께가 다름을 알 수 있습니다. 블랙 테두리를 통해서 보다 제로 베젤에 가까운 효과를 가지고 있지만 텐에스에 익숙한 눈으로 텐아르를 만져보니 더 두꺼운 베젤은 해당 단말기 디자인의 아쉬운 부분이 아닐까 싶어요. 하지만 케이스를 착용하면 두꺼운 베젤이 반감되는 것도 기대할 수 있으니 그리 큰 단점으로 치부할 수 없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LCD 디스플레이 단점보다 장점이 많던데?

출시 전에 많은 분들이 단점으로 지적했던 낮은 해상도는 직접 살펴보니 그 해상도나 맞나 싶을 정도로 높은 해상력과 선명한 색상을 제공하더군요. 텐에스의 OLED와 달리 LCD가 탑재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화이트는 가장 흰색으로 표현이 되고 블랙 컬러도 꽤나 깊은 색감을 제공해서 OLED의 다소 진한 색감보다 눈에 더 편한 자연스러운 색상처럼 느껴지더군요. 10년 넘게 아이뻐가 출시되면서 매년 개선이 이루어진 분야가 바로 디스플레이고 최종 종착지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꽤나 높은 재현력은 인정해 줄 수밖에 없겠더군요.


기대를 저버리지않던 성능은 XS와 비교해도 별차이 없더라

해당 단말기의 가장 큰 장점은 역시 안드로이드 플래그십 모델과 비교해도 단연 높은 하드웨어 구성입니다. 실제 텐에스와 동일한 프로세서가 탑재되어 있어 40에 가까운 출고가 차이가 무색해지더군요. 스마트폰을 처음 만져보면 가장 먼저 테스트해보는 웹페이지 무한 스크롤링이나 카메라 연속 촬영만 살펴봐도 기기의 기본적인 퍼포먼스 체감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가벼운 iOS와 A12 바이오닉 프로세서 조합은 텐에스와 텐아르를 구분하지 않고 최고의 쾌적함을 보이더군요.


가장 높은 러닝타임도 장점!

최근 해당 단말기의 흥미로운 소식도 언론을 통해서 알려졌습니다. 이번에 출시한 3가지 트림 중 가장 긴 배터리 사용시간을 제공한다는 결과이죠. 직접 구입한 제품이 아니기 때문에 사용시간을 체크해볼 기회는 가져보지 못하였지만 해외 테크 그룹에서 확인한 사용시간은 텐에스 맥스를 뛰어넘는 결과를 보이더군요. 참고로 MAX의 경우 3174mAh 용량을 가지고 있고 텐아르의 경우 2942mAh로  200mAh의 차이를 보이지만 더 낮은 디스플레이 크기뿐만 아니라 상대적으로 낮은 해상도가 러닝타임에 많은 영향을 끼치지 않았을까 싶어요. 동일한 해상도와 사이즈라면 AMOLED가 소비전력에서 더 우위를 가질 수밖에 없지만 해상도만으로도 LCD도 충분히 괜찮은 효율을 가질 수 있다는 소식이기에 개인적으로도 꽤나 흥미롭더군요.


듀얼카메라가 좋지만 싱글카메라도 부족함은 없던데!

텐아르와 텐에스를 결정하는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역시 후면 카메라 더군요. 텐에스의 경우 전작인 아이뻐X와 동일한 세로 배치된 듀얼 카메라를 제공한다면 텐아르는 아이뻐8과 같은 원형 싱글 렌즈가 탑재되어 있거든요. 듀얼 렌즈를 적용하면서 자유로운 아웃포커스 촬영이 가능하다면 텐아르의 경우 인물에 한해서 해당 기능을 지원합니다. 다만 카메라 렌즈 특성상 가까운 피사체를 촬영하는 경우 보케뿐만 아니라 사물이라도 아웃포커스 효과를 얻을 수 있기 때문에 해당 기능 때문에 40이나 더 주고 사는 게 맞나 싶을 정도로 텐아르의 카메라 성능도 수준급이더군요. 다만 텐에스처럼 외부에서 사용을 해보지 못했기 때문에 다양한 환경에서 어떤 결과물을 제공할지는 이후에 다시 다뤄보도록 할게요.


한손으로 잡았을때 다소 두꺼운 두께는 애플디바이스지만 다소 어색!

글로벌 시장에 출시된 다른 스마트폰과 비교해도 가장 좋은 손맛뿐만 아니라 유려한 디자인을 선보이지만 몇 년이 지나도 여전히 카메라 모듈이 튀어나온 디자인의 개선은 여전히 더뎌 보이더군요. 올해 출시된 삼성이나 엘지 스마트폰의 경우 비슷한 하드웨어 스펙을 가지고 있으면서 카메라 모듈이 튀어나온 모습을 볼 수 없다는 걸 감안하면 그런 느낌이 더 강하게 다가오거든요. 텐에스의 경우 7.7mm로 슬림한 두께에서 카톡튀는 그래도 봐줄 만하지만 더 두꺼운 폼팩터를 가진 텐아르에서 튀어나온 카메라는 홍일점으로 보이기도 하더군요. 참고로 텐아르의 두께는 8.3mm로 두 단말기 간에 0.6mm 차이지만 한 손으로 그립 했을 때 느낌은 그 이상이 아닐까 싶더군요.


벌써 우르르 나오는 중고모델들 선택 주의점은?

이미 많은 분들이 선택을 했기 때문에 벌써부터 중고시장에서 해당 단말기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더군요. 출고가가 99부터 시작하지만 가개통 모델의 경우 해당 출고가에서 15 정도 다운된 포지션을 가지고 있거든요. 다만 가개통 모델의 경우 이후에 문제의 소지가 충분히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꽤나 조심스럽게 접근해야 하며 오히려 이 정도 차이면 새제품으로 선택하시는 게 여러모로 좋을 수밖에 없습니다. 한번 선택하면 최소 1년 이상은 사용하기 때문에 가개통을 선택해서 괜한 리스크를 가져갈 이유는 없거든요.


해당 단말기의 경우 동일한 구성에 스토리지만 64GB, 128GB 그리고 256GB가 탑재되어 있기 때문에 개인적으로 128GB 이상을 선택하는 게 더 유리하지 않을까 싶어요. 애플 단말기의 경우 별도의 Micro SD 카드 슬롯을 지원하지 않기 때문에 적은 용량 선택은 시간이 지날수록 지속적인 관리를 해주어야 하는 불편함도 따르거든요. 특히 64GB와 128GB 사이의 가격차이가 5 정도밖에 하지 않기 때문에 한 달에 커피 한잔 안 마신다는 결심만 하면 부담 없이 선택도 가능하거든요.


텐아르도 오픈마켓 이상의 할인을 기대해볼 수 있지 않을까?

가개통에 대한 애기도 해드렸지만 발품을 팔아본 분들이라면 조금 더 저렴하게 아이폰 XR 가격 할인도 받을 수 있지 않을까 싶어요. 의외로 3가지 모델 중 가장 낮은 예판 성적과 출시 이후에도 이어지는 분위기 때문에 특정 색상을 제외하곤 조금 더 할인을 받아 선택할 수 있다는 것도 심심찮게 들려오거든요. 또한 높은 인기를 가졌던 코랄, 옐로우, 레드도 다음 주 정도면 국내에도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하도는 소식도 들리더군요. 텐에스뿐만 아니라 텐아르 모델까지 더 저렴하게 구입하고 싶은 분들이라면 온라인몰에서 먼저 할인 혜택을 충분히 비교해는 것도 하나의 방법입니다. 온라인몰의 특성상 매일 가격 변동은 따르지만 의외로 높은 할인으로 득템을 할 수 있는 기회도 많거든요.

올해도 2달이 채 남지 않은 상황이고 이번 달에는 중국 광군절과 미국의 블랙프라이데이까지 예정되어 있어 평소에 사고 싶었던 디지털 디바이스들도 저렴하게 선택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합니다. 다만 이런 날이라도 요지부동 움직이지 않는 게 바로 에플의 아이뻐 이죠. 그만큼 프리미엄 브랜드로서 입지뿐만 아니라 실제 높은 만족도로 이어지는 성능과 쉬운 인터페이스 때문에 한번 사용해보면 안드로이드로 넘어가는 게 쉽지 않죠. 예판이 끝나서 해당 단말기들의 관심도는 조금 떨어지고 있지만 여전히 예판 이상의 혜택도 제공하고 있으니 관심 있는 분들이라면 이번 기회도 잘 활용해보시길 추천하며 아이폰 XR 가격 후기 마칩니다. -끝-

bmkim    5052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아이폰 XS 2주 사용기 및 가격 후기  
(0) - (0)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 2018.11.19
#아이폰XS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보기   보기 AMP  


아이폰 XS 2주사용기및 가격 후기

지난 9월 초 미쿡에서 언팩이 이루어졌고 국내에는 2달이 조금 안된 시점에서 출시가 되었습니다. 2주가 다 되어가는 시점에서 다양한 평가를 내놓고 있지만 해당 단말기의 가장 큰 단점은 높은 가격에 대한 부담입니다. 누구나 갖고 싶지만 그렇지 못한 불합리화처럼 높은 출고가 부담은 분명하거든요. 물론 저렴한 XR 모델도 있지만 여전히 관심은 최고 트림에 해당하는 아이폰 XS 라는건 부인할 수 없죠.

출시전 높은 출고가의 부담 때문에 XR의 판매량이 더 높지 않을까 예상했지만 오히려 출고가를 내린 아이뻐8의 선택 비중이 높아진걸 보면 과거 맹목적인 팬덤에서 보다 합리적인 이성을 중시하는게 올해 시장의 트랜드가 아닐까 싶더군요.


플래그십 스마트폰 시장이 이젠 역성장하나?

물론 해당 단말기뿐만 아니라 올해 출시된 S9, 노트9, G7 그리고 V40까지도 그리 높지 않은 판매량을 보면서 현재의 폼팩터에서 디자인과 기능 혁신이 한계치까지 다다르지 않았나 생각도 들죠. 높아진 아이폰 XS 가격 포지션에 기능이나 디자인은 전작과 큰 차별화가 없다는것도 해당 단말기의 초반 국내 판매량에 큰 영향을 끼치고 있다는건 부인할 수 없거든요.


2주동안 사용해본 사용기를 시작해볼까?

다만 2주 동안 사용해본 단말기의 만족도는 역시나 애플스러움을 느낄 수 있더군요. 1년동안 10주년 모델을 사용했던터라 그 간극이 작지 않을까 싶었지만 더 빨라진 속도와 체감이 될 정도로 더 좋은 품질의 이미지를 제공해준 카메라만 살펴보더라도 후회는 되지 않거든요.


여전히 예쁨을 듬뿍 받고 있는 골드!

개봉기에서 보여드렸듯이 이번에 선택한 색상은 처음으로 선보인 골드 입니다. 측면 메탈은 유광으로 가공이되어 케이스를 착용하더라도 흠집에서 자유롭지 않겠지만 측면 메탈에서부터 후면 글라스까지 연결되는 마감은 일체형이라 불러도 손색이 없을 만큼 높은 완성도를 보여주거든요. 아이뻐는 생폰 그래도 사용했을 때 그 느낌 전달이 강하지만 투명 소재의 커버를 이용해도 골드의 매력적인 색상을 즐기기에 부족함도 없더군요.


애플의 디스플레이 컬러 테크는 인정!

기존 LCD가 탑재된 아이뻐를 사용했던 유저라면 OLED로 변경이 되면서 화이트가 다소 옐로쉬하다고 느껴질 수 있습니다. 두 디스플레이 차이에서 기인한 현상이긴 하지만 LCD가 화이트 색상 표현에 장점이 있는 반면 OLED는 블랙 화면에 장점이 있을 수 밖에 없거든요. 다만 이질적인 디스플레이는 2~3주가 지나가면 적응이 쉽게 된다는 점이죠. 사람의 경우 의외로 빠른 적응을 하고 하루에도 수백번 손안의 디스플레이를 보기 때문에 그 속도가 더 빨리질 수 밖에 없거든요.


저 같은 경우 계속 OLED 디스플레이를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이질적인 색상 보다 더 화려해지고 선명한 화질에 다시금 놀라기도 합니다. 실제 4K OLED TV를 사용하는 분들이라도 더 선명한 화질을 경험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작은 화면에 더 높은 밀도로 설계된 픽셀에 있기도 하거든요. 여기에 애플이 가장 잘하는 색상 튜닝까지 더해지기 때문에 같은 제조사로부터 제공받는 디스플레이라도 그 차이가 발생할 수밖에 없습니다.


난 매력적으로 보이는 노치 디스플레이!

누군가는 상단의 노치 디자인을 좋아하지 않지만 저 같은 경우 보다 유려한 디자인을 제공하고 더 컴팩트한 고성능 설계가 가능해서 꽤나 긍정적으로 보는 편입니다. 상단, 좌우 그리고 하단까지 균일한 두께를 가진 슬림한 베젤은 애플 단말기에서만 경험할 수 있고 전면만 봐도 경쟁 플래그십과 확연한 구분이 가능하거든요. 노치 디스플레이를 따라하는 안드로이드 모델은 많지만 4면을 슬림한 베젤로 제공하는 모델은 거의 찾아볼 수 없거든요.


더욱 부드러우면서 빠르더라!

더 높아진 프로세서 성능은 다양한 벤치마크 툴에서도 격이 다른 퍼포먼스를 보여줍니다. 같은 게임이라도 초반 구동속도부터 그래픽처리까지 이보다 완벽할 수 있을까 싶을 정도로 부드러운 영상처리도 강점이더군요. 개인적으로 이번 아이뻐의 판매량 부진은 높은 출고가도 있지만 전작도 비슷하게 뛰어난 하드웨어 퍼포먼스를 가졌다는데 그 이유를 찾을 수 있지 않을까 싶더군요. 몇차례 소개를 해드렸지만 안드로이드에 탑재된 프로세서와 그 차이가 점점 더 벌어지는 형국이며 작년에 출시된 A11 바이오닉도 안드군과 스코어만 비교하면 더 높다는 사실은 이젠 놀랍지도 않거든요.


배터리 사용시간, 길어진거 맞나 싶을정도로 차이는 그리 없던데?

사용시간은 10주년 기념 모델에 비해 30분 정도 늘었다고 제조사에서 밝혔지만 실제 사용해보니 더 길어졌다는 체감은 되지 않더군요. 배터리를 교체할 수 없는 임베디드 설계를 가지고 있어 길지 않은 러닝타임은 해당 단말기의 가장 큰 약점이 아닐까 싶어요. 참고로 이번에 출시된 모델 중 가장 긴 사용시간을 제공하는 모델은 XR이며 XS MAX 그리고 XS 순서 입니다.


가끔 튀는 화벨을 제외하면 역대급 카메라 퍼포먼스도 보여주더라!

카메라는 비슷한 하드웨어 성능을 가지고 있지만 보다 정교해진 소프트웨어 알고리즘이 적용되지 않았을까 싶을 정도로 해상력은 꽤나 좋아졌습니다. 전작 모델도 꽤나 괜찮은 화질을 제공해주었지만 직접 촬영 후 디스플레이로 확인한 이미지 퀄러티에서 그 차이가 느껴지기도 하거든요. 다만 석양처럼 빛의 노이즈가 실리는 경우 간혹 밸런스가 무너진 이미지 촬영도 되어 당혹스러울때도 있지만 해당 부분은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로 지원이 되지 않을까 싶어요.


사물, 인물 구분하지 않은 조리개 모드! F/1.4부터 F/16까지 조절

인물사진 모드에서는 촬영 후 조리개값 수치를 F/1.4에서부터 F/16까지 변경할 수 있습니다. 촬영 후 심도를 직접 변경하면서 더욱 뛰어난 이미지 집중도를 만들 수 있으며 해당 단말기의 장점은 듀얼 카메라를 이용해서 촬영하기 때문에 인물 뿐만 아니라 일반 피사체도 동일한 효과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참고로 비슷한 기능을 제공하는 XR의 경우 인물을 인식하는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방식으로 지원되기 때문에 사물에는 이런 효과를 적용할 수 없거든요.


맥스도 출시전 사용해봤지만 역시 선택은 5.8인치가 좋더라

기존에도 5.8인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모델을 사용했고 이번에도 가장 익숙한 동일한 폼팩터 모델을 선택한 이유는 가장 좋은 그립감도 빼놓을 수 없습니다. 적당한 슬림 버퍼 케이스를 함께 사용해도 크지 않는 단말기 사이즈는 사용해본 분들이라면 높은 만족도를 이어갈 수 밖에 없거든요. 이런 사용성은 이번 판매량에서도 여실히 들어났는데 6.5인치 디스플레이보다 5.8인치를 선택한 유저가 2배 이상 많았거든요.


미국에서는 블랙프라이데이를 앞두고 일부 온라인몰에서 한정수량 핫딜 이벤트도 펼쳐진다고 예고되었더군요. 다만 미쿡에 출시된 단말기의 모델이 국내 버전과 다르기 때문에 더 저렴하더라도 높아진 수리비 때문에 그리 매력적으로 다가오지 않죠. 때문에 높은 아이폰 XS 가격 때문에 해당 단말기 선택에 고민을 하는 분들이라면 할인을 제공하는 다양한 혜택도 살펴보시기 바랍니다.


높은 출고가의 부담 더 낮춰볼 수 있는 방법은?

자급제 모델은 아니지만 통신사별로 8% 할인정도는 오픈마켓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거든요. 다만 해당 할인을 카드사를 통해서 제공하기 때문에 구매조건도 꼼꼼하게 미리 살펴볼 필요도 있습니다. 다른 방법은 전통 온라인몰의 혜택들을 살펴보는 방법이며 사은품이든 할인이든 본인에게 유리한 방향으로 선택해보시길 바라며 해당 원고의 정보를 제공한 온라인몰도 함께 살펴보시면 분명 더 좋은 혜택도 얻을 수 있는 혜안도 생기지 않을까 싶어 추천합니다.

국내에 공식 출시된지 2주가 채 넘지 않은 상황에서 벌써부터 부정적인 표현들은 해당 단말기의 높은 관심을 표현하는 방법 중 하나가 아닐까 싶어요. 실제 작년에도 출시직후 비슷한 분위기 였지만 시간이 지남에 따라 판매량은 상당히 높아졌고 그에 따른 평가도 달라졌거든요. 2주 동안 직접 사용해보면서 출고가 부담은 분명 높지만 성능과 디자인만 보면 충분히 선택도 괜찮지 않나 생각이 듭니다. 내년에는 폴더블부터 5G까지 새로운 폼팩터와 테크가 들어가겠지만 더 높아진 출고가와 초기 불안정한 성능을 보일 수 있어 굳이 유저가 리스크를 가져갈 필요는 없어 보이거든요. 해당 단말기에 관심있는 분들에게 도움이되는 포스팅이길 바라며 아이폰 XS 가격 후기 마칩니다. -끝-

bmkim    4434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아이폰Xs vs 아이폰Xr 디자인, 비교기  
(0) - (0)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 2018.11.12
#맥가이버  #테크플러스  #아이폰Xr  #아이폰Xr코럴  #아이폰Xr코랄  #아이폰XS  #아이폰XsMax  #아이폰Xs맥스  #아이폰Xs골드  #아이폰Xs맥스골드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보기   보기 AMP  


 
[VS] 아이폰Xs vs 아이폰Xr 디자인, 선택 장애 극복?


질적으로 보자면 그냥 비싼걸 선택하면 됩니다. 비싼 만큼 애플이 공을 더 들였을 것이고, 그만큼 마감이나 디테일이 더 뛰어나기 때문이죠.

하지만 애플이 내놓은 아이폰Xr은 ‘저가형’ 모델이 아닙니다. 칩셋으로 보나, 카메라로 보나 플래그십이라 부를 수 있는 제품인데요.

단지 재질상의 차이, 컨셉의 차이로 조금 더 저렴한 선택지가 추가되었다고 보는 편이 맞겠죠.

아무튼, 아이폰Xs와 아이폰Xr을 놓고 디자인을 비교하면 어떤 제품이 더 만족스러웠을까요?


#1. 아이폰Xs Max : 비싼 제품부터 살펴볼까요? 아이폰Xs가 더 좋은 부분은 스테인리스 스틸이 고급스러움을 더한 것이 있습니다.

손맛도 다르고, 무언가 고급스러운 반짝임은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 컬러로 존재감을 드러냈습니다.

매끈할 뿐 아니라 역대급이라 부를 수 있는 고급스러움을 품은 것이죠.

얇은 베젤도 장점이 됩니다. 처음 사용해본 아이폰X은 베젤이 그렇게 얇다고 생각 못 했었는데, 아이폰Xr을 사용해보면 확실히 얇다는 느낌이 듭니다.

또한 후면의 듀얼 렌즈는 아쉬움 없이 고급스러움을 드러내줬고, 기능적으로도 만족스러웠는데요.

카메라 테두리도 스테인리스 스틸로 되어서 일체감이 높을 뿐 아니라 더욱 프리미엄다운 느낌도 들었습니다.

후면 글래스의 마감 및 깊이감도 남달라서 아이폰X과 비교하더라도 확연히 깊어진 아이폰Xs의 글래스는 다르다는 것을 제대로 전달해줬습니다.


#2. 아이폰Xr : 뒤를 먼저 살펴보자면 아이폰Xr의 후면은 컬러에 따라서 전혀 다른 얼굴을 드러냅니다.

제가 사용해본 코럴, 코랄 컬러는 형광펜과 같은 컬러였는데요. 그래서 가벼운 느낌이 들고 싱글 렌즈는 역대급으로 커져서 그렇게 나쁘다는 느낌이 들지 않았습니다.

오히려 가볍고 심플하며 젊은 느낌이 들어서 더 좋다고 할까요? 디자인이 제법 잘 뽑혔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측면은 개인적으로 아이폰Xs 대비 더 좋다고 여긴 부분이 알루미늄의 손맛에 있습니다.

글래스와 알루미늄의 만남은 무언가 오묘한 느낌을 전달해줬고, 지문도 묻지 않으니까 나름의 장점이라 부를 수 있겠네요.

하단부 스피커 마이크 역시 좌우 대칭형이니까 더욱 만족스러웠습니다. 전원 버튼은 아이폰8+ 대비 훨씬 커졌고 깊이감이 있어서 누르는 맛도 살려준 것 같네요.

전면 베젤은 사실 처음에는 ‘광활’해 보입니다. 그러나 쓰다 보면 역시나 베젤이 크게 거슬린다는 느낌은 없습니다.

그냥 적당히 안정감이 느껴지고, 여전히 6.1형으로 큰 화면이라는 생각만 들었던 것 같네요.


#3. 평가 : 화면 크기는 아이폰Xs 맥스가 더 크지만 너비는 비슷한 편입니다. 두께는 아이폰Xr이 더 두꺼우니까 살짝 통통(?) 하다는 느낌이네요.

측면 그립감은 아이폰Xr이 더 좋았고, 하단부 좌우 대칭, 다양한 컬러 선택지의 측면에서는 아이폰Xr이 만족스러웠습니다.

아이폰Xs 맥스는 고급스러움으로 결론이 날 것 같네요. 듀얼 카메라, 스테인리스 스틸, 골드 컬러, 얇은 베젤, 후면의 깊은 글래스 디자인이 좋았습니다.

대신 아이폰Xs는 하단부 좌우 대칭이 아니라는 점, 무게가 너무 나간다는 점, 측면 스테인리스 스틸에 지문이나 먼지가 잘 묻는다는 점이 아쉬웠습니다.


#4. 결론 : 생각보다 아이폰Xr도 고급스럽습니다. 그저 아이폰Xs 시리즈와 비교하자면 무언가 밀리는 느낌이 드는 것 뿐이죠.

컬러에 따라서 느낌도 확연히 다릅니다. 제가 사용해본 아이폰Xr 코럴, 코랄 컬러는 가벼움과 세련됨을 동시에 지녔습니다.

반면에 아이폰Xr 블랙과 프로덕트 레드는 깊이감 있는 컬러이고, 화이트와 옐로는 역대급으로 가벼운 느낌입니다.

블루는 오묘하면서 밝은 느낌이 있는데요.

폰을 모시듯이 쓰는 것이 싫다는 분들, 원색 컬러를 원하는 분들, 조금이라도 더 가벼운 아이폰을 찾았던 분들, 심플하고 단정한 디자인을 원하는 분들은 아이폰Xr이 좋습니다.

반면에 고급스러움을 원하는 분들, 얇은 베젤을 찾았던 분들, 오묘한 색감을 찾았던 분들, 골드 컬러에 반한 분들이라면 아이폰Xs 맥스가 더 좋을 수 있겠네요.

성능은 같기 때문에 외장 마감과 디자인, 디스플레이, 듀얼 렌즈의 유무 정도의 차이로 선택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최선은 실물로 보고 만져보고 선택하는 것이겠네요. 아무튼, 아이폰Xr도 나쁘지 않다는 결론과 함께 두 기기를 더 사용해보고 돌아오도록 하겠습니다. - MACGUYVER.

[VS] 아이폰Xs vs 아이폰Xr 디자인, 선택 장애 극복?


bmkim    4107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아이폰 xr 코럴, 아이폰 xs 8가지 비교기  
(0) - (0)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 2018.11.12
#아이폰  #아이폰XS  #아이폰Xr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보기   보기 AMP  


 

 

 

애플의 신형 아이폰 xr과 xs, 국내 출시 첫날부터 전작에 버금가는 실적으로 그 명성을 이어나가고 있습니다.

200만이라는 상징적인 초고가가 무색해지는 인기입니다. 물론, 256GB 모델이 전체적으로 많이 나가는 상황입니다.

아쉽게도 Xs MAX 512GB의 인기는 다소 주춤하고 있다고 합니다. 일부에서는 전체 판매량의 5%라고 하는군요.

 

 

▲ 코럴 개봉기 영상

 

 

 

벌써부터 국내 언론들은 선방인가 부진인가를 놓고 설전을 벌이고 있습니다.

첫날은 선방을 했다는 것이 공통적인 의견입니다.

반대 의견으로는 A12 Bionic 칩셋 외에는 기술 혁신이 크게 이루어지지 않은 것이 문제로 여겨지는 상황입니다.

이후에는 과연 어떤 추진력으로 이러한 구매력을 이어나갈지 궁금해지네요.

 

 

 

필자는 미국에서 직구로 구입한 아이폰 xs와 KT를 통해 잠시 대여받은 아이폰 xr 코럴을 모두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따끈따근한 아이폰 xr 코럴 개봉기 및 두 제품 간 차이를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iPhone Xr은 프로덕트 레드, 블루, 옐로우, 화이트, 코럴, 블랙 등 총 여섯 가지 컬러로 출시됐습니다.

초기만 해도 레드와 블루 등이 인기가 높을 것으로 예상됐습니다.

하지만 의외로 구리색의 코럴을 선택하는 이들이 주변에서 하나둘씩 늘어나기 시작했습니다.

 

 

 

실물을 만나보니 구리색보다는 핑크와 주황색을 밝게 섞어 놓은 듯한 색상입니다. 상당히 의외였습니다.

다소 칙칙하고 어둡지 않을까 했는데, 프로덕트 레드처럼 화사한 느낌이 좋았습니다.

블랙과 화이트는 실물로 봤었는데요. 이쯤 되니 옐로우는 어떤 느낌을 줄지 궁금합니다. ​

 

 

왼쪽부터 iPhone X, Xr, Xs MAX의 패키지입니다.

10주년 기념 폰인 텐의 화면은 9:41분 숫자와 카메라/손전등 등 아이콘 등이 보입니다.

Xr과 Xs MAX는 그런 것이 전혀 없는 바탕화면만 보입니다.

일러스트간 차이점은 배경화면을 이용해 노치 디자인을 숨겼나 안 숨겼나 차이가 보이네요. ​

바탕화면의 주황색이 프레임 컬러와 일체감을 보입니다.



 

측면과 상단의 iPhone와 애플 로고는 각 폰의 컬러와 동일합니다.

 iPhone 글자와 사과 로고가 이렇게 감각적이었는지 이번에 처음 알았네요.

 뒷면에는 256GB 용량과 제조일자, 제품 구성 등이 기재되어 있습니다.

제조년월이 2018년 10월이네요~ 호호~ 따끈따끈합니다.



보호비닐 존재 여부로 패키지는 새 제품 여부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살포시 감싸고 있는 비닐은  하단의 녹색 화살표 부분을 당겨서 제거해주면 됩니다.

 

 

 

박스를 열면, 캘리포니아에서 디자인되었다는 문구를 제일 먼저 만나볼 수 있습니다.

아이폰 xr 정도면~ 디자인에 대해 자부심을 가져도 될 것 같습니다.

 

본체도도 마찬가지로 겉비닐로 보호되어 있으며, 아랫부분부터 당겨주면 됩니다.

후면 글라스의 컬러감을 보니 확실히 고급스럽습니다.

 

 

 

​구성품까지 컬러 일체감은 보이지 않네요. 화이트 컬러의 라이트닝 케이블, 어댑터 등이 있습니다.

일반적인 애플 제품 구성품입니다. 많은 분들이 198만 원짜리 맥스에 에어팟을 넣지 않고..

사은품도 포함되지 않은 것을 무척 아쉬워했는데요.  플래그십 모델이라 그런지 아이폰xr 마찬가지입니다.

 

 

 

첫인상은 텐의 강화유리 뒷면과 아이폰8의 측면 프레임을 섞어 놓은 듯한 구조입니다.

측면의 부드러운 느낌의 알루미늄 밴드를 보니 예전 애플 감성 생각이 떠오릅니다.

 

후면과 측면을 봤을 때는 오오오~` 감탄사를 연발하게 됩니다.

보다 진한 채색의 코럴 컬러의 후면 강화유리 파트와 부드럽고 밝은 측면 밴드의 조화가 매우 자연스럽고 독특합니다.

메탈 소재와 강화 유리의 밸런스는 아이폰 xs보다 좋은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갤노트 9의 엣지 구조나 얇은 LG v40의 측면을 봤을 때는 확실히 다소 두꺼운 두께를 갖습니다.

 

 

 

 

하단의 스피커 그릴은 라이트닝을 기준으로 각각 6개의 홀이 뚫려 있었습니다.

오른쪽에는 사이드(전원, 애플 페이, 시리 호출) 버튼과 유심 슬롯이 배치되어 있으며, 왼쪽에는 볼륨버튼과 벨/무음 스위치가 있습니다.

 

화면과 관련된 명령 중에  Tap To Wake가 적용됩니다. 다만, Xs에 탑재된 3D 터치는 제외되었습니다.

측면 밴드 상단에 안테나선이 있습니다. 보다 밝은 코럴 색으로 되어 있습니다.

예전처럼 눈에 띄지 않기 때문이 눈에 거슬리지 않습니다.

 

 

 


 

후면에는 싱글 카메라(사람 얼굴을 인식해 인물모드 사진 가능)가 있으며, 그 아래에는 플래시가 있습니다.

캅툭튀라 불안하긴 하네요. 카메라 부분에 사피이어 글래스를 탑재했다는 소식은 찾을 수 없거든요.

 

전면 디스플레이 강화유리와 측면 밴드가 만나는 부분에 단차를 없애기 위해 라운딩 처리가 되어 있습니다.

일체감 있게 잘 되어있습니다. 당연히 IP67 등급이니~ 유격이 없어야겠죠~

 



 

생각보다 날렵하지는 않습니다. 디자인을 강조하는 제품들의 두께는 보통 8mm 이하로 가져갑니다.

아쉽게도 8.3mm입니다. 참고로 Xs/맥스 둘 다 7.7mm의 두께를 갖습니다.

더군다나 끝부분이 라운딩 처리가 확연하게 되지 않아 그러한 면이 더욱 부가되는 것 같습니다.

케이스는 어지간하면 슬림핏 아니면 사용하지 말아야겠네요.

 

 

 

 

두께가 두꺼워 다소 둔탁하게 보인다는 점은 분명 단점으로 생각됩니다.

크기는 150.9*75.7*8.3mm이며, 무게는 194g입니다.

LG V40을 사용하고 있어서인지.. 무게와 두께가 상당히 차이가 나게 느껴집니다.

 

 

 

전면 노치 디자인을 고려하지 않으면, 아이폰8의 후속작이라고 해도 될 정도입니다.

6.1인치 리퀴드 레티나(LCD) 디스플레이와 측면 벤드 등등 그 감성을 고스란히 이어받았습니다.

아직까지 스마트폰 판매 상위에 포진되어 있는 스테디셀러인 만큼 그 자리를 빠르게 대체할 것으로 보입니다.

 

 

 

 

 

HDR 기능이 다소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LCD 디스플레이는 여전히 애플의 레티나의 자부심답게 뛰어납니다.

OLED와 LCD는 몇몇 부분을 제외하고는 취향의 차이로 보는 것이 맞습니다.

여전히 업계 최고 수준의 퀄리티를 보장합니다.

 


다만, 구조적인 특성 때문에 블랙 베젤이 넓다는 것은 다소 아쉬운 부분입니다.

측면 두께가 두껍고, 베젤마저 두꺼우니... 가로가 길쭉한 화면비율을 갖췄지만 그리 슬림해 보이지 않습니다.


실속형 제품이라는 것이 바로 여기서  체감이 됩니다.

 6.1인치 LCD가 아니라 OLED였다면? 하는 생각이 불현듯 들더군요.

전면 트루뎁스 카메라, 강력한 A12 바이오닉 칩셋은 동일합니다. 3GB 램(Xs는 4GB)이 약간 낮을 뿐이고요.

스펙에 관해서는 감수할 수 있습니다. 후면 싱글 카메라 역시 마찬가지고요.

 

 

하지만 디자인에 관련된 부분을... 손해 보는 입장이니 뭔가 아이러니한 기분이 드네요.

애플은 감성도 큰 비중이었는데 말이죠.!

 

 

 

 

 

아이폰xr과 아이폰 xs! 두 제품 간 비교 들어갑니다.

 

 

 

하나, 374000원 가격 차이!

 


가장 인기 있는 용량을 선택하면, 1562000과 1188000입니다. 우선 가격부터 374000원의 차이가 납니다.

물론, 64GB로 비교했을 때도 마찬가지고요. 이와 같은 가격은 XS 모델 256GB에서 512GB로 올리는데 들어가는 비용보다 큽니다.

 

애플의 실속형은 자사의 제품과의 비교로 제한하는 것 같습니다.

 

 

 

 

 

 

 


 

2. 고사양 앱 실행 시 동일한 퍼포먼스(램은 Xr이 1GB가 낮은 3GB)

게임이나 웹서핑, 일반적인 고사양을 원하는 프로그램을 실행할 때 거의 동일한 퍼포먼스를 갖습니다.

 

 

 

3. 배터리 지속시간은 iPhone Xr 승리

낮은 해상도와 LCD 패널의 전력소모가 OLED보다 낮기 때문입니다.

실제 워싱턴포스트에서 실시한 배터리 테스트에서 애플 신제품 중에 가장 긴 배터리 시간을 기록했습니다.

 

 

 

 

4. 측면 밴드 - 스테인리스 or 알루미늄 취향 차이

수술도구급의 내구성이 뛰어난 유광의 스테인리스냐 부드러운 아노다이징 마감 처리가 된 알루미늄이냐!

다만, 7.7mm vs 8.3mm 측면 두께는 분명한 단점입니다 .

 

안테나 선의 두께가 살짝 넓습니다. 대신 하단에는 없습니다.

오른쪽 왼쪽에 2개씩 총 4개입니다. Xr과 비교해 1개가 더 적은 것이죠.

 

 

 

 

5. 베젤이 넓은 것은 물론, 노치 영역까지 크다!

 

넷플릭스와 웹서핑, 고화질 사진을 봤을 때 큰 차이가 없다. 자연스러운 컬러는 LCD가 오히려 더 나은 듯한 느낌입니다.

화질 및 색감 퀄리티는 호불호입니다. 둘다 뛰어납니다.

넓은 블랙 베젤은 분명한 단점. 다소 둔하게 보인다. 두께까지 고려하니 슬림함이 떨어지는 편입니다.

 

 

 

6. 화면 퀄리티는 괜찮은 편. 해상도 차이에서 오는 선명함은 거의 없다.

아이폰 화면은 표준과 확대 모드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표준은 글자가 조금 더 작게 보이고, 확대 모드는 살짝 커지죠.

Xr과 Xs 맥스 2개의 글자 가독성을 체크해보니 기대했던 것만큼 차이는 없었습니다.

갤노트 9에서 QHD에서 FHD로 해상도를 낮추면, 글자 끝이 다소 무뎌지는 현상이 있는데요.

이런 것을 전혀 느끼지 못하겠더군요. 의외로 해상도의 차이에서 오는 불편함은 거의 없었습니다.

 

 

 

 



 

7. 전면 카메라 스펙은 동일, 후면 싱글 카메라는?

인물 사진 모드는 거의 비슷하다. 머신 러닝을 통한 얼굴을 인식하기 때문입니다.

다만, 종종 피부 컬러와 비슷한 배경이면 블러 효과가 다소 떨어질 때가 있습니다.

 

 

 

 

 


2개의 화각이 다른 정보를 분석하는 듀얼 카메라보다는 특정 상황에서 떨어집니다. 다만, 일반적인 상황에서는 심도제어가 훌륭합니다.

유의할 점은 얼굴 외에는 일반 피사체는 인식을 하지 못하여, 아웃포커싱을 할 수 없다라는 점입니다.

망원 카메라가 없으니 광학줌 기능도 없는 것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8. 스피커 성능은?

아이폰xs 맥스를 사고 놀랐단 것이 바로 내부 스피커 성능입니다.

LG V40이나 갤럭시노트 9에 비교하여 전혀 뒤떨어지지 않습니다.

약간 성능이 낮지 않을까 했는데 기우였습니다. 중저음 소리는 오히려 더 커진 느낌입니다.

Xr도 마찬가지... 우려했으나 Max와 거의 동일한 사운드를 보여줬습니다.

 

 

 

 

 

 

 

 


지금까지 아이폰 xr 코럴 개봉기와 디자인, 그리고 Xs와 차이점에 대해 서술해봤습니다.

 

100만이 넘는 제품을 가성비로 다루는 것은 사실 맞지 않는 부분입니다. 진성비를 논하는 것이 맞습니다.

 


하지만 37만 가격대를 감안하면,

이러한 차이점이 자신에게 충분히 가치가 있는지 따져보고 Xr을 선택하는 것이 현명한 행동이라고 봅니다.

 

 

마지막으로 kt에서 iPhone Xr을 구입하면, 슈피겐/정품애플/충전 패키지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체인지업 점프 등 다양한 혜택이 있으니 살펴보시길 바랍니다.

bmkim    4719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아이폰xs 맥스 스펙 차이, 어느 정도일까?  
(0) - (0)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 2018.10.25
#아이폰Xs맥스  #아이폰  #아이폰XsMax  #사전예약  #iphonexsmax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보기   보기 AMP  


안녕하세요. 코예커플입니다. 아이폰xs MAX를 한마디로 표현하자면, 이름처럼 iPhone 시리즈 상 가장 커다란 6.5인치의 디스플레이와 큰 스피커, 그리고 넉넉한 배터리를 가지고 있다 정리할 수 있습니다.

내 정식 출시일이 밝혀진 이후로 많은 분들이 X와 비교했을 때, 아이폰xs 맥스 스펙이 얼마만큼 다를까 궁금하신 분들이 많은데요. 이러한 궁금증을 토대로 스펙과 국내외 유저들의 평가를 정리해보았습니다. 

국내 정식 출시 예정

돌이켜보면, iPhone X은 정말 획기적인 기기였던 것 같습니다. 시그니처와 같았던 홈버튼이 사라지고, 노치 디자인으로 많은 이들의 입에 올랐고요. 차세대 스마트폰의 기본 모델이 되는 초석도 같은 존재라 평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올해 애플에서 X을 계승한 Xs와 아이폰xs 맥스가 발표되었고, 곧 국내에 정식출시(11월 2일)될 예정입니다. 

1차 출시국에서 미리 기기를 구매해 온 많은 얼리어답터들과 리뷰어들은 대부분이 XS보다는 XS MAX를 구매해왔는데요. 아무래도 텐을 쓰고 있는 입장에서 옆그레이드 느낌이 심한 녀석보다는 최대의 크기와 배터리를 강조하는 맥스가 끌렸는지도 모르겠단 생각이 듭니다. 물로 텐을 쓰고 있지 않는다면, XS도 나쁜 선택은 아닐 테지요.

기본 구성품

이름과 달리 기본 구성품은 상당히 조촐해졌습니다. 제 생각 같아선 사과 모양 스티커를 주는 것보다 고속 충전기나 Lightning-3.5mm 헤드폰 잭 어댑터를 포함하는 게 더 좋을 거 같아요. 특히 줬다 뺐는 게 제일 나쁜데, 라이트닝 케이블 하나의 빈자리가 괜스레 크게 보이는 것은 사실입니다. 필요하다면, 애플 공홈에서 12,000 추가하여 구매할 수 있습니다.

맥스는 무선 충전과 고속 유선 충전을 모두 지원합니다. 다만, 배터리 용량도 늘어났기 때문에 기본 5W 충전기로는 완충하는 시간이 많이 걸린다는 평이 있습니다. 물론 빠른 충전을 위해서는 고속 충전을 지원하는 라이트닝 케이블과 충전기를 별매해야 됩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Qi 인증된 대부분의 무선 충전기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이러한 기본 구성품은 Xs과 서로 동일합니다.

아이폰xs 맥스 스펙 차이

앞서 말한 것처럼 Ten과 거의 동일하다 말할 수 있는 디자인을 가졌습니다. 다만, 기존에 깨짐 인증샷을 수없이 볼 수 있었던 X의 유리를 코닝사의 고릴라 그래스 6을 사용하면서 Xs와 MAX에서는 조금 더 튼튼해졌다고 평하고 있는데요. 파손 테스트를 위한 수많은 낙하 영상을 유튜브에서 찾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이런 부분이 아이폰xs 맥스 스펙의 차이라 할 수 있는 것이죠.

방수 등급 면에서도 업그레이드가 되었습니다. 기존의 X이 IP67 등급의 방수 방진 등급을 갖추었는데, 이번부터는 IP68 등급으로 최대 2m에서 30분 동안 견딜 수 있는 수준이 되었습니다. Apple의 키노트 현장에서는 바다라던가, 맥주, 주스 같은 액체도 견딜 수 있는 것처럼 표현했는데요. 저라면, 이렇게 비싼 기기를 주스나 맥주에 담가보는 테스트해보진 않을 겁니다. 아시겠지만, 침수에 의한 보상은 무료 처리가 어렵기 때문이죠.

그리고 가장 눈에 띄는 차이는 역시 크기의 차이일 겁니다. X, Xs가 5.8인치인 반면에 6.5인치로 커졌기 때문인데요. 경쟁 폰으로 말하는 note9과 크기와 무게를 비교하자면 5mm 정도 짧고, 두께는 1mm 얇으며, 무게는 7g 더 나갑니다. 참고로 맥스는 157.5 * 77.4 * 7.7mm이며, 무게는 208g입니다. 크고, 무겁기 때문에 불편한 점도 분명하지만, 영상 감상이나 게임할 때에 몰입도가 상승한다는 것도 놓칠 수 없는 장점이지요.

배터리 용량도 역대 시리즈 중에 가장 넉넉한 용량을 갖췄습니다. 애플에서는 Xs는 X보다 최대 30분 더 사용할 수 있으며, MAX는 최대 1.5시간 더 사용할 수 있다고 밝혔는데요. 생각보다 체감이 많이 되는 부분이라서 가장 크게 느껴지는 차이라고 인정합니다. 개인적으론 노트 9와 비교해보면, 어떨까 궁금해서 GSM 아레나의 배터리 테스트 수치도 첨부하였습니다.



그밖에 A12 바이오닉 칩셋을 사용했다는 것도 X와는 다른 차이점이라 할 수 있습니다. 이는 기존의 A11 바이오닉보다 최대 15% 빠른 처리 속도와 최대 50% 적은 소비전력을 사용하는 것인데요. 사실 이렇게 글로만 보면, 어떠한 느낌인지 잘 파악이 안될 수 있습니다. 저와 같은 라이트 유저이고, A11을 사용해왔던 사람이라면,  특히 큰 차이를 느끼지 못할 수 있는 부분이지요.



하지만, 애플이 말한 대로 지구상에서 가장 빠른 모바일 칩이며, 고사양 작업에도 리소스를 아주 효율적으로 사용합니다. 그러므로 배터리 용량 대비 기기를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이 칩셋의 능력이라 할 수 있는 부분이지요. 긱벤치의 싱글 및 멀티코어 테스트 결과를 일부 첨부하였습니다.


그밖에 스피커에 더욱 신경 써서 오디오 출력이 더욱 좋아졌으며, 듀얼 유심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도 눈에 띄는 아이폰XS 맥스 스펙 차이라 할 수 있습니다. 제가 처음 봤을 땐 MAX가 그저 크기만 커진 줄 알았는데, 생각 외로 달라진 점이 많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최근 제가 iPhone X을 아이폰 엑스라 말했다고, 이를 지적하는 댓글이 달린 적이 있습니다. SSD를 스스디라 말하는 것처럼 입에 잘 붙는 게 더 중요하다 생각했기 때문에 엑스라 불러도 괜찮다는 생각이었는데요. 디자인과 성능 등 X을 계승하는, 아니 청출어람 하는 녀석들이 나온 이상 Ten, Ten S, Ten MAX라고 해주는 것이 훨씬 좋겠단 생각을 했습니다. ㅎㅎ

사악한 가격, 피할 수 없다면 사은품이라도!

좋은 점도 많지만 아무래도 큰 단점은 기기 자체의 값이 워낙 고가( 이백만 원 정도) 인 데다, 따로 구매해야 되는 액세서리의 값도 만만치 않다는 점입니다. 사전예약을 한다고 해도 콧대 높은 Apple에서 삼성이나 LG처럼 제조사 사은품을 주는 것도 아니고요. ^^;; 그래서 이왕 살 마음을 먹었다면, 사설업체를 통한 사전예약이 부담을 덜 수 있는 방법이라 할 수 있습니다.

가입 조건마다 다르긴 하지만, 애플 정품 블루투스 이어폰인 에어팟을 받을 수도 있고요. 고속 충전 케이블이나 무선 충전기, 보조배터리 등은 휴대폰 사용 시 정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는 녀석들로 준비되어 있습니다. 저도 얼른 기변해서 인스타그램에 인증사진 올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네요.

그밖에 평소에 가지고 싶었던 소형 가전인 안마기나 에어프라이어 등도 득템할 기회도 생기고요. 맥스뿐만 아니라 같이 나온 Xs, XR도 함께 확인할 수 있으니, 구매를 희망하는 분들은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물론 다른 제조사의 기기 정보도 쉽게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근까지 xs MAX에 대한 소개였습니다. 끝!

Image source : Our complete Apple iPhone XS Max review GSMArena Official

 

bmkim    4560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아이폰XS Max 후기, 약 3주간 사용해보니  
(0) - (0)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 2018.10.22
#아이폰XS  #아이폰XS후기  #아이폰Xs맥스  #아이폰XS_Max  #IT  #테크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보기   보기 AMP  


약 3주간 사용해본 애플 아이폰XS Max 후기

지난 9월 12일 애플파크에서 아이폰XR, 애플워치 시리즈4 모델과 함께 만났고, 가능한 빠르게 직접 사용해보고 그 후기를 전해드리기 위해서 1차 출시국 출시일에 일본에서 구매를 아이폰XS Max 모델을 사용하기 시작한 지도 이제 약 3주간의 시간이 흘렀습니다. 그리고 바로 이 모델이 11월 2일 국내 출시가 확정되었습니다. 

동영상으로 보는 아이폰XS Max

아이폰XS Max 골드 10일간의 사용기! 아이폰X 비교해보면! (Apple iPhone XS Max Review) [4K]

이 모델을 사용하면서 약 10일 정도 사용했을 때 그 후기를 동영상 채널을 통해서 전해드리기도 했는데요. 영상으로 보고 싶으신 분들은 위 영상을 참고하셔도 좋을 것 같습니다. 

11월 2일 국내 출시

11월 2일에는 아이폰XS (Max) 모델은 물론이고, 애플워치 시리즈4 그리고 아이폰XR 모델이 함께 국내 출시됩니다. 특히 아이폰XR 모델의 경우 1차 출시국 출시일이 바로 10월 26일이기 때문에 딱 1주일 만에 상당히 빠르게 국내 출시되는 모델이 되었습니다. 덕분에 많은 분들이 아이폰XS 모델과 XR 모델 중에서 고민을 하게 되실 것 같습니다.

아이폰XS Max 후기

위 사진 속에 있는 제품은 아이폰XR Max 그리고 아이폰X 모델입니다. 이번 아이폰XS 모델의 특징 중에 하나는 바로 골드 색상의 출시라고 할 수 있는데요. 덕분에 골드 모델의 선호가 초반에 높은 편입니다. 그중 Max 모델은 6.5인치 대화면을 가지고 있는데요. 무게 분산 처리를 잘 했기 때문인지 생각했던 것보다 무겁게 느껴지지는 않았습니다. 또한 이번 모델은 글래스가 업그레이드되어 내구성이 더 높아졌다는 점도 달라진 부분입니다.

아이폰의 OLED 디스플레이는 매우 선명한 영상을 감상할 수 있게 해주고 있는데요. 특히 아이폰XS Max 모델은 6.5인치 대화면을 통해서 영상을 감상할 수 있기 때문에 유튜브, 넷플릭스 등의 영상을 감상하시는 분들에게 좋은 선택이 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러한 디스플레이는 HDR을 지원하고 있으며, 60% 향상된 색상 다이내믹 레인지를 가지고 있습니다. 참고로 전면에서 봤을 때도 아이폰8 플러스와 비슷한 사이즈이지만 디스플레이 면적이 넓기 때문에 크기의 부담감은 적었습니다. 

6.5인치 대화면 덕분에 가로모드로 사용할 때 다양한 앱에서 다른 UI를 만날 수 있다는 점도 Max 모델이 XS 모델과 가지는 차이라고 할 수 있었는데요. 위 사진으로 보시는 것처럼 캘린더를 사용할 때는 물론이고 웹서핑을 할 때도 더욱 다양한 정보들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이미 성능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A12 Bionic 칩의 성능이 많은 분들에게 알려져 있는데요. 아이폰X 모델과 비교했을 때도 빠른 성능을 보여주지만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들과 비교했을 때는 더 큰 차이를 보여주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특히 게임을 실행할 때는 상당히 큰 격차를 보여줬습니다. 

갤럭시노트9 vs LG V40 ThinQ vs 아이폰XS Max 속도 비교 (유튜브, 구글 플레이,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4K]

위 영상은 갤럭시노트9 그리고 LG V40 ThinQ, 아이폰XS Max 모델의 속도를 비교한 영상인데요. 본래 노트9과 V40 ThinQ 제품의 비교 영상이지만 아이폰도 함께 비교를 해 봤습니다. 영상을 통해서 실제 앱을 실행할 때 어느 정도 속도 차이를 보이는지도 확인해보실 수 있습니다. 

카메라를 보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이 HDR 마크가 사라졌다는 점이었습니다. 그 이유는 아이폰XS 모델에서는 스마트 HDR (켜고 끌 수 있음) 기능을 통해서 자동으로 HDR 기능이 적용되기 때문입니다. 이러한 스마트 HDR 기능을 통해서 명부와 암부 모두가 잘 표현되는 사진을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인물사진으로 촬영한 사진의 경우 조리개값을 조절할 수 있다는 점도 달라진 부분인데요. 인물을 촬영했을 때는 물론이고, 풍경 등을 조절할 때도 쉽게 배경 흐림을 조절할 수 있기 때문에 인물 사진 모드를 많이 사용하시는 분들은 본인이 원하는 아웃포커싱 효과를 쉽게 구현하실 수 있습니다. 

요즘 스마트폰으로 동영상 촬영을 하시는 분들이 많은데요. 위에서 말씀드린 스마트 HDR 기능 등을 기반으로 동영상 촬영을 할 때의 퀄리티도 증가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는데요. 또한 동영상 촬영을 할 때 스테레오 사운드 녹음 기능이 생겨서 현장감 있는 녹음이 가능해졌습니다. 

아이폰XS 모델과 Max 모델 중에서 고민하시는 분들도 많으실 것 같은데요. 과거 아이폰8 모델과 플러스 모델에서 고민하시던 분들이 플러스 모델을 선택하는 이유 중에 하나가 바로 배터리였듯 이번에도 Max 모델을 선택하시는 분들이 이유 중에 하나는 배터리가 될 것 같습니다. 제가 아이폰X 모델을 사용하면서 배터리 관련해서 스트레스를 겪은 적은 없지만 아이폰XS Max 모델은 이보다 1시간 30분 더 사용할 수 있습니다. (XS 모델은 30분 증가)

또한 이번 모델은 사운드 퀄리티가 좋아진 점도 특징이라고 할 수 있었습니다. 음악이나 영상을 들어보면 공간감이 좋아졌다고 이야기를 할 수 있었는데요. 저는 일을 할 때 가끔씩 스피커를 이용하지 않고 아이폰으로 음악을 듣기 때문에 이러한 스피커의 업그레이드는 반가운 부분이었습니다. 

오늘은 이렇게 아이폰XS Max 모델을 사용해본 이야기를 전해드렸는데요. 다음에는 이 모델과 함께 국내 출시되는 아이폰XR 모델은 어떤 특징을 가지고 있는지도 이야기를 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둘 중 어떤 제품을 선택해야 할지 고민하시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글들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빅샷    5225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아이폰xs 가격, 에어팟은 덤?  
(0) - (0)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 2018.10.22
#아이폰XS  #아이폰xs가격  #에어팟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보기   보기 AMP  


아이폰xs 가격, 에어팟은 덤?

 

드디어 한국 출시가 확정되었습니다. 벌써부터 각종 커뮤니티들은 난리입니다. 가격이 비싸니 마니... 그리고 해외는 어떤 게 더 인기라느니...
저도 물론 관심을 갖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직구도 했겠죠? ㅎㅎ
하나의 폰이 이토록 수많은 사람들의 관심을 받고, 수많은 사람들의 워너비가 될 수 있다는 게 참 신기한 일인데요.
오늘은 현재 애플의 iPhone xs와 xr 시리즈에 관한 소식 몇 가지와 국내 출고가격, 그리고 아이폰xs 구입시 받을 수 있는 혜택(에어팟) 등에 대해 몇 자 적어봅니다.


예상대로 인기 많은 iPhone xr

현재까지 알려진 소식에 따르면 아이폰xr 사전예약이 시작된지 3일 만에 중국에서 90만 대가 판매되었다고 합니다. 그리고 현재 상황에서 당연히 xs보다 더 인기가 있는 건 확실하고 추가로 판매량도 크게 웃돌것이라고 합니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xs의 판매 부진 이유는 가격때문이라고 합니다. 반면 xr은 6.1인치의 레티나 LCD 디스플레이라는 점과 후면 싱글 카메라라는 점이 다르고 나머지는 xs와 거의 같기 때문에 굳이 더 비싼 xs를 구입할 필요가 없다고 느끼기 때문이라고 하는데요.

그것도 있겠지만 애초에 xr과 xs의 가격 자체에 차이가 많이 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중국의 판매가격 기준으로 xr 64GB 모델은 6499위안인데 xs max 64GB의 경우에는 12,799위안으로 거의 2배 차이가 납니다. 본토인 미국에서는 749달러와 1099달러라서 가격 차이가 크지 않은데 중국 내에서는 그보다 배는 차이가 심하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어쨌든 그렇기에 xr로 몰리고 있다는 것인데 개인적으로는 중국인들의 경제 상황이 작년만 못하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실제로 경제 성장률이 둔화되고 빈곤층은 갈수록 늘어나고 있으며, 미중 경제전쟁으로 소비자물가는 갈수록 오르는 상황이어서 자금적인 여력이 없는 것이죠.

어쨌든 신기한 건 왜 언론에서 굳이 삼성의 이야기를 꺼낸 것인 지는 모르겠지만 xr의 3일간 예약판매량이 90만 대라는 걸 이야기하면서 삼성전자의 플래그십인 갤럭시s9과 s9+의 경우 각각 6099위안과 6999위안에 출시됐지만 3일간 예판량은 두 모델 합쳐서 5천 대를 넘지 못했다는 것을 짚었습니다. 그만큼 아이폰xr의 인기가 높다는 것을 이야기하려고 한 것이겠지만 그렇다고 해도 굳이 삼성을 언급한 건 같은 플래그십 경쟁 업체라서가 아닐까 합니다.

참고로 중국에서는 아이폰xr의 판매량이 아이폰8과 8플러스의 판매량을 넘어설 것이라고 합니다. 개인적으로는 그냥 넘는 게 아니라 압도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아직 정확한 수치가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커뮤니티를 살펴보면 현재 사전예약 중 옐로와 레드가 매진되었다는 소식이 들려오더군요. 용량에 상관없이 옐로는 이미 매진되었고, 미국 역시 옐로 모델은 64GB만 남아있다고 합니다.

중국은 상대적으로 물량이 남아있는 상태라고 하는데 90만 대를 넘겼다고 하는 거면 대체 몇 대를 배정받은 건지 궁금해지기까지 합니다.

그리고 결론적으로 이번 아이폰 시리즈의 주인은 애플은 xs max로 정하고 싶었지만 소비자들은 xr로 정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듭니다. 물론 그렇다고 판매량 차이가 압도적인 것은 아니겠지만 어쨌든 아시아권에서의 관심사는 xr이 더 높은 상황인데요. 이 역시 미국 내에서의 가격 차이보다는 해외에서의 가격 차이가 더 크기 때문이 아닐까 합니다.


국내에서 iPhone xs 인기 있을까?

해외의 반응은 그렇다 치죠. 그러면 과연 국내는 어떨까요? 현재 아직 세 모델 모두 출시가 안된 상황이고 단순히 인터넷에서 언급되는 상황만을 놓고 보자면 단연 xs에 대한 관심이 xr에 대한 관심보다는 압도적으로 많은 상황입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xs에 대한 네이밍은 이미 작년 말부터 예상해왔던 부분이고, xr은 애플 발표회 이후로 알게 된 사람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입니다. 그전까지는 언론에서도 아이폰9라고 했었죠. 저는 9라는 네이밍은 나올 수 없다고 계속 말씀드렸지만 다들 믿지 않으시더군요. ㅎㅎ

어쨌든 실제로 키워드 조회수를 봐도 차이가 압도적입니다. 최근 한달 간의 키워드 조회수를 봐도 xs는 PC 930,800회, 모바일 2,457,100회로 종합 3,387,900회고요. xr은 PC 104,600회, 모바일 327,900회로 종합 432,500회입니다. 대충 봐도 7배 이상 차이가 나죠?

그러나 이 수치 차이가 실제 관심도의 차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말씀드린 것처럼 xs는 그동안 그렇게 알고 있었지만 xr은 불과 한달 남짓한 시간 밖에 안됐기 때문입니다. 실제로 아이폰9라고 알고 있던 분들이 훨씬 많았고 애플의 발표회 이전에는 xs보다 9에 대한 관심도가 훨씬 높았습니다. 그러나 9가 아니라는 것을 알고 다들 관심이 수그러들었을 뿐만 아니라 어디론가 사라졌습니다.

어쨌든 단순히 키워드 조회수만을 놓고 보자면 xs의 인기가 xr 보다 훨씬 높을 것으로 기대되지만 과연 그럴까 하는 생각을 해보게 됩니다.

우선 국내 출시가 너무 늦기 때문이죠. 11월 2일로 확정이 되었지만 미국이나 중국, 일본과 다르게 xs와 xr이 동시 출시를 하기 때문에 굳이 xs를 사야할 이유가 사라졌다고 생각합니다. OLED와 듀얼 카메라때문이라고 하기엔 그것이 보여줄 압도적인 성능 차이가 있는 게 아니기에 결국 세 모델의 인기 여부는 가격이 되지 않을까 하는데요.

우리나라의 아이폰 출고가는 항상 일본을 기준으로 책정되어왔다는 걸 아시나요? 언제나 일본보다 약 20만 원 정도 더 비싸게 판매를 하는데 이유는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웃긴 건 일본보다 잘 사는 나라도 아닌데 가격을 더 비싸게 받아먹습니다. 그만큼 국내 이동통신 3사들이 양의 자식들이라는 이야기입니다. 국민들에게 아무리 나쁜 짓을 해도 처벌을 안 받기 때문에 국민은 그들에게 호구죠.

그래도 살 수밖에 없는 이유는 좋기 때문이고 직구를 하면 AS를 안해주니 살 수밖에요... 완전히 멱살 잡혀사는 꼴이라고 밖에 할 수가 없네요.


iPhone Series 가격은?

그렇다면 과연 애플의 아이폰 3총사의 가격은 얼마가 될까요?

아이폰xr 가격도 아이폰xs 가격도 모두들 궁금해할텐데 저는 단순한 가격이 궁금하기 보다는 차이가 궁금합니다.

iPhone xs max
64GB : 1,495,000
256GB : 1,693,000
512GB : 1,964,000

iPhone xs
64GB : 1,360,000
256GB : 1,558,000
512GB : 1,829,000

iPhone xr
64GB : 1,014,000
128GB : 1,077,000
256GB : 1,212,000

우려했던 것처럼 xs max 가격은 200만 원을 넘지는 않았습니다. 여론을 의식해 그래도 36,000원 저렴하게 내놓았네요. 참 박수쳐주고 싶은 우리나라 이동통신 3사입니다. 국민은 개호구랍니다. 그래도 어떻게 할 수 없죠. 정부도 기업편이니까요. ㅎㅎ

자 그럼 xs max와 xr의 가격 차이를 볼까요?
그래도 중국보다는 덜하네요. 40만 원 정도의 차이니까요. 그러나 이게 싼 건 아니죠. 어쨌든 직국 가겨보다 비쌉니다. 왜 더 비싼 지는 역시 그분들만 알고 있습니다. 이해할 수 없는 건데 애플 공홈에는 보나마나 통신사 출고가보다 비쌀 것이기에 산다면 그냥 통신사 통해서 구입하는 분들이 많으리라 생각합니다.


iPhone Series 어디서 구입하는 게 좋을까?

아직 정확히 통신 3사의 사전예약 혜택 등은 정해지지 않았습니다. 따라서 어떤 게 더 좋을 지는 봐야겠지만 정해진다고 하더라도 제가 지금 적는 이 글의 의견과 비교해서 크게 달라질 거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비교는 작년 기준으로 해야한다고 생각하기에 작년의 사전예약 혜택을 적어드리자면 그냥 케이스와 강화유리였습니다. 그 외에 없습니다. 그게 끝. 애플이 가격을 싸게 안해줘서 그렇다는데 애플이 공급하는 단가가 다른 데보다 좀 더 높은 것뿐이지 지들도 대리점에 내보낼 때 할인 안해주고 지들이 마진 다 먹으면서 죽는 소리하는 거 보면 참 나쁘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설령 진짜 136만 원 그대로 사온다고 해도 소비자들은 대신 지네 통신사를 이용해주는데 전혀 그럴 생각은 없어보입니다.

요금할인이 무기라고는 합니다. 업체보다는 다이렉트샵이 할인을 좀 더 해준다고 합니다. 예를 들어 LG U+Shop을 통해 스마트폰을 구입할 경우 선택약정할인 옵션 선택시 25%의 요금할인 외에 추가로 7% 요금을 더 할인받을 수 있는데, 7%의 차이가 크게 느껴지려면 그만큼 이용하는 요금제가 높아야 합니다. 굳이 그렇게 해야할까요? 3만 원짜리 요금제를 쓸 일은 없겠지만 그거 선택한다고 하면 매달 2100원 할인받게 됩니다. 그리고 2년 해봤자 5만 원도 할인을 못 받는데 그걸 선택하느니 차라리 사은품이나 다른 추가적인 혜택을 빵빵하게 주는 일반 업체를 통해 구입하는 게 낫다고 생각합니다.

이미 말씀드렸지만 저는 올해는 각 통신사의 다이렉트샵이 아니라 일반 업체를 통해 구입할 예정인데요. 아이폰xs 가격이 비싸서가 아닙니다. 어차피 가격은 별로 차이가 없습니다. 선택약정할인에 제휴카드할인 등은 다 동일하게 혜택을 적용받을 수 있습니다.
차이는 7%의 추가 할인이냐 사은품이냐인데요. 저라면 사은품을 선택하겠습니다. 제가 LG U+ 88요금제를 사용중인데 24개월 동안 할인받는 걸 계산하면 약 13만 원 할인받게 되더라고요. 근데 우선 폰 2년 동안 사용을 하지 않기 때문에 이걸 다 할인받지도 못하고요. 절반인 7만 원 할인밖에 못 받습니다. 매년 폰 교체를 하니까요.
그렇다고 장기 고객이라고 해서 뭔가 더 주는 것도 아닙니다. 그냥 호구입니다.

반면 제가 지난 번에 갤럭시노트9을 구입했던 폰사와를 예로 들자면 기본적으로 벨킨 정품 부스트업 무선충전기나 이지넷 넥스트 태양광 보조배터리, 프리디 정품 듀얼 고속 충전기 중 하나를 100% 선택 제공하고요.
여기에 번호이동 선택 시에는 에어팟을 증정하고 있습니다. 기본적으로 이 정도의 사은품이 제공이 되고 여기에 추가로 추첨 사은품들이 많이 있습니다.
통신사에서 제공하는 사은품들도 다 줍니다. 그건 통신사 제공이니 다이렉트샵에서 구입하지 않는다고 안 주는 게 아니니까요. ㅎㅎ

이 정도면 당연히 업체 구매가 훨씬 낫죠?



더이상 호구는 No!

혜택이나 조건 등에 대해 아무리 계산기를 두드려봐도 마찬가지입니다. 통신사 다이렉트샵을 통해 구입할 때 아이폰xs 가격이 더 저렴하다면 모를까 동일 조건에 7% 할인이냐 고가의 사은품에 추가로 번이시 에어팟을 사은품으로 받을 수 있느냐인데 누가 봐도 다이렉트샵 구입이 손해입니다. 그냥 호구되는 거예요. ㅎㅎ
어차피 국내 입고가는 동일합니다. 여기서 누가 얼마나 마진을 적게 책정하느냐의 차이라고 보는데요. 생각해보면 답이 나오겠죠?
단, 업체를 잘 선택해야 한다는 건 알고 계셔야 합니다. 먹튀 업체들도 많거든요. 그렇지 않은 곳을 선택하려면 그만큼 잘 살펴보셔야 합니다.



 

빅샷    4233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아이폰xs 가격, 색상 선택은?  
(0) - (0)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 2018.10.16
#아이폰xs가격  #아이폰xs색상  #아이폰XS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보기   보기 AMP  


 
 

오늘 전해드릴 소식의 주인공은 아이폰xs 시리즈입니다. 이미 수차례 포스팅에서 공유해드린 것처럼 이 제품은 이미 미국, 중국, 일본 등의 국가에서 지난 달에 이미지 출시되었는데요. 국내에는 2차 출시국 보다 조금 늦은 11월 초 출시를 앞두고 있다는 의견이 지배적인 상황입니다. 많은 분들이 다들 아시겠지만, 가격과 색상 정보에 대해 다시한번 살펴보는 시간을 갖도록 하겠습니다.



저의 경우 iPhone 10s Max 미국판을 프리오더로 구매한 후, 약 2주 정도 사용해오고 있습니다. 사실 전작은 디스플레이 크기가 커졌음에도 19.5대9 비율의 화면비 덕분에 작다고 늘 느꼈는데요. 금번 제품은 과거의 플러스 모델 들처럼 큼지막한 디스플레이를 가져 동영상을 보거나 게임을 할 때보다 훨씬 나은 몰입감과 만족감을 느끼고 있습니다.



거기다 카메라는 저조도 상황에서의 결과물이 크게 향상되었는데요. 전작처럼 설정에서 고효율성을 선택하면 4K 60프레임 동영상을 촬영할 수 있습니다. 물론 센서 크기 때문에 전문 카메라와 비교하긴 힘들지만, 고가의 장비를 쓰기 어려운 1인 크리에이터 들에게는 제법 매력적으로 다가올 것 같더라고요. 거기다 전면카메라의 화질도 좋아졌고요.




금번 제품의 색상은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실버로 출시되었는데요. 골드 색상은 아이폰8 시리즈의 골드와 비슷한 톤인데 약간 더 진해졌습니다. 동일 색상의 타사 제품들, 그리고 7시리즈 이전의 동일 색상 모델과 대비해서 엄청 세련되어 보입니다.




거기다 측면 프레임은 투명한 스타일에 스테인레스 스틸 재질로 구현되었는데, 후면의 골드와는 다른 멋을 내더라고요. 실버 모델은 측면 프레임이 완전한 투명이라 보다 심플한 느낌을 선사합니다. 여기서 Xs 시리즈의 사이즈 차이도 어느 정도 가늠할 수 있는데요. 기존의 4.7인치 모델과 5.5인치 플러스 모델과 거의 동일한 크기입니다. 화면비만 빼고요.




참고로 저는 iPhone 10 실버도 갖고 있는데요. 골드 모델의 색상이 좀 부담스럽다면 온전히 클리어한 이미지를 보여주는 실버 모델도 좋습니다. 이 자리에 없는 스페이스 그레이 모델은 기존 아이폰 시리즈처럼 클래식한 느낌을 부여할 것이라 생각됩니다. 아이폰xs 색상의 인기 순위는 골드지만, 실버도 깔끔한 편이라 직접 보시고 선택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금번 제품은 전작과 비슷한 가격대에 출시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Xs의 경우 64GB 모델이 142 만원, 256GB 모델이 163만원이었습니다. 이를 토대로 512GB 모델은 186만원 정도로 예상되는데요. 맥스 모델의 경우 여기에 10~15만원 정도를 추가하면 될 것으로 생각됩니다.




금번 제품은 전작과 마찬가지로 그 디스플레이가 HDR 표준 규격인 HDR10과 돌비 비전 모두를 지원하는데요. 그로 인해 넷플릭스 (최상위 요금제 가입 必)와 유튜브 등에서 HDR 동영상을 감상할 수 있습니다.




특히 넷플릭스의 오리지널 시리즈의 최신작들은 대부분 HDR을 지원기에 HDR 지원 TV나 모니터, 태블릿 (아이패드 프로)를 사용하는 분들은 최상위 요금제에 가입해도 괜찮을 것 같네요. 거기다 유튜브에서도 4K HDR 콘텐츠가 존재하는데, 아직 그 수와 종류는 적지만, 장기적으로 볼거리가 다양해질 것으로 봅니다.



동영상 콘텐츠에 있어 사운드 역시 화질 만큼 꽤 중요한데요. 최근 출시되고 있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이 DTS, 돌비, 메리디안, 하만카돈, AKG 등과의 협업으로 오디오 시스템을 튜닝하고 꽤 괜찮은 번들이어폰을 만들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 스마트폰 역시 사운드가 중요하다는 걸 방증하고 있는데요.



애플의 경우 과거 비츠를 인수한 사례 외에는 아이폰의 사운드에 있어 타사와 협업하는 모습을 보여주진 않았는데요. 대신 금번 제품에는 기존의 스테레오 스피커를 한단계 업그레이드 해 수화부의 음량이 높아졌고, 보다 선명한 사운드를 내어주었습니다. 이렇듯 아이폰xs는 가격 부분에서 진성비를 추구하는 제품입니다.



게이밍 성능 역시 훌륭하였는데요. 모바일 배틀그라운드 플레이시 설정에서 HDR 고화질에 프레임을 울트라로 설정한 후 수차례 플레이 했을 때 손이 약간 따뜻해지는 수준의 발열만 발견이 되었습니다. 그로 인해 발열로 인한 스로틀링이나 프레임 드랍이 크지 않았는데요.



HDR 고화질에 울트라 프레임, 그리고 6.5인치 대화면 디스플레이로 게임을 플레이하니 그 몰입감과 만족감이 꽤 훌륭했습니다. 물론 이러한 성능은 이미지 프로세싱이나, 동영상 편집 (아이무비, 루마퓨전) 등에서도 역시나 좋은 경험을 제공해주었고요.


카메라의 경우 앞서 언급한 것처럼 스마트 HDR을 통해 명암비가 좋아졌으며, 저조도에서 자주 발견되던 노이즈나 화질 저하도 눈에 띄게 줄었더라고요. 거기다 갤럭시노트9의 라이브 포커스처럼 심도 조절이 가능해졌습니다. 전면 카메라와 후면 카메라 모두 인물 사진 모드를 지원하기에 조금 더 쓰임새가 좋을 것 같더라고요.



이렇게 아이폰xs 색상과 가격, 2주 정도 써본 후기를 짤막하게 정리해봤는데요. 충전/안테나 게이트 같은 이슈가 발생되었지만, 디자인, 디스플레이, 성능, 카메라, 기능 모두 전작 그리고 타사 플래그십 대비 더 높은 완성도를 보여주지 않나 생각됩니다. 하지만 이해 하기 어려운 높은 출고가 역시 보여주고 있습니다.


금번 제품 역시 올댓-폰에서 사전예약 프로모션을 하고 있는데, 할인 및 사은품 혜택이 상당하다고 하니, 이왕 비싼 제품을 살 것이라면, 더 많은 혜택과 기회를 가져가는게 좋지 않을까 생각됩니다.

프로모션 바로가기




페이스 ID의 인식률과 속도도 조금 개선되었습니다. 잠금 화면의 잠금을 풀거나, 앱스토어에서 유료 앱을 다운로드 할 때, 뱅킹 앱에서 바이오인증 도구로 사용할 때 빠른 로그인 속도를 보여주었는데요. 

불만이라면 얼굴 인식을 통해 잠금화면의 잠금을 풀 때 사용자 설정에 따라 바로 홈 화면으로 이동하게끔 지원해주면 좋겠습니다. 쓸어 올리는 제스쳐를 또 하기 귀찮아서요.


기분 탓인지는 모르겠지만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의 성능도 약간 더 좋아진 것으로 느껴졌습니다. 애니모니콘, 미모티콘 등을 이용할 때 얼굴 근육의 움직임과 인식률이 조금 개선되어 보입니다. 미세한 차이지만, 실제 체감은 크게 옵니다. 호호~~




bmkim    5210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갤럭시노트9 가격이 아깝지 않은 이유 5가지 정리  
(0) - (0)
갤럭시 노트9 - 2018.09.24
#삼성  #갤럭시노트9  #S펜 
갤럭시 노트9
보기   보기 AMP  


안녕하세요. 코예커플입니다. Note9 언팩킹 행사를 진행하고, 정식 출시한지 거의 한 달이 되어갑니다. 그 사이에 경쟁사인 애플은 새로운 휴대폰 시리즈를 발표하기도 하였는데요. 오늘 포스팅에서는 제가 쓰고 있는 갤럭시노트9 가격과 여러 스펙을 아이폰XS MAX와 비교해보도록 하겠습니다.

1. 디스플레이 크기

이번에 출시된 두 가지 기기인 갤럭시노트9과 Xs MAX는 공교롭게도 각 시리즈에서 가장 큰 기기의 기록을 경신하였습니다. 

Note 9: 6.4 인치
iPhoneXs MAX : 6.5인치

사실 기존에 삼성 노트 시리즈는 패블릿 폰의 선두주자라 불릴 만큼, 널찍한 화면을 줄곧 사용해왔기 때문에 익숙한 편입니다. 그러나 제가 보기엔 애플은 이번 행보가 무척이나 의외로 여겨집니다. 

커다란 화면은 웹 서핑하기에도 참 좋고, 영상을 보기에도 좋은데요. 노트 시리즈의 경우에는 노치없이 상하좌우 베젤이 모두 얇은 베젤리스 형태이기 때문에 더욱 활용하기 좋습니다.

또한, 화면 밀도(ppi)를 따져보자면 note9가 516ppi로 더욱 높습니다. 물론 이 화면 밀도라는 것이 작은 디스플레이에서 육안으로 차이를 느끼는 것은 무척이나 힘든 일입니다. 하지만, 색 표현력이 정확해야 되는 업무를 하시는 분이라면 확실히 좋다고 느껴질 겁니다.

2. 배터리 용량

제겐 부담스러운 기기 값이지만, 갤럭시노트9 가격이 아깝지 않다고 느껴지는 부분이 있습니다. 바로 배터리인데요. 4000mAh의 아주 넉넉한 대용량 배터리를 갖추고 있습니다.

디스플레이가 워낙 큰 편이기도 해서 배터리의 성능은 아주 중요한 요소라고 생각하는데요. 제가 사용하기에 놑9은 게임을 많이 해도, 하루 종일 웹 서핑을 해도 늘 여유롭습니다.


Note 9: 4000mAh
iPhoneXs MAX : X보다 1.5시간 더 사용

제가 애플 키노트 생중계를 새벽에 챙겨봤지만, Xs MAX의 배터리 용량의 정확한 수치는 알 수 없었습니다. 이 부분은 아직 공식 홈페이지에서도 명시되지 않은 부분이라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어요!

3. 저장 공간

갤럭시노트9의 저장공간을 보고 있으면, 세상이 빠르게 변하고 있다는 것이 느껴질 정도입니다. 불과 몇 해 전만 해도 16기가나 32기가 스토리지를 당연하게 썼는데, 두 기기는 스토리지를 최대 512GB까지 제공합니다.

사진이나 동영상도 고화질을 지원하기 때문에 용량을 넉넉하게 제공하는 것은 무척이나 반가운 일입니다. 물론, 반갑지 않은 기기 값도 같이 올라가서 문제이긴 하지만요. ㅎㅎ

Note 9: 128, 512 GB
iPhoneXs MAX : 64, 256, 512 GB

갤럭시노트9 가격이 아이폰 시리즈보다는 비교적 저렴하다 느낄 수 있는 점이 바로, 스토리지와도 연관이 있습니다. 바로 마이크로 SD카드 슬롯을 통해 외장 메모리를 사용할 수 있다는 점 때문인데요. 

이를 두고, 삼성전자 측에서는 512를 추가하여, 최대 1TB까지 스토리지를 사용할 수 있는 폰이라고 대대적으로 홍보를 하기도 했습니다. (물론, 512GB SD카드는 구하기 힘든 만큼이나 값도 높은 편입니다.)

4. 카메라

note8과 galaxy S9 Plus를 모두 가지고 있는 저로서는 note9의 카메라는 조금 아쉽게 느껴졌습니다. 크게 차이를 느낄 수 있는 부분이 없었기 때문인데요.

그래도 G7 ThingQ처럼 화면을 인지하고, 자동으로 모드를 바꿔주거나 흔들린 사진 등을 알려주는 인텔리전트 카메라 기능은 유용하게 쓰고 있습니다.

Xs MAX와 스펙만 따지고 보자면, note9의 조리개 값이 더 작고, 듀얼로 지원한다는 점을 꼽을 수 있습니다. 또한, 슈퍼 슬로우 모션의 프레임(960fps)도 MAX인 240fps보다 더욱 지원한다는 점도 눈에 띕니다. 

Note 9: 12MP(f1.5/2.4),
iPhoneXs MAX : 12MP(f1.8)

저조도에서 삼성전자의 갤럭시 시리즈가 밝은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것도 조리개 값 덕분이라 생각됩니다. 그밖에 화소나, 손떨방(OIS), 광학 줌, 아웃포커싱은 동일하게 지원됩니다.

5. 그밖에 (지문인식, 정책, S펜)

그밖에 갤럭시노트9 가격이 아깝지 않은 이유나 Xs MAX보다 좋은 점을 꼽아보자면, 지문인식 지원 여부와 이어폰 잭과 S 펜의 유무 등을 뽑을 수 있습니다.

아이폰은 홈버튼이 사라진 X부터 FaceID만 지원하며, 지문인식인 Touch ID를 사용할 수 없는 상황인데요. 제가 느끼기엔 폰을 올려서 얼굴을 보여줘야 하는 얼굴인식보다 손만 쓱 올려놓으면 되는 지문인식이 편하게 느껴질 때가 많습니다. T^T

참고로 최신폰일 수록 출고가 인하 등의 정책을 바로 진행하지 않기 때문에, 가계부 부담은 높은 편입니다. 특히 아이폰의 경우엔 지독할 정도로 내려가지 않는 값에 고개를 떨구시는 분들도 많을텐데요.

이 경우에는 사은품 등을 받는 방법을 선택하시는 것이 좋습니다. 위 카페의 경우에는 조건에 따라 놑9를 선택한 분들에게 아이콘X를 사은품으로 주고, 다른 휴대폰 정보도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게 그렇게 음질이 좋다던데!! 삼성 공홈에서 무려 22마넌입니다. ㄷㄷ 

마지막으로 note시리즈의 시그니처인 펜 지원 부분입니다. 이번 시리즈부터 펜에 저전력 블루투스 기능이 추가되어 멀리서 사진을 찍거나, 음악의 다음 곡을 넘기는 것이 가능해졌습니다. 

제가 루머로 듣기론 애플 펜슬이 지원되도록 바뀔 거라 들었는데, 그렇진 않아서 note만의 장점이라 뽑을 수 있습니다. 놋9의 좋은 점과 기어 아이콘X를 득템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 정리해보았습니다. 

갤럭시노트9을 구매하시려고 마음 먹었으면, 블루투스 이어폰을 받아 가시는 쪽으로 선택하시는 게 좋겠네요. ㅎㅎ 지금까지 코예커플이었습니다. 끝!

빅샷    3980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애플 아이폰XS, XR, 애플워치 시리즈4 현장에서 만나보다!  
(0) - (0)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 2018.09.21
#아이폰XS  #아이폰Xr  #아이폰Xs맥스  #애플워치4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보기   보기 AMP  


 

아마도 많은 분들이 오늘 새벽 애플 신제품 발표회를 키노트를 통해서 생중계로 보시거나 아침에 일어나서 홈페이지 등을 통해서 확인을 하셨을 것 같습니다. 실시간 검색어에 오늘 공개된 제품들이 지속적으로 올라와 있는 것을 보면 얼마나 많은 분들이 이 제품에 관심을 가지고 계신지 알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제가 바로 그 현장에 다녀왔기 때문에 그 후기를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동영상으로 보는 애플 신제품

 
[국내 최초! 애플 발표회 1편] 아이폰XS 맥스 현장에서 직접 만나봤습니다 (iPhone XS Max Hands-ON) [4K]
 
[애플 발표회 2편] 6가지 색상 아이폰XR 직접 만나보니! (iPhone XR Hands-ON) [4K]
 
[애플 발표회 현장에서 3편] 애플워치 시리즈4! 어떻게 달라졌는지 확인해보기! (Apple Watch Series 4 hands-on) [4K]

먼저 이번 신제품 발표회를 통해서 공개된 아이폰XS 모델과 XR 모델 그리고 애플워치 시리즈4 모델을 직접 만나본 영상입니다. 현장의 생생한 모습 확인해보세요.

애플 신제품 발표회

애플은 작년에 처음으로 아이폰X, 아이폰8 발표회를 바로 애플파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전 이곳을 두 번째 방문하게 되었는데요. 작년 키노트 때 팀쿡이 One more thing...이라고 이야기하면서 아이폰X 모델을 공개했던 것이 정말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1년이라는 시간이 흘러 새로운 제품들이 공개되었네요.

스티브 잡스 극장으로 향하는 1층은 통유리로 되어 있으며, 계단을 통해서 극장으로 들어가게 되는데요. 사진으로 보실 수 있는 것처럼 이곳에는 많은 IT 매체, 칼럼니스트, 칼럼니스트 등이 애플의 신제품들을 만나보기 위해서 방문한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모두들 애플이 이번에는 과연 어떤 제품들을 보여줄지 기대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키노트가 시작되기 전에는 약간의 긴장감도 맴돌았는데요. 

바로 이곳이 이번 애플 신제품 발표회가 진행된 스티브 잡스 극장 안의 모습입니다. 약 1,0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입니다. 음악을 들으면서 10시가 되기를 기다리니 재미있는 영상과 함께 키노트가 시작되었고, 그리고 팀쿡이 등장했습니다. 그럼 각 제품들을 만나본 이야기를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간의 S와 다른 아이폰XS 그리고 XS Max

애플은 이번 신제품 발표회에서 애플워치 시리즈4, 아이폰XS (Max), 아이폰XR 순으로 발표를 했습니다. 전 약간 순서를 바꿔서 아이폰XS 맥스 (Max) 모델 그리고 아이폰XR 모델 마지막으로 애플워치 시리즈4 모델을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아이폰XS 모델은 5.8인치 XS 모델과 6.5인치 아이폰XS 맥스 2가지 모델로 공개되었습니다. 특히 동영상 등의 컨텐츠 감상이 증가하고 있는 시점에서 대화면 제품인 아이폰XS 맥스 모델의 출시는 현장에서 많은 분들의 관심을 받았는데요. 일단 제품의 디자인은 작년에 출시된 아이폰X 모델을 기반으로 하고 있습니다. 

제품의 크기는 아이폰8 플러스 모델과 비교를 하면 아이폰XS 모델은 아이폰X 모델과 마찬가지 크기이기 때문에 아이폰8 플러스 모델보다 작고, 아이폰XS 맥스 모델은 거의 유사한 크기를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XS 모델은 베젤리스 디자인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이폰8 플러스 모델에 비해 컨텐츠를 감상할 때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각 제품의 디스플레이는 아이폰XS 모델이 5.8인치 슈퍼 레티나 디스플레이, 2436 x 1125, 458ppi이며, 아이폰XS Max 모델은 6.5형 2688 x 1242 디스플레이입니다. 두 제품 모두 1,000,000 : 1 명암비, 넓은 색영역을 가지고 있는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고, HDR (HDR10, 돌비비전 지원) 디스플레이이기 때문에 컨텐츠를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습니다.  

전후면 모두 글래스가 사용되었으며, 측면은 수술 도구급 고강도 스테인리스 스틸이 적용되었습니다. 컬러는 골드,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3가지 색상입니다. 전작인 아이폰X 모델에 없었던 골드 색상이 출시되었다는 점이 반가운 부분이었습니다. IP68 방수방진을 지원합니다.

이번 아이폰XS 모델의 특징은 앞서 말씀드린 6.5인치 Max 모델의 출시 그리고 전작에 비해서 상당히 업그레이드된 성능의 A12 Bionic 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7nm 공정으로 만들어진 이 칩은 A11 Bionic 최대 15% 더 빠른 속도, 최대 50% 적은 소비 전력, 최대 50% 더 빠른 GPU 그리고 애플이 설계한 8코어 Neural 엔진을 탑재하고 있습니다. 

그 성능은 A11 Bionic 뉴럴엔진은 1초에 600억개의 연산을 처리할 수 있었던 데 비해서 A12 뉴럴엔진은 1초에 무려 5조 개의 연산을 처리할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Core ML 실행 시 전작보다 최대 9배 빠른 속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향상된 ISP 심도 엔진이 탑재되어 인물 사진 모드에서 더욱 세밀한 이미지 처리가 가능해져서 카메라 성능 또한 업그레이드 되었습니다.

이러한 B12 Bionic 칩은 일상적인 앱들을 사용할 때 최대 30% 빠른 런칭 속도를 만나볼 수 있습니다. 또한 위 영상으로 보실 수 있는 것처럼 AR을 사용할 때 구동 속도는 물론이고 디테일들이 더욱 생생해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키노트에서는 다양한 AR 앱들이 시연되기도 했죠.

A12 Bionic 프로세서를 바탕으로 카메라 성능 또한 업그레이드되었는데요. HDR 기능이 업그레이드된 스마트 HDR 기능을 통해서 더욱 생생한 HDR 사진을 촬영할 수 있으며, 보케와 심도를 사진 촬영 후에 조절할 수 있는 심도 제어 기능도 탑재되었습니다. 이러한 사진 업그레이드는 물론이고, 동영상도 향상된 저조도 성능, 초당 최대 30 프레임의 다이내믹 레인지 확장 등으로 업그레이드되었습니다.

이 외 아이폰XS 모델은 512GB 모델이 출시되었으며, 배터리 수명이 증가했고, 기가비트 LTE를 지원하며, 페이스ID 속도 또한 증가했고, 나노 SIM과 eSIM을 통한 듀얼 SIM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듀얼 SIM에 대해서는 추후 좀 더 자세히 소개를 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제품의 무게는 아이폰XS 모델이 177g, 아이폰XS 맥스 모델이 208g입니다.

저장공간은 두 모델 모두 64GB, 256GB, 512GB 모델 3가지 버전으로 출시됩니다. 가격은 아이폰XS 모델은 아이폰X과 같은 999달러에서 시작하며, 아이폰XS 맥스 모델은 1099달러에서 시작합니다. 예약은 9월 14일부터 가능하며, 출시는 9월 21일입니다. 아쉽게도 우리나라는 1차 출시국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애플은 2년에 한번 아이폰에 큰 변화를 적용해 왔습니다. 그래서 그 중간에 출시되는 제품은 S라는 모델명이 적용되는데요. 이번 아이폰XS 모델도 바로 그러한 모델입니다. 이번에 출시하는 아이폰XS 모델은 A12 Bionic 프로세서, 512GB 버전 출시, 새로운 6.5인치 Max 모델, 보케 효과와 심도 제어 기능, 골드 색상 출시 등 다양한 변화가 적용되어 그동안의 'S' 모델들과는 좀더 새로운 느낌을 받을 수 있었던 제품이었습니다. 

새로운 아이폰! 아이폰XR

두번째로 소개해드릴 제품은 아이폰XR 모델입니다. 이 제품의 특징은 바로 6.1인치 Liquid Retina 디스플레이 (LCD)를 탑재하고 있으며, 아이폰XS 모델이 가지고 있는 페이스ID, A12 Bionic 칩 등을 탑재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컬러로 출시되었다는 점도 아이폰XR 모델의 특징인데요. 알루미늄과 글래스를 사용한 이 모델은 프로덕트 레드, 옐로, 화이트, 코럴, 블랙, 블루 색상이 출시되어 소비자의 선택권이 상당히 넓은 제품입니다. 아마도 이 제품을 선택하신 분들은 색상 고민이 길어지실 것으로 보이는데요. 

[(좌)아이폰XR / (우)아이폰X]

이 제품의 특징 중에 하나는 Liquid 레티나 디스플레이입니다. 6.1인치 1792 x 828, 326ppi의 이 디스플레이는 엣지 투 엣지 영역까지 디자인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6.1인치이기 때문에 아이폰X 모델에 비교하면 크지만, 아이폰8 플러스나 XS 맥스 모델에 비교하면 작은 사이즈인데요. 넓은 색영역을 가지고 있으며, LCD이기 때문에 탭해서 깨우기가 가능합니다. 

[(좌)아이폰XR / (우)아이폰X]

이 제품에도 물리 홈버튼이 적용되지 않을 것을 볼 수 있으며, TreuDepth 카메라가 탑재되어 있어 페이스ID를 사용할 수 있습니다. 아이폰XS 모델과 마찬가지로 A12 Bionic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있어 위에서 말씀드린 성능을 그대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아이폰XS 모델과 달리 싱글 카메라가 탑재되었지만, A12 Bionic 프로세서의 향상된 ISP, 뉴럴엔진을 통해서 아이폰XS 모델과 마찬가지로 스마트 HDR, 보케와 심도 제어, 인물 사진 모드 3가지 (자연조명, 스튜디오 조명, 윤곽조명)를 지원합니다. 또한 전면에 TureDepth 카메라가 탑재되었기 때문에 전면 인물 사진 모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배터리의 경우 아이폰8 플러스보다 한 시간 30분 더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64GB, 128GB, 256GB 3가지 버전으로 출시되며, 64GB 모델의 가격은 749 달러입니다. 10월 19일 예약이 시작되며, 10월 26일 출시될 예정입니다. 참고로 이 제품에는 3D 터치가 적용되지 않았으며, 햅틱 효과가 적용되었습니다.

현장에서의 아이폰XR 모델에 대한 '반응은 기대 이상이다'였던 것 같습니다. 

싱글 카메라를 통해서도 후면 인물사진 조명 모드 등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 True Depth 카메라가 탑재되었다는 점, A12 Bionic 프로세서가 작용되어 아이폰XS 모델과 거의 동일한 경험을 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다양한 컬러의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는 점이 이 모델의 매력이었습니다. 

완전히 변한 애플워치 시리즈4

애플워치 시리즈4 모델은 전작들의 변화에 비해서 큰 폭의 변화가 있었다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일단 보시는 것처럼 디스플레이 영역이 상당히 넓어졌습니다. 덕분에 더욱 예뻐졌다고 할 수 있는 제품이었습니다.

스크린은 30% 이상 커졌으며, 케이스 사이즈는 40mm와 44mm로 변경되었습니다. 케이스 사이즈는 변경되었지만 기존에 사용하시던 밴드는 그대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현재 애플워치를 사용하고 계시던 분들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증가한 디스플레이 영역을 통해서 더욱 다양한 정보를 만나보고 경험을 할 수 있는데요. 인터페이스 또한 커진 디스플레이를 최대한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그 중 하나가 최대 8개의 컴플리케이션을 담을 수 있는 인포그래프 워치 페이스입니다. 

또한 디지털 크라운의 경우 완전히 새롭게 설계되었는데요. 햅틱 피드백이 탑재되어 스크롤을 할 때 정교한 클릭감을 느낄 수 있게 되었습니다. 후면에는 크리스털 전극과 광학 심박 센서가 탑재되어 있으며, 디자인 또한 변화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배터리는 최대 지속 시간 18시간입니다. 

애플워치 시리즈4 모델에는 새로운 64비트 S4칩이 탑재되어 최대 2배 빠르게 사용할 수 있으며, 스피커의 경우 50% 음량이 더 커졌고, 마이크는 스피커 반대 방향으로 이동했습니다. 덕분에 통화는 물론이고 워치OS 5에서 제공하는 워키토키 기능도 더욱 선명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또한 업그레이드된 모션 인식을 통해서 넘어짐을 감지해서 넘어진 후 움직임이 없으며, SOS로 연결을 해주는 기능이 이번에 추가되었으며, 심박수를 하루 종일 트래킹해서 낮은 심박을 알려주는 기능, 불규칙한 심박 리듬을 경고해주는 기능 그리고 심전도 측정도 가능해졌습니다. 심전도의 경우 미국 FDA 승인도 거쳤습니다. 이러한 부분들은 다른 스마트워치들이 주지 못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현장에서 큰 환호성을 받았습니다. 

애플워치 시리즈4 모델의 가격은 399달러 (셀룰러 499 달러), 예약은 9월 14일, 출시는 9월 21일입니다. 컬러는 실버,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3가지 출시되며, 나이키 플러스 워치 페이스에 새로운 워치 페이스 적용, 에르메스 새로운 룩 등이 반영되기도 했습니다. 

애플워치는 정말 많은 부분이 변화했기 때문에 덕분에 기존에 애플워치를 사용하시는 분들도 기변을 하시는 분들이 많아질 것으로 보이며, 심전도 체크 등 애플워치가 다른 스마트워치들과 다르다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준 제품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iOS12 / macOS 모하비 / WatchOS 5

애플은 지난 WWDC 2018에서 업그레이드된 성능과 미모지 기능 등을 사용할 수 있는 iOS12, masOS 모하비, watchOS 5 등의 새로운 OS들을 공개했습니다. 이미 예상하신 것처럼 이번 발표회를 기점으로 이러한 OS들이 정식 배포되는데요. 9월 17일부터 정식 버전을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현장에서 직접 만나본 느낌은?

사진을 보시면 누군지 아시는 분들이 많을 것 같은데요. 바로 유튜브 스타 ijustine입니다. 잠시 이야기를 들어볼 기회가 있었는데요. ijustine은 이번에 만나본 제품들의 디자인이 특히 마음에 들었다고 하더군요. 또한 그녀가 기대했던 것보다 많은 변화가 있었던 것이 마음에 드는 부분이라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애플의 신제품 발표는 늘 큰 관심을 받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제품들은 큰 관심에 부응하는 제품들이었던 것 같습니다. 그 이유는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그리고 프로세서까지 만들고 있는 애플 디바이스가 어떻게 다른지를 잘 보여주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아이폰XS 모델은 Max, A12 Bionic 프로세서로 업그레이드된 많은 변화를 느끼기 해줬고, 아이폰XR 모델은 LCD를 탑재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더 많은 고객들이 A12 Bionic 프로세서의 성능, 페이스ID, True Depth 카메라, 인물 사진 조명 모드 등을 사용해 볼 수 있는 재품이며, 애플워치 시리즈4 모델은 디스플레이 영역의 증가, 건강에 대한 차별화된 접근 등으로 완전히 달라진 제품이었습니다. 이러한 변화들은 우리가 이 제품을을 사용하는 활용도에도 큰 변화를 줄 수 있는 제품들이라는 생각이 드는 제품들이었습니다. 하루 빨리 우리나라에서도 만나보게 되길 기대해봅니다.


 

빅샷    4436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APPLE WATCH SERIES 4 REVIEW: THE BEST GETS BETTER  
(0) - (0)
Apple watch | 애플워치 - 2018.09.20
#applewatch4  #applewatch3  #2018applewatch  #apple 
Apple watch | 애플워치
보기   보기 AMP  


 

The greatest Apple product comeback story of the past few years has, without a doubt, been the Apple Watch. Launched with great fanfare four years ago, the initial version tried to do way too much with way too little, and it had confusing software to boot. Worst of all, it was unclear what the original Apple Watch was even for. No single thing stood out.

Then Apple did what Apple often does: iterated, refined, and fixed. But as much as there were software and hardware improvements to the Series 2 and Series 3, the most important refinements were to the Apple Watch’s purpose. It gained clarity. It was for fitness and notifications. Eventually, when it was ready, Apple added better connectivity.

Now, with the Series 4, Apple is iterating again. And, importantly, it’s learned how to iterate the product’s hardware and its purpose at the same time. The Series 4 has finally achieved something like the original goal of the Apple Watch. It’s not quite a do-anything computer on your wrist, but it can be different things to different people now.

 

With apologies to the new iPhones, the Apple Watch Series 4 was the most impressive thing Apple announced last week. After using it for the past week or so, I think it lives up to the hype.

8.5VERGE SCORE

APPLE WATCH SERIES 4

GOOD STUFF

  • Great battery life
  • Huge, beautiful screen
  • Health-tracking features, not just fitness

BAD STUFF

  • Siri is still unreliable
  • No always-on screen option
  • Complication options can be confusing

 

Buy for $399.00 from Apple

For the first time since the original Apple Watch, the hardware has been fully redesigned, with a new body and new sizes. But it’s not a major overhaul. These still look like the Apple Watches you’re used to: they have the same rounded-corner lozenge shape, the same glass that curves around to match the body, and the same digital crown and single-button layout.

Before we get too far, we should talk pricing. This Watch is not especially cheap. The smallest, least expensive model comes with GPS and Wi-Fi and costs $399. But if you start piling on the upgrades, you can quickly jack up the price to something that feels exorbitant, especially if you’re upgrading from a Series 2 or Series 3. It’s $29 more for the larger size, $100 for LTE compatibility (plus $10 per month or so from your carrier), and the stainless steel models are $200 more (and only come with LTE). Add in Apple Care, and you can end up spending a lot — though it’s nothing like the wild “Edition” prices of yore. (Don’t even get me started on the Hermès model.)

THE LARGER SIZES DON’T FEEL THAT MUCH BIGGER THAN THE OLDER MODELS

The two new sizes are 40mm and 44mm, but they really don’t feel that much bigger on your wrist than the old sizes. I was using the 42mm Series 3 and the 44mm size is only subtly bigger, but it’s also subtly thinner. To me, it feels about the same, but I think the trade-off of size for thinness is worth it. I suspect the same will be true for people who prefer the smaller size, but my recommendation is to go to a store and try one on before buying.

I’m really happy — and impressed — that Apple managed to make existing Watch bands fully compatible with the new sizes. Even my old third-party bands fit seamlessly into the new Watch body.

Things look different when the screen turns on. The screen on the Series 4 is just incredibly good. Apple says it’s 30 percent bigger, which is one of those specs that’s easy to just sort of pass over when you read it. But 30 percent is a lot, and you absolutely notice it right away.

 

It’s still OLED so the blacks are truly black and blend into the watchface glass. But if you pick a full-screen watchface, you’ll see that the screen also goes closer to the edges of the Watch than before, including the rounded corners.

The overall effect makes the square display on my Series 3 look dumpy and cramped by comparison — even though, until last week, it was arguably the best smartwatch screen on the market. As John Gruber writes, “The Series 4 displays take up so much more of the face of the watches that the new 40mm watch’s display is larger than the display on the old 42mm models — the new small watch has a larger display than the old large watch.”

Beyond the size and the screen, there are a few other subtle exterior differences to note about the hardware. The rear of the Watch is now ceramic instead of metal to allow for a better wireless signal. If you spring for the LTE model, the garish red dot on the digital crown has been replaced with a much more subtle red ring.

The microphone has been moved between the two buttons so that it’s further away from the speaker to help reduce echo in calls. The speaker has been boosted to provide more volume. It really is way louder, and I haven’t heard any distortion during phone calls.

Last year’s Apple Watch had some issues with LTE at launch, though Apple fixed it up fairly quickly. This year, I haven’t had any major problems with LTE. In fact, several people I called with the Watch simply didn’t believe I wasn’t on a phone. It sounds good, and the louder speaker means you can hear it without holding the thing next to your ear.

But it does take the Watch a minute (sometimes two) to switch on LTE and get connected. That’s not radically worse than what happens when you pull your phone out of airplane mode, but on the Watch, it’s always a little less clear what’s happening and why when data is not coming in.

On the inside, there’s a faster S4 processor, a W3 chip (which is just Apple’s W2 chip with Bluetooth 5.0 support), and an accelerometer and gyroscope that are able to take samples of your movements more often (which is how Apple was able to add the new fall detection feature). Apple’s also tied haptics to the digital crown, so when you spin it, you feel little ticks that precisely correlate to what’s happening on the screen. It’s completely unnecessary but pretty neat.

BATTERY LIFE HAS BEEN STUPENDOUS

Last but certainly not least: the battery size is about the same. Battery life on the Series 4 is as good or better than on the Series 3 Watch. Apple claims 18 hours of regular use or six hours of outdoor workouts. I haven’t done a six-hour outdoor workout (and I don’t plan to), but my testing shows the battery life far exceeds Apple’s own claims.

I took the Watch off the charger on Saturday morning and wandered around Oakland for four hours while disconnected from my phone. I used LTE for maps, a couple calls, and GPS for tracking my outdoor walk “workout.” I was still at 50 percent at the end of that day, and I didn’t get below 20 percent by the end of my lazy Sunday (which also involved an hour or so of GPS tracking and some LTE data).

 

The battery life is so good that I wish Apple gave me an option for an always-on ambient screen, maybe by turning off some radios. Alas, you still have to turn your wrist to see the time.

watchOS 5 is kind of a grab bag of new features, which sounds dismissive, but I don’t mean it to be. It’s a good sign that watchOS is ready to be laden with features instead of rethought from the ground up, as it was in years past. There’s support for podcasts, Walkie Talkie mode, slightly improved (and grouped!) notifications, and a bunch of fitness and health options.

But the thing people will probably pay the most attention to are the new watchfaces that are available on the Series 4 Watches. They’re designed to show off the new rounded-corner screen. Some are just sort of flashy animations, while others are chock-full of new complications in phantasmagoric colors.

Of the new watchfaces, I am most fond of the animated ones. Apple says that the fire, water, and vapor animations were all created with practical effects. As in: literal fire, vapor, and water were filmed with high-speed cameras as they flowed on custom-welded rigs. They look great; the animations naturally flow right up to the rounded corners.

The watchface that you’ll probably see the most in ads is called “infograph.” It takes the bigger screen of the Series 4 and fills it up with as many as eight complications. There’s a “modular” version as well that shows the digital time and six complications. Like many parts of watchOS 5, they use new, more rounded fonts, too.

The infograph watchface is polarizing. I don’t like it at all, though I wouldn’t go so far as to call it a “design crime.” There are just too many colors doing too many different kinds of work splashed all over the screen in a garish and show-offy way. Too many of Apple’s watchface options are like that. Call me boring, but I prefer a Watch look that’s a little more staid. It makes me a little sad that Apple still doesn’t allow third-party watchfaces.

Even if you like the new watchfaces, you probably won’t like what happens when you try to select a new complication. There are now “old”- and “new”-style complications, which are completely different and incompatible. The newer watchfaces need the new complications, so third-party developers will have to update their apps (and so will Apple). You can’t add the Home app to the new watchfaces, only the old ones. The most annoying part is that there’s no way to know what complications are available on any given watchface without scrolling through and looking for the one you want.

On the fitness front, the best new feature is automatic workout detection, which can tell if you’ve started or stopped a workout and ask you if that’s the case and if you want to log it. There are now options for yoga, hiking, setting a target pace, and tracking your pace. You can also see your cadence as you run and challenge somebody to a week-long exercise competition. (I didn’t extensively test these features; I’m still at the “fill your damn rings” stage of my exercise goals.)

Maybe the most interesting change, though, is how Apple is more clearly separating out health features from the fitness stuff. There are a few new features in watchOS 5 and the Series 4 that are designed to help you detect health problems, not just encourage you to close those activity rings or run a marathon.

 

That’s interesting because it more explicitly positions the Apple Watch as a device that can help detect health problems, making it something that people who can’t exercise that much might be more interested in. Apple, as always, is very careful to not cross the line into making actual health claims about its new features. It’s careful to say that the Watch can detect things like irregular heartbeats, not that it will.

THERE’S A BIG DIFFERENCE BETWEEN “TRACKING YOUR FITNESS” AND “MONITORING YOUR HEALTH”

watchOS 5 is able to detect low heart rate now, in addition to high heart rate. Later this year, Apple will add detection for irregular rhythms and provide notifications for them. The big new feature on the Series 4 is that it can take an electrocardiogram (EKG) using electrodes built into the back of the Watch and the digital crown. It can then send a PDF of your results to your doctor. I wasn’t able to test that as it is coming later this year. Both irregular heartbeat detection and the EKG features have been granted “de novo” classification by the FDA, and that distinction is important, as Angela Chen explains:

It’s important to understand that the FDA has “cleared” both apps, but that’s not the same as “approving” them. There are usually three ways to get the FDA involved in a new project, according to Jon Speer, co-founder of Greenlight Guru, a company that makes quality management software for medical device companies. The most advanced is FDA approval, which is done only for Class III products, or technologies that might have higher risk but also a higher benefit. (Think: implantable pacemakers.) Approval is the gold standard, and companies need to do a lot of testing to receive this designation.

The Apple Watch is in Class II. For Class II and Class I, the FDA doesn’t give “approval,” it just gives clearance.

Another new feature exclusive to the Series 4 is hard fall detection, thanks to a new 800Hz accelerometer and gyroscope that can that can measure up to 32 G-forces. The Watch should be able to tell if you’ve had a spill and ask if you’d like to call emergency services. If you don’t move for a full minute after falling, it can do that automatically and also send a message to your emergency contact. Apple is turning it on automatically for users who tell the Watch they’re over age 65, and it’s making it an option for younger users as well.

I’ve tried to trigger it without hurting myself and I haven’t been able to, which I suppose is a point in the Watch’s favor. (My tests were far from scientific; I was just hurling myself at the couch.) Apple says that to build its fall detection algorithms, it used data from a study involving 2,500 participants over several years, and it also worked with assisted living facilities and movement disorder clinics.

So throwing yourself into bed after a long day shouldn’t trigger it, but a fall from a ladder or tripping over a curb and flailing your arms as you hit the ground might. Again, Apple’s health claims are not that the Watch will detect these falls, but simply that it could.

A lot of people were really excited about Walkie Talkie mode, but after testing it, I don’t think it’s especially compelling. Unlike those classic Nextel Push-to-Talk phones, Walkie Talkie mode on the Apple Watch is essentially just a FaceTime Audio call with a button you press to talk and little beeps and visual indicators to tell you if it’s your turn.

When you send the first message, you have to wait for a connection to be made, and then it’s just tapping the screen and talking. The connection stays active until a few minutes after the last person finishes speaking. It’s neat, but it doesn’t feel as instant as a true PTT system. I also had connectivity problems with it, but that may have just been OS launch-day overloading.

That said, it’s silly fun to push the big yellow button with your nose when it’s your turn to talk. I strongly recommended it. (If it becomes a thing, I want to make sure I get full credit for coining the term “nose calls.”)

Siri on watchOS 5 is still Siri. There’s a new feature that lets you simply lift your wrist and start taking instead of pushing a button or saying “Hey Siri,” and it works really well. The Siri shortcuts you set up on your iPhone should also work from your Watch, too. Siri still feels super unreliable, though.

Siri gets especially fussy when you have a spotty connection. Too often, when I wanted to ask a question, I’d be met with a “hang on…” message, followed by a “I’ll tap you when I’m ready” message, followed by an interminable wait during which I’d forget whatever it was I needed Siri for.

One last little watchOS 5 thing I must mention: you can open links to webpages now, too, which is kind of fun. Articles you click on get put into readability mode, so you don’t have to worry too much about ads or bad layouts on your Watch. Hooray for the web!

This year’s Apple Watch is incredibly good. If you use it just for notifications and step counting, it’s probably overkill, but it’s able to handle more advanced features better than any other smartwatch I’ve tested. Mapping, music, workouts, calls, texting, podcasts… most of the stuff I could imagine wanting from a smartwatch works better than ever before. The only real bummer is that I still don’t feel like I can trust Siri to do everything I’d like reliably, and that’s more of an intermittent hassle than a real killer.

If you’re looking at this Watch with an eye toward the health features, I have to admit that they’re difficult to test: the new features could be very compelling to a lot of people. Passive monitoring for heart problems and falls could literally be lifesavers, but they aren’t all available yet, and we’d need to see third-party lab testing to really make a call there.

THE APPLE WATCH HAS EARNED ITS PLACE AS THE BEST-SELLING WATCH

For people who are looking to upgrade an existing Apple Watch, that’s a harder question to answer than usual. Spending four to six hundred bucks for a bigger screen is a luxury I wouldn’t casually recommend to anybody, even though the screen is wonderful. Many of watchOS 5’s best features will work fine on more recent Apple Watches, too. Yes, there are exclusive watchfaces on the Series 4, but that’s also a silly thing to drop so much money for.

What I can tell you is this: the Apple Watch has earned its place as the best-selling watch. It’s at least an order of magnitude better than other smartwatches and fitness trackers. Nearly everything it is designed to do, it does very well. It’s not yet a general purpose computer for your wrist, but, thankfully, Apple isn’t aiming for that anymore. The Watch is for doing little bite-sized versions of phone things like texting and listening to music, it’s for fitness, and it’s for health monitoring.

Now that Apple has figured out what the Apple Watch is for, the Series 4 just makes it better.

bmkim    4383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Samsung Galaxy Tab S4  
(0) - (0)
Samsung Galaxy Tab s4 | 갤럭시 탭 s4 - 2018.09.19
#samsung  #galaxytabs4  #galaxy tab s4 
Samsung Galaxy Tab s4 | 갤럭시 탭 s4
보기   보기 AMP  


Pros

  •  Stunning display
  •  Dex mode is an improvement to the UI
  •  S-Pen included

Cons

  •  Would like more RAM
  •  Glass back is slippery and delicate
  •  Lingering issues with Android on tablets
  •  Dex mode has a few annoying bugs

Key Features

  • Review Price: £599
  • 10.5-inch HDR Super AMOLED display
  • Optional keyboard cover
  • Snapdragon 835, 4GB RAM, 64GB storage
  • Expandable via microSD
  • 7300 mAh battery, USB-C, Fast Charge

 

What is the Samsung Galaxy Tab S4?

If you’re on the hunt for an Android tablet with specs to match Apple’s iPad Pro 10.5 then options will have been thin on the ground recently. Huawei’s MediaPad M5 8.4 and Huawei MediaPad M5 Pro offer decent specs and features, while Amazon’s Fire HDrange have the mid-range covered. But high-end Android tablets are rare.

That’s where Samsung and its Tab S4 come in. This device is as high-end as you can get: a fast processor, a gorgeous HDR OLED and the S-Pen included. It even manages to swerve the normally quite poor Android interface with some smart software choices.

 

Samsung Galaxy Tab S4 price

Pricing starts at £599/$649 for the 64GB model, with an extra £50 netting you the LTE version. If you’re in the US, expect to see the LTE version later in the year. The keyboard ‘Book Cover’ costs an additional £119/$149. 

Samsung Galaxy Tab S4 release date

UK pre-orders for the Tab S4 will begin on August 9. Get in early and you’ll bag the keyboard case for free. In the US, the tablet will be available from August 10.

Related: Best tablet 2018

Samsung Galaxy Tab S4 – Design

There’s a whole lot to like about the Tab S4. However, its design and build aren’t on that list. It’s a design that works exceptionally well for phones, but not so much for tablets.

My biggest concern is the glass rear. Not only do I fear that it will become damaged every time I put the device into my bag uncovered, but it’s super-slippery, even after only a few minutes of holding it. Any oily residue on your hands will instantly transfer onto the glass, leaving the device a smudge-covered mess. The cool feel of metal is far more reassuring on a tablet.

 

Latest

At least the device is thin and light. Slipping it in a bag will result in no noticeable weight gain, and I could hold it in one hand whilst scribbling some notes without feeling any strain.

The rest of the rear is clean, with a camera and flash, Samsung branding and a ‘Tuned by AKG’ logo. My review unit was a glossy black, and there’s a whitey/grey version available too.

Around the metal sides you’ll find a volume rocker, standby switch and a set of POGO pins for connecting up the Book Keyboard Cover, which is sold separately. A USB-C port sits along the bottom edge, flanked by a 3.5mm headphone port.

 

image: https://ksassets.timeincuk.net/wp/uploads/sites/54/2018/08/DSCF1371-1024x683.jpg

Galaxy Tab S4

Easily the biggest omission is the home button, which has been a mainstay of the Tab line. It’s been ditched here in favour of a larger screen with a thinner bezel, and it’s a good move. There’s very little need for a dedicated home key here and in my experience,  I haven’t found fingerprint sensors on tablets all that useful.

 

Those after extra protection will be pleased to learn that the Tab S4 features the same iris scanner as the Samsung Galaxy S9. It works fine, although in landscape orientation it sometimes struggles to accurately find your face.

The stretched-out 10.5-inch display covers the majority of the front of the Galaxy Tab S4. This larger display has resulted in a reduction in the bezel surrounding it compared to the outgoing Tab S3, although it isn’t quite as eye-catching as the Infinity Display on the Samsung Galaxy S9. There’s no curve to the panel – which is probably a good thing for a tablet of this size.

Also available with the Tab S4 is a keyboard folio case. It will come free with pre-orders in the UK, and cost £119/$149 thereafter. I’ve only played with the Book Keyboard briefly, so I’ll save my complete thoughts for an update to this review once I’ve spent more time with it.

Samsung Galaxy Tab S4 – Screen and S-Pen

The screen on the Samsung Galaxy Tab S4 is utterly gorgeous, and right up there with the iPad Pro 10.5 for having the finest display on any tablet you can buy right now.

Samsung’s big win over Apple is the use of OLED tech, opposed to IPS LCD. OLED is used in some of the best TVs we’ve reviewed this year, and it allows for perfect blacks and striking colours. The panel is HDR-enabled for apps such as Netflix and Prime Video, and it packs a high resolution of 2560 x 1600. Really, it ticks all the boxes.

 

image: https://ksassets.timeincuk.net/wp/uploads/sites/54/2018/08/Screenshot_20180808-113751_Netflix-1024x640.jpg

Tab S4 Netflix HDR

Netflix supports HDR

For watching movies on-the-go there’s simply nothing better. Colours are punchy and bright, viewing angles are wide enough for a couple of people to watch simultaneously, and there’s a good hit of brightness. I did find myself jacking up the brightness to 100% when in sunnier surroundings or on the train in the morning, but turning things down to about 60% will suffice indoors.

 

image: https://ksassets.timeincuk.net/wp/uploads/sites/54/2018/08/DSCF1384-1024x683.jpg

Galaxy Tab S4 - video

I’ve been switching between the Tab S4 and Apple’s iPad Pro 10.5 over the past few days to try to decide which is better, and it’s a tight call.

The Tab S4 is easily better for binge-watching on Netflix, not only because of the punchier panel, but because the 16:10 aspect ratio is better suited to widescreen video.

 

The iPad Pro, on the other hand, has a 120Hz refresh rate, which makes swiping and scrolling a lot smoother. I’d also say the iPad displays colours slightly more accurately – to my eye anyway – and editing the same photos on both devices in Adobe Lightroom CC was a better experience on the iPad as a result.

Really, it comes down to what you value more in a display.

Related: Best phone 2018

 

image: https://ksassets.timeincuk.net/wp/uploads/sites/54/2018/08/DSCF1375-1024x683.jpg

Galaxy Tab S4 s-pen

Included with the Tab S4 is an S-Pen: a Wacom-powered stylus for doodling and note-taking. Unlike the S-Pen that slides into the Samsung Galaxy Note 8, the version here is chunkier and made completely from plastic – it feels a lot like a felt-tip pen.

Considering how thin this tablet is, there’s nowhere for the S-Pen to live. It would have been nice to see Samsung follow Microsoft’s lead and add in some magnets for sticking the S-Pen to the side. I love this feature on the Surface Pro, and it stops the pen getting lost in your bag.

Not being a particularly great artist myself, I gave the device and stylus to a team member who used to work as an artist to give it a whirl. They found that as a creative tool the Tab S4 is a significant step up on competing Android tablets, such as the 10-inch Huawei MateBook. The S Pen is one of the best tablet styluses around, offering a solid 4096 pressure sensitivity levels and pleasing 0.7 mm rubber tip. The tip gives the pen a degree of resistance when writing on the screen – something that is missing on competing styluses, including the Apple Pencil.

Scribbling in Samsung Notes, the pen was reactive and didn’t suffer any latency. Samsung hasn’t pre-installed any third-party apps for doodling, photo editing or vector work. Testing the pen in Autodesk Sketchbook, Adobe Sketch and Adobe Draw, the pen performed well. Pressure sensitivity levels were accurately read and good enough to comfortably sketch and ink pencils.

image: https://ksassets.timeincuk.net/wp/uploads/sites/54/2018/08/Screenshot_20180808-113721_Autodesk-SketchBook-1024x640.jpg

Galaxy Tab S4 sketchbook

Multiple apps support S-Pen input

The only minor annoyance was that S Pen’s quick menu can easily be launched accidentally using the side shortcut button. It would better if you could customise the button’s function on an app-by-app basis. All in all, the combo works well enough to make up for the lack of customisability, however.

If you’re a creative after a mobile touch-up station or sketchpad that isn’t an iPad or Surface, then the Galaxy Tab S4 is a solid choice.

Samsung Galaxy Tab S4 – Performance, audio and camera

There are four speakers on the Galaxy Tab S4: two along the bottom and two on the top. Each has been ‘tuned’ by AKG – a brand owned by Samsung – and they’re capable of pushing out Dolby Atmos audio.

Enabling the Atmos setting does result in a fairly decent faux-surround feel. However, it sounds a little fake and processed at loud volumes, tending to feel a bit tinny. At least a headphone jack is included.

Related: What is Dolby Atmos?

 

image: https://ksassets.timeincuk.net/wp/uploads/sites/54/2018/08/DSCF1351-1024x683.jpg

Galaxy Tab S4 back

Inside the Galaxy Tab S4 there’s a Snapdragon 835, 4GB of RAM and, in the UK, 64GB of storage (some regions will get a 256GB option too). A microSD slot is included, so you can expand that further.

In 2017, this would have been a flagship setup. In 2018 it feels slightly limited, though. Especially for the £599 price. 4GB of RAM is tight, and leaves multi-tasking in Dex mode feeling unreliable. I’m less disappointed about the inclusion of the Snapdragon 835, however. Apps run fine, and even games such as Asphalt 9 are fast and smooth.

See below for a look at how the Tab S4 performs in Geekbench 4 tests, when compared to the Tab S4 and the two current iPads.

 

image: https://ksassets.timeincuk.net/wp/uploads/sites/54/2018/08/Single-core-and-Multi-core.png

Related: Best Android phone

Cameras are far from the most important part of a tablet, and Samsung hasn’t done much here to show it has focused any time or effort on them. There’s a single 13-megapixel f/1.9 camera on the back, and an 8-megapixel version on the front.

Pictures remind me of those taken with a mid-to-low-end phone, maybe the Galaxy A6 (2018). They’re colourful, with decent detail; they get the job done if the environment is bright. Low-light performance is poor and you’ll likely get better results from your phone. The front 8-megapixel sensor is good for video calls – I was using Google’s Duo app for this – with nice facial details and sufficient brightness.

My review unit came with LTE/4G support, which worked perfectly once I’d added a Three SIM-card inside. It works for phone calls and messages, too. For LTE connectivity you’ll have to pay an extra £50 (£649 as opposed to £599). That seems a fair price and I’d likely choose that option just for the extra freedom you get with 4G.

Samsung Galaxy Tab S4 – Software

Android tablets have always felt hamstrung because of the software. Android is great on phones, but poor on anything larger. The lack of updates and support from Google has meant that it’s been up to third-party developers to try to get the job done. Considering there don’t appear to be any tablet-specific features in Android Pie, things look set to continue in this vein.

In an attempt to get around this, Samsung has plucked its Dex interface from the Galaxy S9. Dex is a completely separate UI, which was previously only available when you connected a compatible Samsung phone into a Dex dock and a monitor. It would then let you attach a mouse and keyboard and use the phone like a more traditional desktop PC.

The Dex UI’s strength lies in its windowed interface, which means you can have a few apps open at once. Being able to open Spotify and YouTube, along with Docs, Sheets and a calendar at once, with them all visible, is truly great for productivity.

image: https://ksassets.timeincuk.net/wp/uploads/sites/54/2018/08/Screenshot_20180806-164620_YouTube-1024x640.jpg

Tab S4 Dex multi-app

Apps can be windowed in Dex

Dex is enabled by a toggle in the quick-settings menu. Tap it and, after a couple of seconds, the Windows-esque desktop will appear. Along the bottom you’ll find the usual Android soft-keys plus a selection of running apps and a taskbar incorporating the date, time and other settings. Apps can be dragged anywhere on the desktop, but there’s no support for widgets.

When you open up an Android app in Dex, it appears as a phone-sized window. You can drag this around and open multiple windows at once, or switch to a full-screen view.

While all of Samsung’s own apps work perfectly well in either mode, I’ve come across others that struggle. Netflix, for example, refuses to fill the entire display and remains in a small window, which forces you to return to the standard Android view. I’d guess this is a problem with the app itself, rather than Dex, since other video-streaming apps – YouTube and Prime Video, for example – work fine.

image: https://ksassets.timeincuk.net/wp/uploads/sites/54/2018/08/Screenshot_20180806-164626_Samsung-DeX-home-1024x640.jpg

Tab S4 - Main Dex launcher

Main Dex launcher featuring apps

There are other bugs, too. I’ve found that having four or more apps on-screen at once causes slow-down, and if you add a playing video to that it can grind to halt.

There are issues with the keyboard forgetting which apps you want to input text into, and refusing to do anything. You also can’t use Screen-off Memo in Dex or any of the handy S-Pen tools that are normally available. The iris scanner, too, is less reliable in Dex.

Nevertheless, Dex is far better than the standard Android tablet view. Switching back to the regular homescreen shows how unproductive tablets are in general. Putting apps side-by-side is clunky, and having Android fill the whole display just feels a waste of space. Dex is far from perfect (yet), but it solves many of these issues.

I won’t bang on too much about app support on Android tablets, but it could be better. Even Google’s own apps, such as News, are blown-up phone versions with far too much wasted space. It’s a real shame.

 

image: https://ksassets.timeincuk.net/wp/uploads/sites/54/2018/08/Screenshot_20180806-164448_Samsung-DeX-home-1024x640.jpg

While Dex is the star of the show, there are a few other software additions here, too. Daily Board turns the Tab S4 into something akin to the Echo Show: a display that will display calendar appointments, weather and the time. This pops into life when the tablet is attached to a dock (£49.99), or when it’s charging. Bixby is here, too; we’re hoping the slightly dodgy voice assistant receives a substantial update soon.

Samsung Galaxy Tab S4 – Battery life

Inside the Galaxy Tab S4 you’ll find a 7300mAh battery, which is a decent increase over the 6000mAh cell from the Tab S3. A fast charger is included in the box, via which you’ll be able to get from 0% to 100% in a couple of hours.

In our standard array of battery tests, the Tab S4 did well. Starting from a fully charged cell, it went from 100% to 91% after an hour of HDR streaming video from Netflix. It lost a further 8% after an hour of standard HD Netflix video, and then 5% playing a video stored on the device. These results are just about on a par with those achieved by the iPad Pro 10.5 running the same tests.

Where the Tab S4, and most Android tablets, fall down is in standby time. Leaving the Tab S4 unplugged overnight saw a 9% drop. The iPad Pro dropped just 3% in the same time. This means you’ll need to keep more of an eye on the battery if you tend to leave a tablet in your bag all the time.

Why buy the Samsung Galaxy Tab S4?

The Samsung Galaxy Tab S4 is the best Android tablet you can buy. It’s pricey, but for the money you get a stunning screen, and as someone who watches a lot of videos on a tablet, I’d happily spend extra for a panel this colourful and sharp. I’m not sure this is a great buy for those wanting a tablet just for web-browsing, a bit of gaming and the odd Netflix watch on a train, however.

The S-Pen is good, Dex makes Android workable on a tablet, and battery life is on a par with the competition. I’d like more RAM and maybe a metal rear rather than glass – but those are my biggest issues.

The Tab S4’s most significant rival is the iPad Pro 10.5 (£619/$619), but you’ll have to buy the Apple Pencil (£89/$99) separately. It might also be worth waiting to see what the iPad Pro 3 has to offer.

Still, if you want a high-end Android tablet then the Tab S4 is the device to get.

 

 

빅샷    4717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아이폰Xs 사전예약은 어디서?  
(0) - (0)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 2018.09.19
#아이폰XS  #아이폰Xr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보기   보기 AMP  


팀 쿡의 발언으로 인해 한바탕 후폭풍이 몰아친 애플의 2018년 신제품. 다들 아시겠지만 애플은 지난 9월 13일 미국 샌프란시스코 본사에 있는 신사옥의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신제품을 발표했는데요. 이때 공개된 폰들은 3종류입니다.
iPhone Xs와 Xs Max, 그리고 Xr이죠. 이 중 Xr은 6.1인치에 LCD 패널, 싱글 카메라를 장착했고 나머지 Xs와 Xs Max는 각각 5.8인치와 6.5인치에 OLED 패널을 탑재했습니다.
이렇게만 본다면 애플은 2017년에 이어 2018년에도 3가지 라인업을 이어가는 전략을 유지했다고 볼 수 있는데 라인업의 구성은 완전히 뒤바뀌었습니다.

아시겠지만 2017년에는 아이폰8과 8 플러스, 그리고 아이폰X 이렇게 3가지 라인업이었습니다. 8과 8플러스는 프리미엄 라인이긴 합니다만 소비자들이 어느 정도 납득할 수 있을 만한 스펙이었던데 비해 아이폰X는 지나치게 비싸다는 논란에 휩싸였죠. 그러나 아이폰 출시 10주년 기념폰이라는 특징과 최초의 전면 액정 채택이라는 것 때문에 예상외의 인기를 누렸습니다.

그러나 여기까지라고 생각합니다. 애플은 이렇게 고가의 논란에 휩싸인 아이폰을 계속 판매하기에 부담스러웠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실제로 10주년 기념폰이라는 타이틀을 언제까지로 우려먹을 수는 없다는 걸 알기에 과감하게 아이폰X를 단종시키는 결단을 내립니다.
그리고 여기서부터 다시 시작하게 되죠. 끝이자 시작입니다. 참 머리 잘 썼죠.
애플은 더 이상 오리지널 스타일의 아이폰을 판매하지 않을 생각인 듯합니다. 기껏 만들어놓은 10주년 기념폰의 스펙과 디자인을 버리기엔 그 인기와 그 수익률을 포기할 수 없었던 것 같습니다.
더불어 크기에 대한 매력도 꽤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다들 아시겠지만 Xs Max의 경우 전체적인 크기는 아이폰8 플러스와 비슷하지만 화면 크기는 무려 1인치가 차이나기 때문이죠. 여기에 애써 개발한 Face ID를 버릴 수도 없겠죠? 여러모로 X의 포맷을 계속 활용해야 한다고 결정한 듯합니다. 그래서 모든 숫자 네이밍을 버리고 X라는 시리즈로 새롭게 시작하기로 한 듯 보이는데요. 듀얼 카메라와 OLED 패널을 탑재한 모델은 Xs, 싱글 카메라와 LCD를 탑재한 모델은 Xr이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팀 쿡은 이렇게 다양한 라인업을 출시하고 Xs 64GB를 999달러, Xs Max 64GB를 1099달러에 판매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그리고 올해도 역시 잘 팔릴 거라고 확신하는 듯한데요. 비싸도 사 줄 고객들이 많다는 그의 발언이 문제가 된 걸까요? 자신했던 것처럼 그렇게 좋은 반응은 아닌 듯합니다.

지난 9월 14일 미국을 비롯한 1차 출시국에서 아이폰Xs 사전예약이 시작되었습니다. 그런데 작년에는 품절 현상이 벌어졌던 것에 비해 올해는 물량이 남아도는 듯한 느낌입니다. 이번에 저도 미국 공홈 직구를 했거든요. Max 64GB를 1099달러에 직구했는데 색상, 물량 그 어떤 것도 아무런 제약 없이 구입할 수 있었습니다. 역대 이런 적은 한 번도 없었던 것 같은데요. 이렇게 물량이 남아도는 현상은 단지 미국만은 아닌 것 같습니다.

일본의 경우도 예년과는 다르게 온라인상에서 물량 부족과 관련된 반응은 나오지 않고 있는 듯합니다. 일본 역시 아이폰Xs 사전예약을 9월 14일 시작을 했지만 매진과 관련된 보도는 전혀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이는 홍콩 등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입니다. 여기까지만 봐서는 올해의 아이폰은 팀 쿡이 자신했던 것과는 다르게 망할 수도 있을 것 같다는 예상도 조심스럽게 해볼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왜일까요? 이유는 몇 가지가 있습니다. 그동안 다른 곳은 몰라도 최소한 미국만큼은 미국 내의 여러 통신사가 각기 다른 모델을 취급해서 모델에 따라 타국에서도 AS가 가능했었습니다. 그러나 2018년부터는 모든 통신사들이 모델을 하나로 통합해버려서 이제 미국에서 구입한 모델은 미국 내에서만 AS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미국 내의 모델과 국내의 모델이 동일하다면 AS가 가능하겠지만 현재까지 들려오는 소식에 따르면 그렇지 않을 거라고 합니다. 결국 AS 문제가 크게 발목을 잡은 게 아닌가 합니다.
두 번째는 역시 가격이죠. 작년만 해도 그나마 가격이 저렴한 모델을 먼저 출시하고 고가 모델을 뒤에 출시를 했는데 올해는 지난 아이폰 5, 5C 때처럼 고가 모델을 먼저 출시하고 저가 모델을 나중에 출시합니다. 문제는 저가가 전혀 저가가 아니고 다른 제조사의 고가 스마트폰 가격대와 비슷하다는 것입니다. 소비자들의 주머니 사정이 좋다면 모르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선뜻 구입하기가 어렵다는 것이죠.
여기에 중국의 사정도 한몫하고 있습니다. 현재 미국과 중국은 무역분쟁 중입니다. 서로 관세를 물리고 난리도 아니죠. 이런 상황에서 중국 내에서는 화웨이 등의 중국 제조사들이 만든 폰이 아이폰보다 더 낫다는 보도를 하고 있습니다. 이미 기술력으로 애플을 뛰어넘었다는 보도를 하고 있는 것이죠. 이런 보도는 중국 정부가 의도하는 것이죠. 애국심 마케팅으로 미국 제품을 견제하기 위함입니다. 당연히 중국인들 역시 대놓고 구입을 하기에는 어려운 상황이 아닐까 합니다.

여기에 작년과 동일한 디자인이라는 것도 문제가 된다면 될 수 있지 않을까 합니다. 2018년 출시된 스마트폰들은 약속이라도 한 듯 전년도 제품의 디자인과 흡사하고 스펙도 크게 차이가 나지 않았죠. 물론 핵심적인 기능은 추가되긴 했지만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기엔 역부족이었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다들 흥행에 실패했죠.
아이폰 역시 마찬가지가 아닐까 합니다. 제품을 받아봐야 알겠지만 X와 Xs는 디자인상으로는 달라진 게 없어 보입니다.

물론 A11에서 A12로 AP가 업그레이드된 것은 맞습니다. 그리고 HDR10과 돌비 비전을 지원, 더욱 입체감 있는 스테레오 사운드를 즐길 수 있게 되었고요. 그래픽적으로도 더욱 업그레이드되어 멀티미디어에 관한 한 경쟁사들의 스마트폰과 비교해서 절대 뒤처지지 않게 되었습니다.

여기에 애플이 작년부터 적용하기 시작한 트루 톤은 주변의 환경에 따라 화면의 밝기와 화이트밸런스를 세밀하게 조절하는 기능인데 올해는 6채널 조명 센서로 전보다 더 세밀하게 조절하게 되었습니다.

여기에 전보다 더 업그레이드된 마감으로 디자인의 완성도를 높였습니다. 더욱 견고한 글라스와 수술 도구급 고강도 스테인리스 스틸 밴드로 내구성도 올라갔죠. AP의 업그레이드로 성능이 보다 좋아지고 그래픽과 사운드 모두 업그레이드되었습니다. 당연히 애플로서는 더 좋아졌다고 자부할 수밖에 없는 부분입니다.

이렇게 좋아진 만큼 이에 호응하는 소비자들도 많은 것은 사실입니다. 물론 매진 행렬이 없었다는 것뿐이지 그래도 반응은 좋은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미 저를 비롯한 많은 한국인들이 AS 불가라는 소리를 들었음에도 미국 공홈에서 직구를 하고 있거든요.
다만 2개의 고가 모델이 출시되어 소비자들이 조금 지켜보는 입장이 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합니다.

어쨌든 iPhone Xs의 한국 출시일이 확정되었죠. 10월 26일입니다. 이에 따라 아이폰Xs 사전예약은 일주일 정도 전인 10월 19일 정도에 시작하지 않을까 하는데요. 약 40여 일 정도 남았다고 볼 수 있기 때문에 원하는 모델, 원하는 색상, 원하는 용량을 구입하고자 한다면 미리미리 서둘러야 할 것 같습니다. 안 그러면 원하는 물량을 못 살 수도 있을 것 같습니다.

어디서 구입을 하든 소비자의 선택이지만 일단 국내 최초로 사은품 선택제를 도입한 곳이 있습니다. 아무래도 최초라는 타이틀이 있는 만큼 혜택이 보다 크지 않을까 하는데요. 아시겠지만 애플 제품은 가격적인 할인 폭이 크지 않기 때문에 어쩌면 사은품을 많이 주는 곳이 제일이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현재 많은 언론에서는 아이폰Xr의 인기가 더 높을 것이라고 합니다. 이유는 역시 가격입니다. 작년의 X는 10주년 기념이라는 상징성이 있었지만 올해는 다르거든요. 그런데 가격이 이렇게 비싸다고 하면 소비자들은 일단 한번 고민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럴 바에야 화면이 훨씬 더 커지고 가격은 그대로인 iPhone Xr이 소비자들에게는 더 큰 매력을 안겨주지 않을까 합니다.

어쨌든 이제 40여 일 남았네요. 과연 어떤 성적을 거둘지 기대가 됩니다. 빠르면 이번 주에 제품을 받을 텐데 받으면 개봉기 올려드릴게요. ^^
 

 

빅샷    4274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애플 아이폰XS 맥스, XR, 애플워치 시리즈4 직접 만나보니  
(0) - (0)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 2018.09.19
#아이폰Xs맥스  #아이폰Xr  #애플워치4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보기   보기 AMP  


현장에서 만나본 애플 아이폰XS 맥스, XR 그리고 애플워치 시리즈4

아마도 바로 오늘을 기다리신 분들이 정말 많을 것 같습니다. 생중계를 통해서 보신 분들도 많겠지만 바로 오늘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에 위치하고 있는 애플파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Gather Round'라는 초대장을 보냈던 애플 신제품 발표회가 열렸습니다. 이번 신제품 발표회 전에도 많은 해외 매체들에서 어떤 제품이 공개될지 예상을 하기도 했는데요. 제가 바로 그 현장에 다녀와 그 후기를 전해드리려고 합니다. 

애플파크 스티브 잡스 극장

애플은 작년 아이폰X, 아이폰8 발표회를 바로 이곳 애플파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열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전 올해로 이곳을 두 번째 방문하게 되었는데요. 다시 와보니 감회가 색다르고 할 수 있었는데요. 작년 키노트 때 팀쿡이 One more thing...이라고 이야기하면서 아이폰X 모델을 공개했던 것이 정말 얼마 되지 않은 것 같은데 벌써 1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네요.

스티브 잡스 극장으로 향하는 1층은 보시는 것처럼 통유리로 되어 있습니다. 사진으로 보실 수 있는 것처럼 이곳에는 많은 IT 매체, 칼럼니스트, 칼럼니스트 등이 애플의 신제품들을 만나보기 위해서 이곳에 방문한 것을 볼 수 있었습니다. 모두들 애플이 이번에는 과연 어떤 제품들을 보여줄지 기대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키노트가 시작되기 전에는 약간의 긴장감도 맴돌았는데요. 

바로 이곳이 이번 애플 신제품 발표회가 진행된 스티브 잡스 극장 안의 모습입니다. 참고로 이곳은 약 1,0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입니다. 그리고 조금 뒤 팀쿡이 등장해 키노트가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애플 신제품 발표회에서는 정말 다양한 디바이스들이 출시되었고, iOS12, MacOS 모하비 등의 정식 배포 일정 안내 등이 있었는데요. 오늘은 먼저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 등을 만나본 이야기를 중심으로 전해드리고 다른 글을 통해서 다른 현장의 이야기들도 전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그간의 S와는 다른 아이폰XS 그리고 XS Max

[국내 최초! 애플 발표회 1편] 아이폰XS 맥스 현장에서 직접 만나봤습니다 (iPhone XS Max Hands-ON) [4K]

애플은 이번 신제품 발표회에서 애플워치 시리즈4, 아이폰XS (Max), 아이폰XR 순으로 발표를 했습니다. 전 약간 순서를 바꿔서 아이폰XS (Max) 모델 그리고 XR 마지막으로 애플워치 시리즈4 모델을 소개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아이폰XS 모델을 만나보실 수 있는 동영상입니다. 현장의 생생한 분위기 느껴보세요!

아이폰XS 모델은 5.8인치 XS 모델과 6.5인치 아이폰XS 맥스 2가지 모델로 공개되었습니다. 특히 동영상 등의 컨텐츠 감상이 증가하고 있는 시점에서 아이폰XS 맥스 모델의 출시는 현장에서 많은 분들의 관심을 받았는데요. 일단 제품의 디자인은 작년에 출시된 아이폰X 모델을 기반으로 하고 있습니다. 

제품의 크기는 아이폰8 플러스 모델과 비교를 하면 아이폰XS 모델은 그보다 작고, 아이폰XS 맥스 모델은 거의 유사한 크기를 가지고 있다고 할 수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XS 모델은 베젤리스 디자인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아이폰8 플러스 모델에 비해 컨텐츠를 감상할 때 장점을 가지고 있습니다. 

아이폰XS 모델은 5.8인치 슈퍼 레티나 디스플레이, 2436 x 1125, 458ppi이며, 아이폰XS Max 모델은 6.5형 2688 x 1242 디스플레이입니다. 1,000,000 : 1 명암비, 넓은 색영역을 가지고 있는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고, HDR (HDR10, 돌비비전 지원) 디스플레이이기 때문에 컨텐츠를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습니다.  

제품 소재는 전후면 모두 글래스가 사용되었으며, 측면은 수술 도구급 고강도 스테인리스 스틸이 적용되었습니다. 컬러는 골드,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3가지 색상입니다. 후면에 글래스가 사용되어 영롱한 느낌은 받을 수 있는 디자인인데요. 전작인 아이폰X 모델에 없었던 골드 색상이 출시되었다는 점이 반가운 부분이었습니다. IP68 방수방진을 지원합니다.

이번 아이폰XS 모델의 특징은 바로 6.5인치 Max 모델의 출시 그리고 A12 Bionic 칩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7nm 공정으로 만들어진 이 칩은 A11 Bionic 최대 15% 더 빠른 속도, 최대 50% 적은 소비 전력, 최대 50% 더 빠른 GPU 그리고 애플이 설계한 8코어 Neural 엔진을 탑재하고 있습니다. 

그 성능은 A11 Bionic 뉴럴엔진은 1초에 600억개의 연산을 처리할 수 있었던 데 비해서 A12 뉴럴엔진은 1초에 무려 5조 개의 연산을 처리할 수 있다고 합니다. 또한 Core ML 실행 시 전작보다 최대 9배 빠른 속도를 가지고 있습니다. 향상된 ISP 심도 엔진이 탑재되어 인물 사진 모드에서 더욱 세밀한 이미지 처리가 가능합니다. 

이러한 B12 Bionic 칩은 일상적인 앱들을 사용할 때 최대 30% 런칭 속도가 빨라졌다고 하는데요. 실제로 현장에서 만나본 아이폰XS 모델은 빨라진 느낌을 받을 수 있었습니다. 또한 위 영상으로 보실 수 있는 것처럼 AR을 사용할 때 구동 속도는 물론이고 디테일들이 더욱 생생해진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키노트에서는 다양한 AR 앱들이 시연되기도 했죠.

A12 Bionic 프로세서를 바탕으로 카메라 성능 또한 업그레이드되었는데요. 스마트 HDR 기능을 통해서 더욱 생생한 HDR 사진을 촬영할 수 있으며, 보케와 심도를 촬영 후에 조절할 수 있는 심도 제어 기능도 탑재되었습니다. 영상으로 보여드린 것처럼 심도 제어 기능이 빠르게 반영되는 것을 볼 수 있었는데요. 출시되면 많이 사용하게 될 기능으로 보입니다.

이러한 사진 업그레이드는 물론이고, 동영상도 향상된 저조도 성능, 초당 최대 30 프레임의 다이내믹 레인지 확장 등으로 업그레이드되었습니다.

이 외 아이폰XS 모델은 512GB 모델이 출시되었으며, 배터리 수명이 증가했고, 기가비트 LTE를 지원하며, 페이스ID 인증 속도 또한 증가했고, 나노 SIM과 eSIM을 통한 듀얼 SIM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제품의 무게는 아이폰XS 모델이 177g, 아이폰XS 맥스 모델이 208g입니다.

저장공간은 두 모델 모두 64GB, 256GB, 512GB로 출시됩니다. 가격은 아이폰XS 모델은 전작과 같은 999달러에서 시작하며, 아이폰XS 맥스 모델은 1099달러에서 시작합니다. 예약 주문은 9월 14일부터 가능하며, 출시는 9월 21일입니다. 아쉽게도 우리나라는 1차 출시국은 아닙니다. 

애플은 그간 2년에 한번 아이폰에 큰 변화를 적용해 왔습니다. 그 중간에 출시되는 모델에 S라는 모델명이 적용되는데요. 이번 아이폰XS 모델도 바로 그러한 모델입니다. 그렇지만 이번 아이폰XS 모델은 A12 Bionic 프로세서가 기대에 비해서 큰 폭으로 향상되었다는 점, 512GB 버전이 출시된다는 점 그리고 작년에 없었던 Max 모델의 출시, 보케 효과와 심도 제어 기능 적용, 골드 색상 출시 등 다양한 변화가 적용되어 그동안의 'S' 모델들과는 다른 새로운 느낌을 받을 수 있었던 제품이었습니다.

전 일단 아이폰XS Max 골드 색상으로 정했습니다. 

예쁘다! 아이폰XR

두 번째로 만나볼 제품은 아이폰XR 모델입니다. 그간 아이폰9, XC 등으로 루머가 있었던 제품인데요. 이번에 아이폰XR 모델로 명명되었기 때문에 이제 다음 제품들은 아이폰11, 11R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 제품의 특징은 바로 6.1인치 Liquid Retina 디스플레이 (LCD)를 탑재하고 있으며, 아이폰XS 모델이 가지고 있는 페이스ID, A12 Bionic 칩 등을 탑재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또한 보시는 것처럼 다양한 컬러로 출시되었다는 점도 아이폰XR 모델의 특징인데요. 알루미늄과 글래스를 사용한 이 모델은 프로덕트 레드, 옐로, 화이트, 코럴, 블랙, 블루 색상이 출시되어 소비자의 선택권이 상당히 넓은 제품입니다. 아마도 이 제품을 선택하신 분들은 색상 고민이 길어지실 것으로 보이는데요. 

[아이폰X (좌) / 아이폰XR (우), 아이폰XR (좌) / 아이폰X (우)]

이 제품이 아이폰XS 모델과 다른 점은 바로 Liquid 레티나 디스플레이입니다. 6.1인치 1792 x 828, 326ppi를 가지고 있는 이 디스플레이는 엣지 투 엣지 영역까지 디자인되어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6.1인치이기 때문에 아이폰X 모델에 비교하면 크지만, 아이폰8 플러스나 XS 맥스 모델에 비교하면 작은 사이즈인데요. 역시 넓은 색영역을 가지고 있으며, LCD이기 때문에 탭해서 깨우기가 가능합니다. 

전면을 보면 이 제품에도 물리 홈버튼이 적용되지 않을 것을 볼 수 있으며, TreuDepth 카메라가 탑재되어 있어 페이스ID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프로세서는 아이폰XS 모델과 마찬가지로 A12 Bionic이 탑재되어 위에서 말씀드린 성능을 그대로 만나볼 수 있습니다. 

차이점 중에 하나는 바로 아이폰XR 모델의 경우 싱글 카메라가 탑재되었다는 점입니다. 그렇지만 A12 Bionic 프로세서의 향상된 ISP, 뉴럴엔진을 통해서 아이폰XS 모델과 마찬가지로 스마트 HDR, 보케와 심도 제어, 인물 사진 모드 (자연조명, 스튜디오 조명, 윤곽조명)를 지원합니다. 또한 전면에 TureDepth 카메라가 탑재되었기 때문에 전면 인물 사진 모드도 사용할 수 있습니다. 배터리의 경우 아이폰8 플러스보다 한 시간 30분 더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용량은 64GB, 128GB, 256GB 3가지 버전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749 달러에서 시작합니다. 출시는 10월 19일 예약이 시작되며, 10월 26일 출시될 예정입니다. 참고로 이 제품에는 3D 터치가 적용되지 않았으며, 햅틱 효과가 적용되었고, 제품의 무게는 194g입니다. 

현장의 분위기를 말씀드리면 아이폰XR 모델에 대한 '반응은 기대 이상이다'였던 것 같습니다. 특히 싱글 카메라를 통해서도 후면 인물사진 조명 모드 등을 사용할 수 있다는 점, 전면에 True Depth 카메라가 탑재되어 예쁜 셀피 촬영이 가능하고, A12 Bionic 프로세서가 작용되어 아이폰XS 모델과 상당수 동일한 경험을 할 수 있다는 점 그리고 다양한 컬러의 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는 점이 이 제품이 매력적으로 느껴지는 부분이 아닐까 싶습니다. 

완전히 변한 애플워치 시리즈4

이번 애플 신제품 발표회 키노트에서 가장 먼저 공개된 제품은 바로 애플워치 시리즈4 모델이었습니다. 애플워치 시리즈4 모델은 전작들의 변화에 비해서 큰 폭의 변화가 있었다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은데요. 일단 보시는 것처럼 디스플레이 영역이 상당히 넓어졌습니다. 

스크린은 30% 이상 커졌으며, 케이스 사이즈는 40mm와 44mm로 변경되었습니다. 기존에 사용하시던 밴드는 그대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현재 애플워치를 사용하고 계시던 분들은 걱정하지 않으셔도 될 것 같습니다. 

이처럼 증가한 디스플레이 영역을 통해서 더욱 다양한 정보를 만나보고 경험을 할 수 있게 되었는데요. 인터페이스 또한 커진 디스플레이를 최대한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위 사진은 인포그래프 워치 페이스인데요. 최대 8개의 컴플리케이션을 담을 수 있습니다. 

디지털 크라운의 경우 완전히 새롭게 설계되었는데요. 이제 햅틱 피드백이 탑재되어 스크롤을 할 때마다 정교한 클릭감을 느낄 수 있게 되었습니다. 후면에는 크리스털 전극과 광학 심박 센서가 탑재되어 있으며, 디자인 또한 변화한 것을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배터리는 최대 지속 시간 18시간입니다. 

또한 새로운 64비트 S4칩이 탑재되어 최대 2배 빠르게 사용할 수 있으며, 스피커의 경우 50% 음량이 더 커졌고, 마이크는 스피커 반대 방향으로 이동했습니다. 이를 통해서 통화는 물론이고 워치OS 5에서 제공하는 워키토키 기능도 더욱 선명하게 사용할 수 있고, Siri의 대답도 더욱 생생하게 들을 수 있습니다. 

또한 업그레이드된 모션 인식을 통해서 넘어짐을 감지해서 넘어진 후 움직임이 없으며, SOS로 연결을 해주는 기능과 하루 종일 심박수를 트래킹해서 낮은 심박을 알려주는 기능, 불규칙한 심박 리듬을 경고해주는 기능 그리고 심전도 측정도 가능해졌습니다. 심전도의 경우 미국 FDA 승인도 거쳤습니다. 이러한 부분들은 다른 디바이스들이 주지 못하는 부분이기 때문에 현장에서 큰 환호성을 받았습니다. 

제품의 컬러는 실버,  골드, 스페이스 그레이 3가지 출시되며, 나이키 플러스 워치 페이스에 새로운 워치 페이스 적용, 에르메스 새로운 룩 등이 반영되기도 했습니다. 가격은 399달러 (셀룰러 499 달러), 예약은 9월 14일, 출시는 9월 21일입니다. 이번 애플워치 시리즈4 모델은 말씀드린 것처럼 정말 많은 부분이 변화했습니다. 덕분에 기존에 애플워치를 사용하시는 분들도 기변을 하시는 분들이 많아질 것으로 보이며, 심전도 체크 등 애플워치가 다른 스마트워치들과 다르다는 것을 확실하게 보여준 제품이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iOS12 / macOS 모하비 / WatchOS 5

애플은 지난 WWDC 2018에서 업그레이드된 성능과 미모지 기능 등을 사용할 수 있는 iOS12, 다크모드가 탑재된 masOS 모하비, 워키토키 기능을 등이 들어간 watchOS 5 등의 새로운 OS들을 공개했습니다. 이미 예상하신 것처럼 이번 발표회를 기점으로 이러한 OS들이 정식 배포되는데요. 9월 17일부터 정식 버전을 다운로드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iOS 12 버전은 전작에 저도 이미 베타 버전을 사용하고 있는데요. 카메라 실행 속독 70% 개선, 키보드 런칭 속도 50% 개선, 앱 실행 속도 최대 2배 개선 등 다양한 부분에서 업그레이드가 되었으며, 아이폰5S 이상을 사용하고 계시는 분들은 정식 버전을 다운로드해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현장의 분위기

애플 제품들을 만나보다가 잠시 유튜브 스타 ijustine을 만나서 이야기를 들어볼 기회가 있었는데요. ijustine은 이번에 공개된 제품들의 디자인이 특히 마음에 들었다고 하더군요. 또한 그녀가 기대했던 것보다 많은 변화가 있었던 것이 마음에 드는 부분이라는 이야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영상으로 인터뷰를 찍는다고 찍었는데 제가 버튼을 잘 못 눌러서 ijustine은 사진만 보여드립니다~~~

애플의 신제품 발표는 늘 큰 관심을 받습니다. 지금 제가 이 글을 작성하고 있는 동안에도 국내 포털 사이트의 실시간 검색어에 이번에 발표된 다양한 제품들이 올라와 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요. 이번에 공개된 제품들은 큰 관심에 부응하는 제품들이었던 것 같습니다. 각 제품들은 하드웨어와 소프트웨어 그리고 프로세서까지 만들고 있는 애플 디바이스가 어떻게 다른지를 잘 보여주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S 모델임에도 Max, A12 Bionic 프로세서로 업그레이드된 많은 변화를 느끼기 해준 아이폰XS, LCD를 탑재해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으로 더 많은 고객들이 페이스ID, True Depth 카메라, 후면 인물 조명 모드, A12 Bionic 프로세서의 성능을 사용할 수 있는 아이폰XR, 디스플레이 영역의 증가, 건강에 대한 차별화된 접근 등으로 완전히 달라진 애플워치 시리즈4 모델들은 우리가 이 모델들을 사용하는 활용도에 또 큰 변화를 줄 수 있는 제품들이었습니다. 국내에서도 하루빨리 만나볼 수 있기를 기대하면서 현장 소식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빅샷    4274 조회

보기  

(0) 명이(가) 좋아요를 눌렀습니다.
(0) 명이(가) 댓글을 달았습니다.

로그인 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로그인

iPhone   (2) 글 작성됨 #아이폰  #아이폰정보모음  #iphone  #애플 

애플 아이폰 정보 모음


보기     
iPhone XR, iPhone XS max | 아이폰XR, XS맥스   (23) 글 작성됨 #iphone xr  #iphone xs  #아이폰XS  #애플  #아이폰Xr 

아이폰Xr, Xs 맥스 정보모음


관련 포스트 +더보기

아이폰XS 256 골드 장담점 개봉기    2018.11.19

아이폰 XR 장담점 및 가격 후기    2018.11.19

아이폰 XS 2주 사용기 및 가격 후기    2018.11.19

아이폰Xs vs 아이폰Xr 디자인, 비교기    2018.11.12

아이폰 xr 코럴, 아이폰 xs 8가지 비교기    2018.11.12

아이폰xs 맥스 스펙 차이, 어느 정도일까?    2018.10.25

아이폰XS Max 후기, 약 3주간 사용해보니    2018.10.22

아이폰xs 가격, 에어팟은 덤?    2018.10.22

아이폰6s에서 아이폰Xs로 갈아타도 좋은 7가지 이유들    2018.10.16

아이폰xs 가격, 색상 선택은?    2018.10.16

아이폰XS 맥스 고속충전 사용할 수 없다? PD충전기 필구    2018.10.16

출시 초읽기! 미리 만나본 아이폰 Xs 맥스 개봉기    2018.10.16

애플 아이폰XS, XR, 애플워치 시리즈4 현장에서 만나보다!    2018.09.21

APPLE IPHONE XS AND XS MAX REVIEW: SMOOTHED OUT    2018.09.19

New iPhone XS 2018 release date, price & specs    2018.09.19

iPhone XS review - A modest upgrade on a very good phone    2018.09.19

애플 신제품 아이폰Xs, Xs 맥스, Xr, 애플워치4 주요특징 정리    2018.09.19

아이폰Xs 사전예약은 어디서?    2018.09.19

아이폰Xs, VS 아이폰Xr 장점 단점! 새로운 라인업 살펴보기    2018.09.19

애플 아이폰XS 맥스, XR, 애플워치 시리즈4 직접 만나보니    2018.09.19

아이폰 XS 스펙, 발표회에서 본 새로워진 점 4가지    2018.09.19

아이폰 XS 출시일 장단점 체크    2018.09.19

애플워치4, 아이폰Xr, Xs 맥스 가격 출시일, 체크포인트    2018.09.19


보기